Архив метки: 카톡:ev69 서산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책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책읽기 운동을 벌이고 있는 부산대는 2018년 2학기 필독도서로 베르너 하이젠베르크의 ‘부분과 전체’, 조지 오웰의 ‘1984’, 마사 누수바움의 ‘인간성 수업’ 3권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부산대는 2016년부터 독서 문화 활성화를 위하고자 ‘부산대 선정 이달의 도서’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대학 측은 올해 2학기 독서 주제를 ‘세계와 자아, 같기도 하고 아니 같기도 하고’로 정해 주제에 부합하는 3권의 도서를 선정했다.북측 리미렬씨 남측 시어머니에 «울지 말라요, 우리 행복해요»‘오대양호’ 납북 정건목씨 모친 이복순씨도 기약없는 이별에 눈물종료 직전엔 오열로…떠나는 버스 유리문 두드리며 «다시 만나요»(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어머니, 어머니, 울지 말라요. 울지 말아요. 우리 행복해요. 울지 말라요.» 송고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스웨덴을 떠나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고 13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구스타프의 든든한 후원과 일본의 비호 아래 전국을 누비며 야생동물을 마음껏 잡았다. 백두산 일대에서 수렵할 때는 러시아의 일급 사냥꾼 얀콥스키와 일본인 사냥꾼 요시무라를 고용했으며 동원한 말만 40필이었다. 일본은 베리만 일행이 마적들로부터 약탈당하지 않도록 관동군까지 붙여주어 호위하게 했다. 압록강 유역과 지리산 일대를 조사하기도 했고 제주도까지 건너가 야생동물을 포획했다. 희귀한 짐승을 잡으면 현지에서 박제한 뒤 곧바로 스웨덴으로 보냈고, 일부는 베리만이 한국을 떠날 때 산 채로 가져갔다. 최신형 장총을 주로 사용했으며 한국 전통 방식의 매사냥을 체험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운영하는 토탈 패션 브랜드 ‘토리버치’의 퍼포먼스 액티브웨어 ‘토리 스포츠'( 송고 김세영이 올슨과 간격이 벌어지자 뒤이어 올슨을 압박한 것은 스탠퍼드였다. 스탠퍼드는 15번 홀(파5)에서 이글 퍼트로 2타를 줄이며 올슨과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스탠퍼드 역시 곧 이은 16번 홀(파3)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휘며 더블보기로 2타를 금방 까먹어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다. 스탠퍼드는 17번 홀(파4)에서 7m 가까운 긴 거리 버디 퍼트로 다시 올슨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18번 홀에서는 약 3m 버디 퍼트가 살짝 왼쪽으로 비껴가며 고개를 떨궜다. 1타 차로 올슨에게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끝낸 스탠퍼드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올슨의 잔여 홀 경기 결과를 기다렸고, 올슨이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연장전도 치르지 않고 메이저 우승을 확정 짓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41살인 스탠퍼드는 2001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한 베테랑으로 2003년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낸 선수다. 이후 2008년 2승, 2009년과 2012년에 1승씩 더해 투어 5승을 기록했으나 메이저 대회에서는 2003년 US오픈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한편 올해 5대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는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US오픈을 제패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게 돌아갔다. 솔트레이크시티 경제개발부 부장 Lara Fritts는 회의에서 “위도와 고도가 높은 도시는 더 심각한 난방, 교통 및 환경 문제에 직면한다”라며 “솔트레이크시티는 2040년까지 지역 전기 수요를 지원하고자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해 모든 시민이 추운 겨울에도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자원 계획에서 영감을 받은 선양 시 정부는 석탄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우리 도시와 깊고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오 군수는 건의문에서 «기장군에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청약경쟁률이 위축되는 등 부동산경기 침체 현상이 일광면 일광신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광면 청약조정대상지역(청약과열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송고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큰 주문은 곳곳에서 나오고 있기에, 그것 외에 잊지 말았으면 하는 당부를 하나 덧붙이고 싶다.신간 ‘인듀어'(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재 마라톤 세계기록은 2시간 2분 57초. 인간의 한계로 여겨져 온 마의 2시간 벽을 깨뜨리기 위한 프로젝트 경기 ‘브레이킹2′(Breaking2)가 작년 5월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렸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후원을 받은 연구팀은 첨단 기술을 동원한 2년간의 연구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를 섭외했다. 킵초게는 2시간 0분 25초의 비공인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아깝게 목표 달성엔 실패했지만, 인간의 한계에 대한 생각을 바꿔놨다. 킵초게는 경기 후 더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뭐, 우리는 사람이잖아요. 이제 인류가 단축해야 할 기록은 딱 25초밖에 안 남았어요.» 신간 ‘인듀어'(다산북스 펴냄)는 인간의 육체적 한계를 규정하는 지구력을 과학과 심리학을 통해 탐구한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 위협에 처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에서 의사·간호사들이 국제사회에 보호를 호소했다.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 아트메에서 16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의사와 간호사 300명 이상이 모여 임박한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에서 의료 인프라를 보호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의사·간호사 시위대는 흰색 가운 또는 녹색 수술복을 입고, 손에는 장미꽃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시리아 반군을 상징하는 깃발을 흔들거나, ‘유엔, 우리를 보호하는 것이 너희의 책무다’, ‘위험 받는 이들립 의사들’ 등이 영문으로 쓰인 플래카드를 들었다. 간호사 파디 알아무르는 «유엔이 병원 공습을 중단시키고 의료진을 보호하기를 촉구한다»고 취재진에 말했다. 의료기관 공습은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지만, 러시아·시리아군은 주요 반군 지역 탈환작전에서 병원을 무차별 공습했다. 이달 6일과 8일에도 각각 하마주(州) 북부 카프르지타와 이들립 남부 하스의 병원이 공습을 당했다. 유엔은 러시아·시리아군이 병원과 학교, 난민캠프, 식량 저장시설 등을 공습하지 않도록 압박하고자 보호 대상 민간 시설물 235곳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좌표를 공개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외교의 슈퍼볼’로 불리는 제73차 유엔총회가 18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유엔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했다. 에스피노사 의장은 역대 총회의장 가운데 여성으로서는 네 번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우리는 평화유지와 양성평등,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위한 재원조달, 분쟁과 빈곤 종식을 위한 긴급한 조치 등을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193개 유엔 회원국 대표를 포함해 옵서버 자격으로 교황청, 팔레스타인,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다. 수석대표 가운데 국가원수급은 지난해 77명에서 올해는 90명 안팎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외동포 언론인들이 고국에 모여 네트워크를 다지고 차세대 한글교육을 논의하는 자리인 ‘2018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이 17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세계 30여 개국에서 우리말 매체를 운영하는 언론인들의 모임인 세계한인언론인협회(세계한언, 공동회장 전용창·김소영)가 ‘재외한인 차세대 한글교육과 언론의 역할-재외한인 기자학교 개설’이라는 주제로 여는 이번 행사의 개회식은 김소영 회장의 대회사,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환영사, 기념촬영과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회장은 대회사에서 «우리 협회는 안팎의 어려움에도 ‘세계한인’ 창간을 비롯해 한글 한류와 한국문화 육성 및 전파 등을 위해 여러 과제를 발굴하는 등의 성과를 이뤘다»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여러분의 소중한 경험을 교환하고 훌륭한 제안과 실천방안들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750만 재외동포는 남북한의 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큰 성공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축사에서 «재외동포 언론인 여러분은 현지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우리 말과 글로 모국의 소식을 전달함으로써 한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했다. 참가자들은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 참석하고, ‘5분 만에 배우는 한글교육’, ‘다시 돌아보는 한국어와 한글’ 등의 주제를 놓고 전문가들과 토론할 예정이다. 19일에는 대구광역시로 자리를 옮겨 현장 취재와 현지 언론사를 방문해 교류하고, 20일에는 성남시에 있는 남한산성을 돌아볼 계획이다. 행사는 21일 한반도 주변 상황 관련 국가안보시설 방문과 종합 평가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외교부,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재외동포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아시아기자협회, 한국언론학회, 대한언론인회 등이 이 행사를 후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인 세계한언은 2002년부터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을 찾아 세계한인언론인대회와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남북정상은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과 관련해서는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기로 했다. 이번 공연 지난 4월 남측 예술단의 ‘봄이 온다’ 평양 공연에 대한 답방 공연으로 김 위원장 제안에 따라 진작에 공연명이 ‘가을이 왔다’로 정해졌다. 당시 김 위원장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남측에서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 전격 제안했고, 우리 정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가을’로만 잡혀있던 공연 일정은 이번 합의서를 통해 ’10월 중’으로 구체화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더 구체적인 일정 등 공연과 관련한 세부 사항은 방북단의 후속 발표가 있거나, 남북 실무진 간 후속 논의를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연은 북측 예술단 공연이 주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준비해나갈 것»이라며 «혹시 합동공연이 성사되더라도 북측과 협의해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고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2004년 주 5일제 근무가 실시돼 ‘주말 있는 삶’이 시작됐다. 이제 노동자는 주말에 이어 저녁을 갖게 됐다. 이는 노동자가 산업화의 결실을 뒤늦게나마 좀 더 나눠 갖게 됐음을 뜻한다. 한국은 개발도상국 중 드물게 산업화와 민주화에 성공했다. 1987년 6월 항쟁으로 대통령직선제를 핵심으로 하는 제도적 민주화를 이뤘다. 그러나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의 실질적 민주화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정치권, 검·경과 국정원 등 국가권력, 재벌, 노동, 언론 분야의 기득권 고수와 권위주의적 억압은 민주주의가 제도를 넘어 실질이 되는 데 여전히 걸림돌이다. (안동=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추석을 앞둔 송고 (안동=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추석을 앞둔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과 중국간 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대만 정부와 기업은 대책수립에 부심하고 있다.»유엔의 자기 검열…유엔이 그동안 뭐 했는지 조사해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얀마 로힝야족 탄압 문제를 다뤘던 유엔 진상조사단이 유엔의 대응 방식을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로힝야족 탄압을 대량학살로 규정하며 미얀마 군 지휘부의 처벌을 촉구했던 진상조사단은 18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유엔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 말기 간질환자 간이식만이 방법…»5년 생존율 70∼80%» 간 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급성 또는 만성이거나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없는 간질환을 가진 환자다. 여러 가지 내·외과적인 치료법으로 치료되지 않아 간 이식을 받지 않으면 예상 생존 기간이 1년 미만인 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세부적으로는 질환의 중증도, 적응증 등의 요건이 맞아야 하고, 간 이식 수술 후 평생 면역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말기 간질환의 원인으로는 만성 B형 간염, 만성 C형 간염, 자가면역성, 약물, 알코올성 간염 등이 꼽힌다. 지방간, 월슨병, 선천성 담도폐쇄증을 포함한 담도계 질환, 간정맥폐쇄 질환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간암 환자가 간 이식을 받으면 암과 더불어 간경변을 동시에 치료하는 장점이 있다. 간암 환자의 80∼90%가 간경화에 의해 암이 생기기 때문에, 암 치료를 받더라도 간경화에 따른 간부전으로 사망하는 게 일반적이다. 또 간암 환자들은 대부분 B형, C형 간염에 의한 간경화를 동반하기 때문에 종양을 효과적으로 잘라내더라도 남은 간에서 또 다른 암이 발생할 수 있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간을 이식한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머물렀다. 하지만 재발 우려가 낮은 간암 환자에게 선택적으로 간 이식을 하면서 5년 생존율이 70∼80%까지 높아졌다. 재발 가능성이 낮은 간암은 암덩어리(종괴)가 1개이면서 지름이 5㎝ 이내인 경우, 지름이 3㎝ 이하인 암덩어리가 3개 이하인 경우 등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알코올 중독, 약물 남용, 심한 심폐질환이나 폐동맥 고혈압이 있는 환자, 활동성 감염이 있는 환자, 간 외에 악성 종양이 있는 환자, 면역억제제 사용이 불가능한 환자는 간 이식을 받을 수 없다.

추가 감염 사례 아직은 안 나와…21일께 종식 선언 가능할 듯(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영국에서 5년 만에 메르스 환자(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생했으나 일단 확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동지중해 지역사무소와 영국 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왕립 리버풀 병원에 입원했던 메르스 환자가 이달 7일 퇴원 허가를 받았다. 80대 남성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사우디아라비아 거주자로, 지난달 16일 고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이면서 영국으로 들어왔고 요크셔주 리즈까지 차로 이동했다. 만성질환이 있는 이 남성은 리즈의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호흡기 감염 질환 전문 치료 장비를 갖춘 왕립 리버풀 병원으로 옮겨졌다.»개혁·개방 강화 필요…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미국의 극한 압력은 오판…중국 발전의 서곡일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간 추가 관세 부과 발표로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중국 정부가 관영 매체를 동원해 미국을 비난함과 동시에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면서 단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발발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대외 과시 정책 때문이라는 내부 비판을 의식해 미국으로 책임으로 돌리고 중국 내 모순 해결을 강조하면서 비난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코리안 브라더스’의 바람이 더 강해질 전망이다. 2017-2018시즌 안병훈(27), 김시우(23), 김민휘(26) 등 젊은 선수들이 PGA 투어에서 분전한 데 이어 10월 개막하는 2018-2019시즌에는 더 많은 한국 선수들이 PGA 투어에서 활약하게 됐기 때문이다. 먼저 17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에서 끝난 PGA 2부 투어 보이시오픈에서 우승한 배상문(32)은 2018-2019시즌 PGA 투어 시드를 자력으로 확보했다.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친 배상문은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보장받았다. 올해 17개 대회에 나갔지만 상금 순위 196위(18만4천57 달러), 페덱스컵 랭킹 202위에 머물러 2018-2019시즌에는 대략 10개 정도 대회에만 나갈 수 있는 상황이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2018-2019시즌 풀 시드를 사실상 확보했다. 배상문은 PGA 투어에서 2013년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2014년 프라이스닷컴 오픈에서 우승한 선수다. 군 복무로 2년 가까운 공백이 생겼던 배상문은 2017-2018시즌 비교적 부진한 한 해를 보냈으나 이번 대회 우승으로 분위기를 새롭게 하고 다음 시즌 PGA 투어 3승에 도전하게 됐다. 태풍 망쿳으로 인해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되거나 지연됐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6천 명에 달해, 전체 피해 여행객은 10만 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홍콩 국제공항에 추가 근무 인력을 배치하고, 여행객들의 편의를 위해 공항 내 식당, 편의점 등의 영업을 유지하도록 했다.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지난해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태풍 하토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비판을 들은 마카오 정부가 이번에는 ‘카지노 폐장’이라는 초강력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17개 광역 시·도 중에서는 첫 사례다. 현재까지는 경기도 성남·광명·용인 등 일부 기초지방자치단체만 중·고교 무상교복 제도를 시행해 왔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내년도 중학교 신입생 2만5천명, 고교 신입생 2만7천명 등 5만2천명에게 1인당 30만1천원 범위 안에서 교복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무상교복 예산 157억원은 인천시(군·구 포함)와 시교육청이 절반씩 분담하기로 했다.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박남춘 인천시장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의 공약이기도 하다. 시와 시교육청은 협상 과정에서 무상교복 예산 분담 비율을 놓고 이견을 보이기도 했지만, 무상 교육 실현으로 교육 복지를 완성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면서 무상교복 시행에 합의했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현재 시행 중인 영유아·초·중·고교 무상급식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방침이다. 올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행한 무상급식을 내년에는 사립유치원 3∼5세 3만2천명 원아에게도 확대 적용함으로써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완성할 계획이다. 또 초·중·고 무상급식 식품비 단가를 5∼8% 올려 급식의 질을 높이고, 친환경 농산물 차액 지원사업에 교육청이 새로 참여해 학부모 부담금을 전액 면제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기정화 장치 설치 사업 등은 앞으로 협의 과정을 거쳐 구체적 시행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와 시교육청은 이런 내용을 포함해 이날 13개 교육 협치 사업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공동선언문은 어린이집·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안전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교육, 기회는 균등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평등교육, 아이들의 꿈을 위한 미래·혁신 교육 등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로써 인천은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과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동시에 시행하는 전국 최초의 도시가 됐다. 콜걸강추 전국 최악의 채무 비율 때문에 온라인상에서 ‘빚더미 도시’라는 조롱을 받기도 한 인천시는 2016년만 해도 중학교 무상급식 비율이 15.1%로 전국 17개 시·도 중 최하위였다. 그러나 강도 높은 재정 건전화 대책이 효과를 거두고 재정 여건이 개선되면서 인천시는 점차 무상급식 확대 기반을 갖춰 나갔다. 인천시는 2017년 중학교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한 데 이어 올해에는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 대상을 확대했고, 내년부터는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 제도까지 시행함으로써 ‘교육특별시 인천’ 구현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교육특별시 인천 조성을 위해 교육청·시의회·군·구가 협력해 인천이 전국에서 가장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 환경을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도 «시와 교육청은 교육 자치와 지방 자치 협력을 위한 파트너로서 협치의 정신과 가치,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구체적인 협력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고 녹색성장을 추진하면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많은 사람의 머릿속에 들어있다. 녹색성장이 경제적으로 반드시 손해나는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지금 이 순간 가장 심각한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미세먼지’라는 답이 압도적이었다. 우리 국민은 잘사는 것보다는 깨끗하게, 건강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을 원한다. 이제 국민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정부는 알아야 한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PR&마케팅 이사 Brea Carter(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 ‘파프리카’로 이룬 대박…고령화로 대 잇기 고민 수재민에서 이주민으로, 다시 소작농으로 향하는 굴곡진 삶을 겪었지만, 58여년이 지난 지금 마현1리 주민들은 철원에서 내로라하는 부농으로 꼽힌다. 십수 년 전부터 시작한 파프리카 농사가 말 그대로 대박을 냈기 때문이다. 이상경(58) 마현1리장은 «7월∼11월 사이 생산되는 전국 파프리카의 3분의 1이 철원에서 나오는데, 그중 3분의 1을 마현리가 차지하고 있다»며 «대성산과 적근산 사이로 흐르는 청정수가 작물 품질을 뛰어나게 한다»고 자랑했다.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는 이곳 파프리카가 큰 일교차로 과실이 단단해 저장성이 좋고 색깔이 선명한데다 비무장지대 인근의 청정함을 더해 최상품 가격을 받고 있다. 일부 주민은 함께 영농법인을 세워 2017년 한 해 동안 파프리카 300t을 일본으로 수출해 9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 마현1리는 98농가가 190㏊ 규모로 농사를 짓고 있다. 이 중 90% 이상이 파프리카를 재배 중이다. 이주 1세대가 황무지를 옥토로 일구고, 2세대가 파프리카를 심어 부농의 꿈을 이뤘다. 하지만 이를 이어받을 다음 세대를 찾지 못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마을에는 빈집이 점차 늘어 150여명이었던 이 마을 마현초등학교는 학생 수가 점차 줄어들더니 급기야 2007년 문을 닫았다. 마을에 갓난아기 울음소리도 뚝 그쳤다. 22년 전 926명까지 모여 살던 마을에는 현재 356명이 거주하며, 이 중 65세 이상이 102명이나 된다. 마을 안 젊은이는 대부분 농사일을 하러 온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한 주민은 «요즘 여자들은 시골에 시집오라고 하면 질색을 한다»며 «요즘은 기계로 일해 밭에 나오지 않아도 된다는 말을 믿지 않는다»고 안타까워했다. 탈세 의혹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는 당연하다. 탈세 자체가 국고를 터는 절도행위와 다름없는 중대 범죄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득 격차 확대로 인해 서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부자들이 소득을 숨기고 세금을 안 내는 것은 사회분열마저 초래할 수 있다. 그동안 서해5도 어민들은 남북 교전이 서해상에서 일어날 때마다 불안에 떨며 목숨을 건 조업을 하곤 했다. 1999년 제1연평해전,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2010년 연평도 포격 도발 등 굵직한 교전은 모두 서해5도 인근 해상에서 벌어졌다. 이환선(62) 백령도 연지어촌계장은 «그동안 서해 최북단 어장에서 조업하면서도 항상 북한이 도발하지 않을까 불안했다»며 «이번 군사 분야 합의가 지켜져 해안포 포문이 폐쇄되면 마음 놓고 조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평도 주민 김모(54·여)씨는 «때마다 마을방송을 통해 사이렌이 울리면 대피소에 가는 훈련을 받았다»며 «이제는 이런 훈련도 없어지는 것 아니냐»며 웃었다. 어민들은 해상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이 사라지면 서해5도 어장을 확장하고 야간 조업도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복남(58) 백령도 진촌어촌계장은 «지금 어획량이 줄어 어민들은 다 죽게 생겼다»며 «남북 공동어로수역보다 더 급한 게 서해5도 어장 확장과 야간조업 허용»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서해 5도 어민들은 섬 남측에 형성된 어장에서 주간에만 꽃게 조업 등을 하고 있다. 섬 북쪽 NLL 인근 해상에서는 군사적 위험 때문에 조업이 금지돼 있다. 이용희(55) 소청도 어촌계장도 «그동안 서해5도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 때문에 어장 규모도 제한되고 야간조업도 금지됐다»며 «남북의 이번 군사 분야 합의를 계기로 이 문제도 꼭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와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도 이날 성명을 통해 «서해 평화가 정착되는 만큼 서해5도 어민의 오랜 염원인 어장 확장과 각종 조업규제 완화를 더는 미루지 말고 즉각 시행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입항 환영식에는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와 현지 교민, 베트남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문무대왕함은 오는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뉴델리 시가 서울의 청계천을 모델로 삼아 도심 하천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서울을 방문 중인 델리 국가수도지구(NCT·National Capital Territory of Delhi)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계천 복구 사업 같은 프로젝트를 델리에서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청계천 복구 사업은 수십 년간 도로로 덮여있던 하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를 통해 공공 녹색 공간을 조성하려는 분위기가 촉발됐다»고 평가했다. 델리 주 총리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특별시장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델리 국가수도지구는 흔히 뉴델리 시라고 불리며 ‘주(州)’에 버금가는 지위를 누리고 있어 수장이 주 총리로 통한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뉴델리에도 자연 하천이 있는데 이런 수로를 활용해 보행자와 도심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며 청계천의 예를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전했다. 그는 «도심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 내 수로, 공원, 교통 환승 공간 등을 보행자가 이동할 수 있게끔 활용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쓰레기와 하수 처리 노하우에도 주목했다고 언급했다.(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11대 도의회가가 19일 본회의를 끝으로 첫 정례회를 폐회했다.▲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씨 별세 = 17일 오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31-902-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가자지구 분리장벽서 수천명 반이스라엘 시위…사망자에 11세 소년 포함(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온라인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리들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인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가운데 3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숨졌으며 사망자 중 1명은 11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최소 248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분리장벽을 따라 모인 팔레스타인인 1만3천 명을 해산하기 위해 필요한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부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화염병, 수류탄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고, 팔레스타인인 9명이 잠시 이스라엘 쪽으로 넘어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누각에 바람 가득» 唐詩 질문에 마오쩌둥 시 인용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중국이 남중국해 주요 섬과 암초를 군사기지화하며 ‘항행의 자유’를 주장하는 미국과 대립하는 상황에 대해 «거센 풍랑을 만나도 정원을 한가히 거닐 듯 하겠다»고 표현했다.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우첸(吳謙)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국방부 고위관리가 섬·암초 건설이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영향을 준다며 비난하고, 미국 싱크탱크 토론에서 ‘항행의 자유 행동’을 계속 진행하라고 주장하는 등 최근 남중국해 상황이 ‘산에 비가 쏟아지려는지 누각에 바람이 가득하다'(山雨欲來風滿樓)는 당시(唐詩)를 떠올리게 한다»는 질문에 대해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시를 인용해 이같이 답했다. 우 대변인은 «남중국해 섬들은 자고 이래로 중국 영토이고 이는 사실이며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문제가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대대적으로 떠들며 항행의 자유의 죄를 중국에 덮어씌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섬·암초 건설을 전개하는 주요 목적은 민사(民事) 수요에 복무하기 위한 것으로 정당하고 합리적이며, 중국이 섬에 필요한 방위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주권국의 당연한 권리»라면서 «미 군용기가 중국 섬 부근에서 도발하는 데 대해 중국은 법규에 따라 경고했고 이 또한 정당하고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대상인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 베트남명 호앙사 군도) 등을 매립해 인공섬을 건설하고 무기를 배치한 것에 대해 국제법규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남중국해 군사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한편 우 대변인은 중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합동 해상 군사훈련이 1단계로 지난 2~3일 싱가포르에서 모의 시뮬레이션으로 진행됐고, 2단계 실전훈련이 오는 10월 하순 중국 광둥(廣東)성 잔장(湛江)시와 바깥 바다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실전훈련에 중국과 아세안 10개국이 참가해 해상 합동 수색구조작업을 중점적으로 훈련하며 대형(隊形) 이동·통신, 합동 수색·구조, 헬기 갑판 착륙 등이 훈련내용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은 어떠한가. ▲ 최근 몇 년간 북한에서 장애인 인권문제와 관련,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2016년 말에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은 이번 평창 패럴림픽이 처음이다.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접근이 바람직하다. 인권이 완벽한 나라는 없고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전제하에 인권 보장이 잘되지 않는 나라는 다른 나라가 지원해서 인권 수준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근본적으로는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인권 신장에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이고, 민주주의가 안되더라도 인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 그 좋은 예가 북한의 장애인 인권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하면 잘 이행하고 있는지 심사를 받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인권이 개선된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밤바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생생한 푸른빛이 불을 밝힌 듯 빛나는 자연현상이 카메라에 잡혔다. 2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고래관찰 단체인 웨일워치혹스베이 페이스북 계정 관리자 리브 잭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섬 네이피어 바다에서 불을 밝힌 듯 솟아오르는 푸른빛을 카메라에 담았다며 생물발광 사진 다섯 장을 공개했다. 송고»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Global Fishery Forum Discusses Industry Outlook(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이중계약’에 따른 탈세혐의로 논란이 됐던 중국의 유명 배우 판빙빙(范冰冰) 근황이 알려졌다. 107일 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것은 당국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해 외부와 연락을 두절한 채 지내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아이돌 그룹 ‘임팩트’ 공연 열광…난타·비보이·사물놀이 등 선보여유네스코 세계유산·남북평화 사진전 눈길…한국 음식·태권도 한 몫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15일(현지시간)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모아 소개하는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이 뜨거운 열기 속에 성공적인 무대를 꾸몄다. 브라질 한국문화원(원장 권영상) 주관으로 상파울루 시내 엑스포 센터 노르치(Expo Center Norte)에서 16일까지 이틀간 계속되는 이 행사는 브라질 한류 팬과 한인 동포 등 8천여 명이 참가 신청을 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관보에 기습 발표…»외화 수요 꺾으려는 조처»»터키정부 변칙 대응, 금리 인상 최소화 신호로 보여»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 난민신청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 우선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서 심사가 오래 걸린다. 난민 심사관 1명이 연간 300건의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1차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7개월이 걸린다. 1차 심사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을 통해 2차 심사를 받고 이마저 통과를 못 하면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려면 2~5년이 걸린다. 통역도 큰 문제다. 잘못 통역을 해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다. 난민 신청을 할 때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신청과정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서도 고지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난민 증명 책임이 신청자 자신에게 있고 우리나라에서 유독 높은 수준의 입증을 요구하는 것도 난민신청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이다. 난민신청자들이 고국에서 박해를 받았다는 증거를 가져오기란 쉽지 않다. 서방국가에서는 입증 서류가 없더라도 난민신청자의 진술에 일관성과 진실성이 있으면 난민으로 인정한다. 생계는 난민신청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이다. 작년의 경우 생계비를 지원받은 난민신청자는 436명으로 생계비 지급 대상자(1만3천294명)의 3.2%에 불과했다. 난민 신청과정의 짧은 체류 허가 기간으로는 일자리 구하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

‘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빙보트는 지난해 9월 6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개장 열흘 만에 이용객 5천명을 넘어섰다. 3만번째 이용객은 지난 26일 저녁 무빙보트에 탑승했다. 겨울 동안 추운 날씨로 탑승객이 뜸했으나 최근 날씨가 풀리자 이용객이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무빙보트는 둥근 형태로 최대 8명까지 탈 수 있는 보트형 레저시설이다. 창원시는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공원에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와 계약을 한 민간업체가 무빙보트를 운영한다. 창원시는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오는 21일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에서 어느 정도의 신규 주택 공급 목표가 제시될지 주목된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현재 양측은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 발표를 앞두고 정책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부는 신규 주택공급 효과를 높이려면 강남권 등 양질의 입지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신규 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최근 서울시는 회의에서 국토부에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아도 도심 내 유휴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6만2천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서울시가 공급할 수 있다고 밝힌 곳은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등 시유지와 유휴부지, 사유지 등이 포함된 20여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 이같은 제안은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 된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읽힌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상업지역 내 주거비율을 기존 80%에서 90%로 높이고, 준주거지역에서는 용적률을 400%에서 500%로 올려 공공임대주택 등 주택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국토계획법상 상업지역에서 주상복합을 지을 때 연면적 중 주거용의 비율 상한은 90%이며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은 상한이 500%로 설정돼 있다. 서울시는 이 법정 한도보다 낮게 설정해 도심 인구 과밀을 막았는데, 이를 법적 상한까지 풀어주겠다는 것이다. 물론, 사업자가 이 상한까지 주거비율이나 용적률을 받으려면 그에 비례해 임대주택을 더 지어야 한다. 국토부는 서울시의 이같은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다만 강남 유력지역 그린벨트를 풀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것에 비해서는 개별 택지가 너무 작아서 효과가 크지 않으리라고 우려하는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서울시와 계속 실무 협의를 하고 있다»며 «21일 발표 전까지는 최선의 결과를 내놓기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10여 년 전 같은 당의 대통령 후보 경쟁자들이 여야로 나뉘고 당적을 달리해 3개 당의 대표로 다시 만나는 것은 한국 정당정치의 불안정성을 보여준다. 정당의 울타리가 이념적 노선과 가치 지향성에 어떤 동질성과 차별성을 부여하는 경계인지 흐릿해지게 한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만들었던 자유한국당 지도자로 노무현 정부의 이데올로그 김병준이 앉아있는 장면까지 더해지면 더 극적이다.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19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북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대전오월드 관리기관인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맹수류 관리에 위성항법장치( 송고대전서 퓨마·곰 탈출…서울대공원선 호랑이가 사육사 물어 숨지게 해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사육사 교육 강화하고 우리에 자동 잠금장치 설치해야»(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전국의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하는 맹수가 우리를 탈출해 사육사를 해치거나 동물원 주변을 배회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해 맹수가 우리를 탈출하지 못하도록 자동 잠금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대전오월드(동물원이 있는 테마공원) 내 퓨마 사육장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한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더 나은 삶 구축”이라는 슬로건은 더 나은 삶을 향한 세계인의 소원과 진심 어린 추구뿐만 아니라, ‘도시 관리’라는 피할 수 없는 역사적 책임까지도 명확하게 제시한다. 선양 시장 Jiang Youwei는 선양이 다른 도시와의 의사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실용적인 협력을 심화하며, 선양의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여러 도시 시장과 상공회의소 대표들은 선양과의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국제 문화관광산업 프로젝트를 활발하게 발전시키며, 정밀한 도시 계획, 섬세한 개발 및 린 경영(lean management)의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자 하는 의사를 밝혔다. 데이터를 처리, 공유 및 수익화하는 방식을 바꿔놓을 이 데이터 거래소 플랫폼은 Jupiter Chain이 개발했으며, 안전한 거래를 지원하고, 개인정보 프라이버시를 보호한다. 데이터 소유주는 데이터 제어권을 높이고, 맞춤 서비스에 대한 더 나은 접근성을 확보하며, 데이터 기여에 대한 직접적인 보상을 받게 된다. 전반이 끝났을 때는 47-30으로 한국이 17점을 앞섰고, 3쿼터 종료 시점에는 79-50으로 29점 차가 되면서 사실상 승부가 정해졌다. 한국은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가 혼자 41점에 17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이정현(KCC)이 14점에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또 이승현(상무)은 11점에 5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획득,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 목표 달성에 실패한 우리나라는 이후 허재 전 감독이 사퇴해 팀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요르단 원정부터 김상식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2연승, 대표팀 분위기는 다시 안정을 되찾았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후임 감독 선임 절차에 곧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은 11월 29일 레바논, 12월 2일 요르단과 홈 2연전을 치른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2사 후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4년 연속 700만 관중 돌파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논리대로라면 스포츠 스타나 유명 연예인, 금융사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등에 대한 과도한 보상은 바람직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들이 이뤄낸 성과가 당사자 본인만의 소유물이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성과가 작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보상할 필요가 있다. 그들이 자기 성과를 많이 내지 못했더라도, 전체 성과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관점에서 한 공동체에서 소득 격차가 너무 확대되는 것은 정의롭지 않을 수 있다. 사인을 연령별로 보면 1∼9세와 40세 이상은 암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10∼39세는 자살이 가장 큰 사망원인이었다. 작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국인은 1만2천463명으로 2016년보다 629명(4.8%) 줄었다. 인구 10만 명 당 자살자 수는 24.3명으로 2016년보다 1.3명(5.0%) 줄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표준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를 나타내는 연령표준화자살률은 한국이 23.0명(2017년)이었다. 시점의 차이를 무시하고 가장 최근 자료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한국의 연령표준화자살률은 OECD 회원국 중 리투아니아(26.7명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미 핵협상의 가늠자가 될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막을 올린다. 유엔은 18일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한다. ◇정상급만 97명 참석…치열한 외교 각축전 유엔총회는 ‘외교의 슈퍼볼’로 불린다. 총회 개막 기간 각국은 연설은 물론 다양한 양자외교를 통해 자국 국익 극대화를 위한 치열한 외교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이번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반토의에서는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 발언을 하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졌다. 일반토의는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이날 남쪽 종교인들과 함께 금강산 등반에 나선 북쪽의 장철우 평양 천도교 운영위원은 «금강산 절경은 가족이 함께 즐겨야 더욱 제 맛이 난다»며 «자주 교류를 나누면 분단의 벽이 허물어져 많은 남한 사람들이 가족처럼 금강산 관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박재식 성공회 신부는 «남북한이 서로 다른 것을 인정하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데서 교류는 시작된다»며 «종교인끼리 서로 이해하고 친해지는 것이 평화통일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리산옥 조선종교인연맹 재정위원은 «어머니의 마음으로 북남의 동포들이 서로 쳐다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여성의 힘이 화해와 평화를 앞당기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정념 월정사 주지는 «금강산의 기운이 웅장하고 아름답다»며 «이 좋은 기운이 남북 평화통일에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방부와 육군은 현재 예비군의 처우가 열악하다는 현실을 인식하면서도 장비류 개선 등 예비전력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자 보급 등 구체적인 방도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육군은 8일 «동원사령부 창설 이후 상비부대 중 해체되는 부대의 장비를 우선 활용해 동원사단에 조기에 전력화할 것»이라며 «국방개혁2.0과 연계해 노후된 장비·물자를 상비사단 수준으로 단계별로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사령부를 먼저 만들고 보자는 것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도 있는 설명으로 보인다. 다만,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를 동원사단에 물려주는 계획은 오는 2024년에서 2019년으로 앞당기겠다고 군은 강조했다. 국방부가 예비군 부대의 장비류를 개선하겠다고 한 방침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올해 기준으로 전체 예비전력 예산은 국방예산의 0.3%인 1천325억원에 불과하다. 특히 예비전력 관리를 위한 ‘2016∼2020 국방중기계획’ 예산은 9천666억원으로, ‘2015∼2019 국방중기계획’ 예산 1조700억원보다 1천34억원이 줄었다. 그러나 중기계획에 편성된 이런 예산도 시간이 지나면 다른 항목으로 전용되거나 이월되기 일쑤라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런 실정이다 보니 예비군에 보급되는 신규 장비 구매는 생각할 수도 없고,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가 대물림하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예비군 동원훈련(2박3일)의 수당(훈련비)이 2014년과 2015년 각각 6천원에서 2016년 7천원, 2017년 1만원, 올해 1만6천원으로 ‘쥐꼬리’만큼 오르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성공적인 개막식에 이어 8월 23~26일 멋진 주제의 전시회들이 대중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한 예로, “판다 보호 연구 성과 전시회”, “판다 문화 미술 전시회”, “판다 문화 랜턴 전시회”가 예정돼 있다. 이들 전시회는 사진, 영상, VR, 합성수지로 보존된 표본, 과학 연구 전시물, 미술 작품 및 중국풍의 랜턴 같은 다양한 매개체를 독창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다면적이고 다각적인 관점에서 판다 이야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풍부한 생태계 문화, 보호 연구 문화, 국제 교류 문화 및 판다와 관련된 공익 도모 문화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방송은 남북한에서는 분단으로 수십 년간 가족들이 떨어져 살아왔다며 오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게 되면 양국관계의 거대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방송은 지금까지 올림픽이 두 개 이상 국가에서 공동 개최된 적이 없다며 남북한의 소망이 실현될 기회를 잡게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남북 간 긴장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벨기에 일간지 ‘드 모르겐’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쇄를 언급하고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및 국제사회의 참관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관심을 보였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핵무기 개발 등으로 핵 균형 이뤄서라도 폐기 이끌어내야»(전국종합=연합뉴스) 혹독한 추위가 몰아친 24일 보수 성향의 기독교단체들이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북한의 핵무기 폐기를 촉구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국교회연합 등 기독교 단체는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7천명(경찰 추산)이 참석한 집회를 열고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를 향해 «재래식 무기를 아무리 고도화해도 북핵에 대응할 수 없다»며 «핵무기를 개발하든지 국내에 미국의 전술핵을 배치하도록 해 북한과 맞먹는 핵 균형을 이루어야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민을 향해서는 «우리가 철저하게 각성하면 북핵을 폐기시킬 수 있다»며 «북한인권법과 테러방지법 입법에 동의하지 않는 등 의지가 약한 정치인은 국회의원으로 뽑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에는 «이란처럼 핵을 폐기하고 개방사회의 일원이 돼야 한다»며 «그렇게 된다면 남북한 관계는 평화협력의 관계로 대전환을 이루게 되고 한국은 북한의 발전을 위해 온 힘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국제사회에는 «북핵을 기정사실화한다면 한국도 일본도, 대만도 핵개발의 길로 가지 않을 수 없다»며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라도 미·일·중·러 4강은 반북핵연대를 형성해 강력한 경제제재를 벌여 북한의 핵개발 의지를 포기하게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기독교 단체의 집회는 서울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같은 시간에 열렸다. 대구 동성로와 경북 포항 선린병원 예배실에서 열린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국민기도회를 한 뒤 북핵 폐기를 주장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대구 동성로 행사에는 애초 5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한파 등으로 참가자들이 크게 줄어 100여명이 모였다. 포항 선린병원 예배실서 열린 행사에는 500여명이 참석해 북핵 폐기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강원 춘천시 춘천역 앞 주차장에서도 춘천시내 400여 교회에서 500여명이 찾아 북한의 핵실험을 비판했다. (배연호 이대희 이승형 기자) 송고

태풍의 반경이 통상 수백㎞인 점을 고려하면 예보와 실제 태풍 경로에 수십㎞ 정도의 오차가 있다고 해도 그 영향권을 분석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기상본부장은 «태풍 예상 경로는 기온, 풍속 등 관측 데이터를 수리, 물리 방정식으로 만든 예보모델에 적용해 분석한다»면서 «이 모델이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고, 이를 바탕으로 한 예보관들의 판단도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예상 경로에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예상 경로와 실제 경로가 동쪽, 서쪽처럼 아예 방향까지 다르다면 문제겠지만 태풍의 중심이 예상보다 10∼20㎞ 서쪽으로 치우쳐 지나가는 정도라면 영향권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면서 «최근 한국과 일본, 양국 예보의 차이는 특별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의 반기성 센터장은 «예보 정확도는 통상 경제 수준을 따라가기 때문에 관련 인프라나 예산, 맨파워가 잘 갖춰진 일본이나 미국이 기상예보 강국인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 기상청의 태풍 예보도 이들 국가 못지않게 정확하고 신뢰할 만하다»고 말했다. 우리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상륙 위치보다는 강풍이 어느 지역에 어느 정도 강도로 불고, 강수 지역은 얼마나 되는지와 같이 태풍의 영향권을 면밀히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확한 예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탈북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문 대통령 환영 인파가 손에 든 꽃은 김일성화나 김정일화가 아니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행사용 조화(造花)는 특정한 꽃을 형상화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탈북민은 «간혹 철쭉이나 진달래 모양으로 행사용 조화를 만드는 일이 있긴 하지만,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를 본뜨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탈북민도 조화를 든 평양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는 «김정일화가 아니다»라며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는 생화로만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자앙은 «(대통령을 대면했을 때) 지금 아니면 이런 얘기를 못 꺼낼 것이라는 생각에 입을 열었다»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취업전선에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고 싶어 그랬다. 그리고 (대통령의 충고는) 도움이 안 됐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조언한 대로 «이미 레스토랑에서 접시닦이 일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요즘에도 그는 아침 송고»구직 어렵다» 전 조경사 청년 하소연에 마크롱 «일자리 많아» 핀잔핀잔 듣는 장면 매스컴 타며 유명해져…조경사협회에 «채용하겠다» 쇄도자앙, 언론 인터뷰서 «대통령 충고 목에 걸려 안 넘어가…도움도 안됐다»일간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면 되지» 앙투아네트 발언 빗대 마크롱 비판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올해 추석 인천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평소보다 송고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매년 9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시카고 콜걸출장안마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졸수(卒壽·90세)를 앞둔 도전자가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은퇴한 엔지니어 로버트 스콧. 올해 87세, 우리 나이로 88세인 스콧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에서 열리는 제36회 시카고 트라이애슬론(Chicago Triathlon)에 출전하는 ‘사상 최고령’ 도전자다. «평생 고정관념에 개의치 않고 살아왔다»는 스콧은 미시간호수 1.5km 수영으로 시작해 40km 경주용 자전거를 탄 뒤 10km 달리기로 마무리되는 총 51.5km 구간에서 전 세계 ‘강철인’들과 경쟁을 벌이며 다시 한 번 나이에 대한 고정관념 깨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은 그를 이번 대회의 ‘다크호스’로 손꼽고 있다. 스콧은 하와이 코나에서 열리는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수영 3.9km·자전거 180km·마라톤 42km)을 2014년까지 총 14차례 완주했으며, 70세 이상이 225.9km 전구간을 13시간 이내에 완주한 최초 기록까지 세웠다. 지난해에는 하프 트라이애슬론에 3차례 출전했다. 어려서부터 수영과 자전거 타기에 능했던 스콧은 마라톤 선수로 변신, 보스톤 마라톤을 26차례(19년 연속 포함) 완주했다. 그러다 50대 들어 처음으로 위스콘신 주 라신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에 도전했다가 철인 3종 경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나보다 더 어린 사람들이 내 도전 기록들에 대해 듣고 ‘기가 막힌다’고 반응하는 것을 보며 ‘내 나이에 이만큼 활동하는 사람이 드물구나’ 새삼 깨닫는다. 그러나 이 나이에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주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일단 도전을 결심했으면 노력이 필요하다. 정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능력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면서 «나는 훈련을 매우 좋아하며, 내가 해낼 수 있다는 것, 잘해냈다는 사실은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 대회 사전 등록자 7천271명 가운데 70세 이상이 33명, 80세 이상은 7명»이라며 흔히 ‘고령’으로 언급되는 나이에 속한 참가자가 스콧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스콧은 «일주일에 20시간씩 훈련하고,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훈련에 방해될 약속은 잡지 않는다»고 강철 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완주’로 설정한 그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은 현지시간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27일 오후 8시) 도심 동편의 먼로 비치에서 시작된다. 주최 측은 수용 한계를 고려해 제한을 둔 약 1만 건의 참가 신청 접수가 이미 마감됐다고 밝혔다.

당시 노태우 정부는 1986년 아시안 게임을 계기로 남북을 대표하는 두 자매 서예가의 공동 전시회를 추진합니다. 헤어진 두 자매가 남북을 대표하는 서예가로 만나 함께 전시회를 연다! 그 설렘은 고스란히 서 씨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어머니가 얼마나 흥분했겠어요? 있는 글씨도 다 젖혀두고, 새로 글씨를 다시 쓰셨어요. 그로 인해 얼마나 진이 빠졌는지 모릅니다. 그 이상의 영광이 어디 있을까요. 그러다 못 온다는 통보를 받으니, 그 충격은 말로 할 수 없었어요. 그 여파로 돌아가시게 된 것 같아요.» 서 씨는 교통방송 ‘푸른 신호등’ 진행으로 잘 알려진 33년 이력의 방송인이기도 합니다. 탄압을 마다치 않는 용기와 비판 정신은 여느 언론인 못지않았습니다. 1973년 4월 동양방송 ‘밤을 잊은 그대에게’ 진행을 맡았던 때입니다. 베트남 파병 논란이 거셌던 시절, UPI통신사 종군기자가 쓴 ‘어글리 아메리칸’의 내용을 소개하며 «누구를 위한 전쟁이냐»고 청취자들에게 물음을 던졌습니다. 물론 그 여파는 적지 않았고, 그로 인해 3년간 방송을 떠나야 했습니다. 이후에도 비판의 날카로움을 잊지 않았던 그는 매번 클로징 멘트였던 «물러갑니다»를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꼽았습니다. 청취자들을 매료시켰던 건, 당장 내일이라도 방송을 접을 수 있다는, 그 말에 담겼던 ‘기개’와 시원함 아니었을까요? 스마트폰 화면에서 클릭 한 번으로 집까지 물건이 배달되고, 자율주행차가 어디든지 승객을 운송하게 되면서 삶이 더 간편해지고 있다. 그러나 누군가가 데이터를 강탈하고 남용한다면 삶이 더 곤란해질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수출입은행이 1976년 설립된 이후 20명의 행장이 취임했는데, 이 은행 직원 출신은 전혀 없다. 한국거래소는 1956년 출범 이후 28명이 이사장 자리에 올랐지만, 내부 직원 출신은 딱 한 명뿐이다. 1954년 창립된 산업은행에는 지금까지 내부출신 행장이 전혀 없었다. 34명의 산업은행장 모두가 외부 사람들이다. 코레일도 마찬가지다. 2005년 설립된 이후 7명이 사장을 맡았으나 내부 직원 출신은 초대사장 빼고는 없다. 한국전력, 주택금융공사, 증권금융, 신용보증기금 등 나머지 대부분 공기업에서도 내부 직원이 기관장으로 올라가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에 정치권이나 정부 출신 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통화가치 급락으로 몸살을 앓는 인도네시아가 송고대변인 폐지·홍보수석 신설…독문학자 출신 연설기록비서관 승진 기용지지율 30% 선 무너진 상황에서 홍보전략 쇄신 모색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진구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부산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간담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이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시, 부산지역 7개 구·군 관계자,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듣고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자’는 미국측 제안을 거부하려는 기류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무역협상을 재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지만 다른 한편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폭탄’을 추가로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도 반격모드로 돌아서는 강경한 분위기라는 것이다. WSJ은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추가적인 관세 부과에 나서려고 하면서 중국도 무역협상 제안을 거부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고위 당국자는 «우리 머리에 총을 겨누고 있는 상대방과는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 제조업계의 공급체인에 직접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원재료나 장비 등의 대미수출을 규제하는 방식으로 반격에 나서는 방안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업체로는 IT기업 애플이 꼽힌다.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은 이날 한 행사에서 «미국에 대해 보복관세와 함께 ‘수출 규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WSJ은 전했다.

한국당은 서면 논평을 통해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전혀 없고 우리 군의 안보태세를 무력화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또한 국민적 동의도, 국회와 협의도 되지 않은 경협사업이 합의문에 포함됐다»고 평가 절하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태산명동서일필(태산이 큰 소리를 내고 움직였으나 쥐 한 마리가 나타났다는 뜻)»이라며 «잔치가 요란했는데 먹을 것은 없었다»고 악평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와 관련해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며 «김 위원장이 올해 서울에 온다고 하니까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가져오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천 차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은 여야 5당 지도부를 만나기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평양공동선언의 내용을 설명했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측 특별수행원이 남북국회회담을 제안하는 문 의장의 친서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보고 받았다»며 «그에 대한 북측의 회신은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예천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 (예천=연합뉴스) 예천군은 19일 개포면 경진리에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을 준공했다. 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132억원을 들여 로봇 자동적재시스템과 같은 완전 자동화 시설을 구축했다. 벼 6천600t을 저장할 수 있고 1시간마다 백미 10여t을 생산할 수 있다. 송고 한국은 ‘서울공화국’이라고 한다. 서울이 곧 한국이라는 뜻이다. 태국과 한국은 공히 국토 불균형 발전 문제를 안고 있다. 그러나 두 나라 사이에 조금 차이가 있다. 방콕에 경제력이 몰려 있다. 그러나 서울에는 돈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교육 등 거의 모든 분야 자원이 집중돼 있다. 자원 집중은 권력 집중의 거울이다. 미국의 이런 주장에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가 외교를 대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는 중국은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면서도 «북한과 대결하는 것은 막다른 길(dead end)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북미 협상에서의 진전을 요구하는 한편, 안보리는 이 이슈에서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의 이날 발언은 러시아는 물론 중국을 향한 강력한 경고이자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는 지속해야 한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인다. 특히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가 러시아의 반대로 대북제재 위반 사례 등을 담은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직접적인 배경이 된 것으로 평가된다. 헤일리 대사는 지난 13일 «(대북제재위가) 러시아의 압력에 굴복해 독립적이어야 할 보고서에 수정을 가했다»면서 러시아를 비판한 바 있다. 대북제재위는 보고서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았으며,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해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 등으로 정제유 등 금수품목에 대한 밀매를 지속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중국과 러시아도 도움을 주고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두 번째로 신인으로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다.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을 한꺼번에 손에 넣은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이다. 박성현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낸시 로페스를 아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잘 몰랐다. 최근에야 알았다. 알고 보니 정말 대단한 분이셨더라»고 고백한 바 있다. 1993년생인 박성현이 태어나기도 전에 전성기를 보낸 선수를 알기는 힘들다. 더구나 박성현은 올해 미국땅을 밟았다. 박성현 또래 선수뿐 아니다. 박성현 덕에 로페스가 누구인지 알게 됐다는 골프팬도 적지 않다. 최근 LPGA투어 소식을 전하는 뉴스에는 로페스라는 이름이 빠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성현의 엄청난 성취가 전설의 스타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린 셈이다. 그러나 로페스가 한국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8년 박세리(40)가 LPGA투어에 진출했을 때 로페스는 박세리의 멘토를 자처했다. 당시에도 현역으로 뛰던 로페스는 미국 무대에 도전한 박세리를 친딸처럼 보살폈다. 아는 사람이라곤 한 명도 없던 박세리에게 먼저 다가가 크고 작은 조언을 건네는 등 로페스는 유난히 박세리를 살갑게 대했다. 로페스는 스무 살 연하의 박세리를 스스럼없이 «친구»라고 불렀다. 심지어 로페스는 취재 경쟁을 벌이는 기자들에게 «박세리를 괴롭히지 말라»고 뜯어말릴 만큼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박세리 역시 «골프장 안팎에서 로페스를 닮고 싶다»면서 «그녀는 큰 언니처럼 편한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또 박세리는 «14세 때 TV에서 본 로페스는 한마디로 내 우상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뒤 박세리는 «로페스의 격려와 칭찬이 많은 힘이 됐다»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히기도 했다. 1999년 L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박세리는 무릎 수술을 받은 로페스가 입원한 병실을 일부러 찾아가 병문안을 했다. 로페스가 박세리를 각별하게 챙긴 이유는 딱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다만 20년 전 스무 살에 LPGA투어에 데뷔해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등 강렬한 루키 시즌을 보냈던 자신의 모습을 박세리에게 떠올렸을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로페스는 박세리가 신인 때 두 차례나 메이저대회를 제패하자 «세리를 보면 20년 전 내 모습이 떠오른다. 세리가 영웅으로 떠오르면서 나는 마음의 여유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를 20년 전 자신의 분신처럼 느낀 것이 아닐까. 1997년 AP는 ‘박세리와 로페스는 너무 닮았다’는 장문의 기사를 통해 20년 전 로페스가 걸었던 길을 박세리가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페스는 그야말로 LPGA투어 사상 최강의 신인이었다. 데뷔하던 해 로페스는 9승을 쓸어담았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을 제패했고 5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널리 알려졌듯이 신인왕은 물론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에 주는 ‘베어 트로피’ 등 타이틀이란 타이틀은 모조리 쓸어 담았다. AP가 선정하는 ‘올해의 여성 운동선수’에도 뽑혔다. 로페스는 세 차례 상금왕, 네 차례 올해의 선수상, 세 차례 베어트로피를 받았고 48승을 올린 뒤 200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경기력뿐 아니라 따뜻한 성품으로 동료, 후배 선수들의 존경을 받았다. 세 자녀를 출산할 때마다 투어를 쉬었다가 다시 복귀하는 등 아내와 어머니, 선수의 역할을 다 같이 해냈다. 평생 이룬 업적도 대단하지만, 신인 때 활약이 워낙 돋보였기에 로페스는 늘 ‘최강의 신인왕’으로 기억됐다. 어떤 신인도 로페스가 이룬 성과를 뛰어넘지 못했다. 다만 로페스의 루키 시즌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친 신인을 꼽으라면 박세리와 박성현이다. 박세리는 신인 때 4차례 우승했다. 4승 가운데 2승은 메이저대회(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에서 올렸다. 신인이 메이저대회에서 2승을 거둔 것은 로페스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박성현은 우승 횟수는 박세리보다 적지만 메이저대회(US여자오픈) 제패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한 점에서 로페스의 위업에 근접했다. 카리 웹(호주)도 신인 때 4승을 올렸고 리디아 고(뉴질랜드) 역시 3승을 꿰찼지만, 로페스와 비교되지는 않았다. 웹이나 리디아 고는 메이저대회 우승도 없었고 올해의 선수나 상금왕 같은 개인 타이틀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신인 때 우승이 없었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이 확정된 뒤 인터뷰에서 «대단한 분과 같은 길을 걷게 돼 굉장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성현은 ‘전설’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렸다. 아울러 또 한 명의 ‘전설’ 박세리의 추억도 소환했다. 박성현이 로페스가 걸었던 길, 그리고 박세리가 걸었던 길을 걷기를 바란다.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백두산은 외국 관광객도 많고 국가행사도 많이 열려서 삼지연 공항은 잘 관리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SUV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는 남한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천지를 관람한다.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 전북 기자협회 등은 17일 일제히 긴급 기자회견과 성명서 등을 통해 «전북혁신도시에 안착한 국민연금 기금본부 흔들기는 국가 균형발전과 혁신도시의 근간을 위협하는 매우 심각한 사태»라고 입을 모았다. 이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공석인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채용에 대한 기사를 보도하면서 전북혁신도시를 악취와 논밭에 둘러싸인 변두리로 깎아내리고 이런 지리적 위치 때문에 기금본부의 인력 고용이 방해받고 있다고 지적한데 따른 것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날 성명에서 «전북혁신도시를 시골로 묘사한 외국 언론보도를 국내 일부 중앙언론이 제대로 된 확인절차 없이 확대·재생산하면서 전북혁신도시의 위상을 떨어뜨리고 전북 도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캘리포니아 공무원 연기금이 있는 새크라멘토(36만명)와 스웨덴의 국가연금 펀드가 있는 예테보리(50만명) 모두 전주(65만명)보다 인구가 적지만 투자에 전혀 문제가 없는 금융도시»라고 반박했다.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 전면 중지와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군사분야합의서 채택은 평양 정상회담의 가장 구체적 성과 중 하나다. 6·25전쟁이 끝난 지 65년간의 적대와 대결을 뒤로하고 ‘전쟁 없는 한반도’를 향한 첫 실천적 발걸음이 내디뎌진 셈이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사실상 남북 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Following AutoMobility LA, all of this year’s vehicle debuts will be on display at the 2018 LA Auto Show, which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차이잉원(蔡英文) 정부의 대 중국 정책에 관한 대만인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송고(와가두구 AFP=연합뉴스) 서(西)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동부지역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두 차례 테러공격으로 최소한 8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지방정부 당국이 15일 밝혔다. 지난 1960년 프랑스에서 독립한 부르키나파소에선 최근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이 세력을 확대하고 있다. 콤피엔가주(州)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콤피엔가주 동부에 있는 디아비가와 콤피엔비가 마을에서 밤새 두 차례 테러 공격이 발생했다»며 최소한 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린다. 80여 년 전 베리만이 백두산과 지리산을 누비던 시절로 되돌아갈 수는 없다 해도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되고 생물자원 분야에서도 남북 간 협력이 순조롭게 진행돼 크낙새가 나무를 쪼는 모습을 광릉숲에서 다시 볼 수 있고 설악산의 산양이 금강산까지 뛰어다닐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고대해본다.(한민족센터 고문) 이스라엘, 경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수습…네타냐후, 푸틴과 통화푸틴은 «이스라엘이 격추 안 해»…사태 확대되지 않을 듯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가 동남아시아 첫 국가 간 고속철로 주목받았던 말레이∼싱가포르 고속철도(HSR) 사업을 일시 중단한 뒤 2020년부터 재추진하기로 합의했다. 6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나라 정부는 전날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에서 HSR 사업 추진을 2020년 5월 31일까지 연기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에는 HSR 사업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요구한 말레이시아 정부가 싱가포르에 1천50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2억원) 상당의 배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완공 목표 시점은 2026년 12월에서 2031년 1월로 4년가량 뒤로 밀렸다. 이에 양국은 작년부터 진행 중이던 HSR 사업 자산관리회사 선정 입찰 절차를 중단했다. 코 분 완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은 «2020년 5월 말께 HSR 사업 공사가 재개되길 바란다. 만약 그렇지 못하고 사업이 무산될 경우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에 지금껏 소요된 비용을 전액 배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소셜미디어(SNS)와 블로그 등 온라인 공간에서 독자를 확보한 스타 저자들의 신작이 계속 서점가를 주도한다. 14일 교보문고가 온·오프라인 도서 판매량을 집계해 발표한 9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 집계에 따르면 글배우 작가의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가 출간과 함께 18위로 진입했다. 이 책은 저자가 운영하는 온라인 고민상담소 ‘글배우 서재’에서 나눈 내용을 토대로 쓴 교양심리서. 저자의 SNS 구독자와 팔로워는 수만 명에 이르며, 그가 낸 시집 ‘걱정하지 마라’, 에세이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등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됐다. 경제·경영 분야에서도 블로그와 커뮤니티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블로거 저자의 도서가 관심을 끈다. ‘나는 오늘도 경제적 자유를 꿈꾼다’,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 ’10년 동안 적금밖에 모르던 39세 김 과장은 어떻게 1년 만에 부동산 천재가 됐을까?’ 등은 본명보다 인터넷상의 닉네임이 더 유명한 저자들의 신간이다. 최근 서점가에서는 동물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이다. 고양이들의 사진이 담긴 ‘꼬부기와 쵸비라서 행복해’가 종합 24위에 진입했다. ‘히끄네 집’, ‘순무처럼 느려도 괜찮아’ 등 SNS 통해 팬을 확보한 고양이 포토에세이도 출간되자마자 관심을 모았다.

중년 남성 30% ‘갱년기 증상’ 경험…»질환 인정하고 극복 노력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의 한 기업에 수십년째 재직중인 A(53) 부장. 그는 지난해 가을부터 피로감, 건망증에 얼굴홍조가 심해지고, 매사에 의욕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증상은 올해 주 52시간제 근무가 시행된 후 더 심해졌다. 수십 년 동안 직장의 꽉 짜인 일정 속에서도 나름 삶의 균형을 유지하며 생활하고 있다고 자부했지만, 요즘 1년여의 삶은 이와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그렇다고 노력을 안 해본 것도 아니다. 주 52시간제 이후에는 퇴근 후 새로운 삶을 찾기 위해 회식 대신 요가도 하고, 가끔은 아내와 저녁 일정도 잡고 있지만 되레 불안, 우울감은 더 커졌다고 그는 토로했다. 친구들의 권유에 결국 A씨는 병원을 찾아 증상들을 털어놨다. 의사는 A씨의 호르몬 검사 결과와 증상으로 미뤄 남성갱년기 증상이 의심된다고 진단했다. A씨는 현재 갱년기 치료를 진행 중이다. 환구망은 또 애플의 출시 발표회에서 이 같은 행위는 무슨 뜻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구망 입장에 동조하지 않고 ‘중국인이 서로 단결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미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런 일을 자꾸 끄집어내는 것은 정말 창피한 일인 것을 아는지’, ‘허구한 날 말장난만 하고 있느냐? 대만에 중국을 추가한다고 너희(중국) 것이 되느냐’며 조롱을 퍼부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버진아일랜드에 미국을 표시하는 것은 미국령과 영국령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같은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지 않아 미국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송고 당시 임금인 인조와 신료인 집권층도 수난을 당하기는 했다.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다가 삼전도(현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로 나와 청나라 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를 했다.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의식이다. 인조의 이마에서 피가 흘렀고, 신료들은 울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그들은 백성들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러고서도 계속 정권을 잡았다.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응급실 525개 24시간 진료…포털서 ‘명절병원’ 검색 가능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연휴에도 전국 응급실 525곳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추석인 24일에도 공공의료기관 427곳, 병·의원 820곳, 약국 1천849곳은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에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IT/과학 본문배너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검색 페이지 상단에 노출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의료기관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로 평소와 다름없이 재난 발생에 대비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20일 열리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 3대 의제가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협의, 군사적 긴장 완화라고 소개한 뒤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모든 종합적 방법으로 한 분이라도 더 늦기 전에 가족의 생사를 알고 여러 방법으로 만날 수 있는 조치들을 제안하고 의논 중»이라고 했다. 팬텀게이트·테이스티 사가·큐브타운 등 출시 또는 준비중(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하드코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울타리를 벗은 ‘장르 파괴’ 게임이 속속 출시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각국 «무력 대신 외교가 승리» 환영…시리아·반군, 같은 합의 정반대 해석»공세 일시적 연기일 뿐» 전망도…공격중단 대가로 러 챙긴 실리에도 의문 부평은광에서 본격적인 은 채굴이 시작된 건 1965년께다. 경인철광주식회사가 광산을 운영하기 시작한 때와 맞물린다. 경인철광회사는 당시 최기호 영풍기업 사장이 부평 만월산 광산 개발을 위해 세운 자회사였다. 이 회사가 국립지질조사소(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와 벌인 지질 조사는 부평은광의 진정한 가치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부평은광은 금이나 동을 캐면서 은이 딸려 나오는 형태의 다른 광산과 달리 은만 주로 채굴되는 광산으로서 그 의미가 컸다. 은이 묻힌 규모도 국내 최대였다. 특히 1970년대 은 수출이 급증하면서 부평은광은 그야말로 호황기를 맞았다. 오 군수는 건의문에서 «기장군에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청약경쟁률이 위축되는 등 부동산경기 침체 현상이 일광면 일광신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광면 청약조정대상지역(청약과열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송고(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9일 오후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일광면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장실에 직접 전달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소도시 식당에서 낯선 손님이 깜짝 놀랄만한 고액의 팁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오타와 인근 소도시 안프라이어의 작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데이니젤라 메미타지(21) 씨는 지난 2일 아침 식사를 마친 손님의 테이블을 치우다 자신에 지불된 팁을 확인하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그 손님의 식사 메뉴는 오믈렛과 커피로 식사 값이 12캐나다달러(약 1만원)에 불과했지만, 그가 계산서에 남긴 팁 난에는 1천 캐나다달러(약 84만원)가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식당의 팁 액수가 식사 대금의 20% 이내인 점에 비춰보면 이는 8천300%가 넘는 고액으로 이례적이고 파격적이라 할만 했다. 그 손님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메니타지에게 옆자리의 식사 대금을 내주고 식당의 바텐더에게도 조금 나눠 주라는 말만 남기고 식당을 나섰다. 메미타지는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하면서 «비슷한 일을 신문 기사 같은 데서 본적이 있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내게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진짜인가, 현실인가 하는 생각뿐이었다»며 «하지만 그 손님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그냥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손님 말대로 바텐더와 주방 요리사에 각각 100캐나다달러씩을 나누어 주고서도 온종일 어리둥절한 기분이었다고 한다. 칼튼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그는 나머지 돈을 신학기 교과서 사는 데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연신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 손님은 가끔 인근 호텔에 숙박하는 사람이라는 정도 외에 신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낯선 사람이었다고 식당 종업원들은 입을 모았다. 식당 매니저인 제닛 포시스 씨는 «흐뭇한 일»이라며 «종업원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작은 도시에서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종업원은 «그 손님이 누구이든 간에 그는 돈이 다가 아니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 같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주주행동주의’ 표방 플랫폼 표대결서 밀려 — 난민신청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 우선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서 심사가 오래 걸린다. 난민 심사관 1명이 연간 300건의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1차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7개월이 걸린다. 1차 심사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을 통해 2차 심사를 받고 이마저 통과를 못 하면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려면 2~5년이 걸린다. 통역도 큰 문제다. 잘못 통역을 해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다. 난민 신청을 할 때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신청과정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서도 고지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난민 증명 책임이 신청자 자신에게 있고 우리나라에서 유독 높은 수준의 입증을 요구하는 것도 난민신청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이다. 난민신청자들이 고국에서 박해를 받았다는 증거를 가져오기란 쉽지 않다. 서방국가에서는 입증 서류가 없더라도 난민신청자의 진술에 일관성과 진실성이 있으면 난민으로 인정한다. 생계는 난민신청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이다. 작년의 경우 생계비를 지원받은 난민신청자는 436명으로 생계비 지급 대상자(1만3천294명)의 3.2%에 불과했다. 난민 신청과정의 짧은 체류 허가 기간으로는 일자리 구하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 2004년 주 5일제 근무가 실시돼 ‘주말 있는 삶’이 시작됐다. 이제 노동자는 주말에 이어 저녁을 갖게 됐다. 이는 노동자가 산업화의 결실을 뒤늦게나마 좀 더 나눠 갖게 됐음을 뜻한다. 한국은 개발도상국 중 드물게 산업화와 민주화에 성공했다. 1987년 6월 항쟁으로 대통령직선제를 핵심으로 하는 제도적 민주화를 이뤘다. 그러나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의 실질적 민주화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정치권, 검·경과 국정원 등 국가권력, 재벌, 노동, 언론 분야의 기득권 고수와 권위주의적 억압은 민주주의가 제도를 넘어 실질이 되는 데 여전히 걸림돌이다.

공동유해발굴과 함께 비무장지대 내 역사 유적에 대한 공동조사 및 발굴과 관련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한강 하구를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하고 남북 간 공동수로조사를 벌이는 한편 민간선박의 이용도 군사적으로 보장하기로 했다. 공동이용수역은 남측의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에서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의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에서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길이 70㎞, 면적 280㎢에 이르는 수역으로 설정됐다.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현장조사는 올해 12월까지 남북 공동으로 진행하고 공동조사단은 전문가를 포함해 각각 10여명의 인원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한강하구는 골재채취, 관광·휴양, 생태보전 등 다목적 사업 병행 추진이 가능한 수역»이라며 «향후 골재채취 등의 사업을 추진시 국제사회의 제재 틀 내에서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Handelsblatt(독일 경제일간지) 중국 대표 Frank Sieren은 하이난이 우월한 자연환경과 급성장 모멘텀을 자랑한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두 이점은 이 지역의 특색이다. Sieren 대표의 관점은 우크라이나인으로서 건축가였던 그의 경력에서 나온 것이다. 그는 뉴욕, 로스앤젤레스, 상하이 및 하이커우에 머무른 뒤, 종착역만이 그에게 이상적인 삶과 작업 환경을 제공해 줄 수 있다는 확신을 얻게 됐다. 그는 “거의 모두에게 그런 꿈이 있다”라며 “살만한 환경과 만족스러운 직업을 갖는 것, 그것이 하이난이 가진 가장 설득력 있고 매력적인 광고 이미지이”라고 설명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이 홍콩을 강타하면서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다. 중국에서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초비상이 걸렸고, 세계 최대 도박 도시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카지노를 전면 폐장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태풍 망쿳은 필리핀을 지나 이날 오전 8시 홍콩 동남쪽 220㎞ 해상에 도달했으며, 정오께는 남쪽 100㎞ 해상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망쿳이 동반한 돌풍의 최고 시속은 필리핀을 강타할 당시의 305㎞보다는 낮아져 시속 185㎞로 떨어졌으나, 홍콩 정부는 ‘시그널 10’의 경보를 발령하고 시 전역에 비상태세를 유지했다. 지하철 지상 구간과 버스 등은 운행이 전면 중단됐으며, 시내 대부분의 점포와 사업장도 문을 닫았다. 태풍으로 인한 침수가 우려되는 저지대 주민들은 정부의 지시에 따라 신속하게 대피했다. 홍콩 마사회는 이날 예정됐던 경마 대회를 취소했다. 경마 대회가 기상 문제로 취소된 것은 5년 만에 처음이다. 정부 관계자 «지금 석탄 운송할 수 있는 상태» 평가»연내∼내년초 계약 추진…나진∼포항 시범운송 계획»(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북한이 우리 기업들의 나진-하산 프로젝트 참여에 환영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나진-하산 프로젝트 송고◇ 1급(지방관리관) 승진 ▲ 안전총괄본부장 김학진 ▲ 도시재생본부장 강맹훈 ▲ 시의회사무처장 박문규 ▲ 복지본부장 황치영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 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로 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IELTS on computer는 듣기, 읽기, 쓰기 시험을 포함합니다. 말하기 시험의 경우 시험관과의 일대일 면담 방식이 의사소통에 있어서 더 믿을만한 지표이며 또한 응시자분들께서 편안하게 생각하는 부분 중 하나이기 때문에 같은 방식으로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

니제르·델타 등 4개 주 국가재난

니제르·델타 등 4개 주 국가재난지역 선포(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최근 홍수로 1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로이터 등에 따르면 전날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국(NEMA)은 지난 2주 동안 나이지리아에서 홍수가 잇따르면서 최소 100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또 홍수로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많은 농장이 파괴됐다. 국가비상관리국은 홍수가 나이지리아 중부와 서부의 10개주(州)에 집중됐고 니제르강과 베누에강이 범람했다고 설명했다. 코기주, 아남브라주, 니제르주, 델타주 등 4개 주는 국가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외신은 올해 나이지리아에서 홍수에 따른 인명피해는 36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2012년 이후 최악이라고 전했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공동선언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응하면 영변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도 표명했다. 미국에 대한 불신이 여전한 상황에서 체제 안전 보장의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는 종전선언을 실현해야만 어느 정도 마음을 놓고 비핵화 조치를 이어갈 수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최근 나온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서도 드러났듯 미국의 대북 군사행동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우려는 말로 해소될 사안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 평양공동선언의 5조인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 조성»을 김정은 위원장이 전세계가 지켜보는 앞에서 육성으로 말한 것도 비핵화 의지로 볼 수 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남측 특사단 면담 때에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 마련»을 언급했고 북한 매체가 이를 공개했다. 판문점선언에서 «조선반도 완전한 비핵화 실현»에 그쳤던 데 비하면 엄청난 진전된 것으로, 미국과 국제사회에 만연해 있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불신을 희석시키려는 노력으로 평가된다. 그는 또 «평양시 각계 각층 인민들이 오늘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모두가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뜻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시는 모습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다»면서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의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노력에 진심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양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 다시 한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박수를 유도하기도 했다.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CEO Grant F. Reid says Mars is committed to «changing the trajectory of how we do business» on a range of issues―including climate change and poverty. — Mars will aim to fix the ‘broken’ global supply chains through investment, organizational change, a focus on key raw materials and industry collaboration. — Mars leaders will call for industry collaboration at a range of events including speaking engagements during the UN General Assembly/Climate Week NYC, and an interactive exhibit during Climate Week NYC.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차액보육료 지원도 복지정책에 포함됐다. 민간 어린이집 장기임차 전환과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 임차 전환 등을 통해 현재 송고 알고 보니 부지 옆 카페에서 기르는 소나무란다. ‘소나무 정원’이다. 소나무밭 바로 옆에서 국숫집을 하는 아주머니에게서 소중한 정보를 들었다. 그런데 그 집 정원이 웬만한 유명 정원 뺨치도록 아름답다. 20년 넘게 살아오던 한옥 정원을 한 달 전부터 공개하기 시작했다.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3일 경기 고양시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현장을 찾아 보급대상자와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방통위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6월부터 보급 신청을 받고 저소득층, 장애등급, 나이 등을 고려해 올해 12월까지 1만5천명에게 시·청각장애인용 TV를 보급한다. 보급 TV는 80㎝형(32형)으로, 청각장애인의 자막방송 시청 편의를 위한 방송자막과 폐쇄자막 분리 기능, 저시력 시각장애인을 위한 방송화면 부분 확대 기능 등을 추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송고▲ 정말순씨 별세, 김상춘(동광산업과학고 교사) 씨·상철(팬스타그룹 홍보실장) 씨 모친상 = 17일 부산 온 종합병원,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51-607-0111 (부산=연합뉴스)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추석 연휴 시와 구·군이 유료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얼굴에 침을 뱉은 유벤투스(이탈리아)의 공격수 더글라스 코스타(브라질)가 송고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기 위해 차별과 괴롭힘 같은 사회적 배제 행위를 한다고 지적한다. 나를 지키고 살아남기 위해서 타인을 공격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소가 있다는 것. 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이, 학벌, 성별, 외모, 직업, 연봉 같은 조건으로 서열을 매기는 문화가 뿌리내리게 됐고, 이를 통한 차별과 괴롭힘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됐다고 분석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강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고 상대적인 약자나 비슷한 처지의 사람을 공격하고 짓밟는다는 것이다. 권력자에겐 싫은 내색조차 못 하고 스트레스를 약자에게 푼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을 무시함으로써 자신의 존재감을 느낀다. 저자는 이 같은 분석을 통해 차별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아주 평범하게 일어날 수 있음을 일깨운다. 이는 도덕성과는 관계없다고 지적한다. 동양북스 펴냄. 192쪽. 1만2천500원.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도내 진보성향 시민·교육단체 등이 모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경남촛불시민연대를 출범했다. 경남촛불시민연대는 송고 폐광 전까지 부평광산에서는 총 400만t을 채광해 50만㎏에 달하는 은 정광을 생산해냈다. 그러나 흐드러지게 핀 꽃이 지듯 부평은광의 호황도 쇠락을 맞았다. 광산을 운영하던 영풍기업은 1984년부터 3년 내리 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끝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1987년 부평은광을 처분했다. 일자리를 찾으러 광산으로 왔던 노동자들도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한때 가장 흥성했던 부평은광 주변은 낙후한 원도심으로 변했다. 광산 주요 작업장이었던 영풍기업 사무소 부지에는 1990년대 이후 아파트가 들어섰다. 갱도 입구는 인천가족공원으로 탈바꿈했다. 20대 국회 전반기는 지난 5월 29일로 끝났다. 이후 한 달이 훨씬 지나도록 후반기 의장조차 선출 못 하고 있다. 국회법에 따르면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은 전반기 의장단 임기만료일 전 5일에 실시해야 한다. 5월 24일까지는 끝냈어야 했다. 18개 상임위원장은 전반기 임기만료일까지 선출하게 되어 있다. 국회가 자신들이 법으로까지 만든 ‘약속’을 어기고 있는 것이다.

청주시는 노인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한 시책이 좋은 평가를 받아 시장형 사업단 지방자치단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평가 항목인 사업 수행량, 목표 대비 달성률, 고령자 친화기업 설립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우암시니어클럽과 서원시니어클럽은 시장형 사업단 수행기관 부문에서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가경노인복지관은 공익활동 수행기관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양질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고(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가 1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주관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평가대회’에서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았다. 광문씨는 «해방 이후 밀가루나 설탕 공급이 안 됐다고 한다»라며 «과자 같은 것을 많이 하셨다고 하는데, 설탕이랑 밀가루가 없으면 (과자를) 못 만드니까 그걸 접으면서 (식당으로) 바꾸신 것»이라고 갈빗집 창업 배경을 전했다. 화춘옥은 초기 설렁탕, 육개장, 해장국 등을 주메뉴로 하면서 갈비를 선보였는데, 나중에 참기름, 소금, 설탕 등을 넣어 만든 양념을 왕갈비에 발라 구워 먹는 양념갈비를 팔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광문씨는 «(다양한 음식을 파는) 식당인데 사람들이 갈비를 찾으니까 갈빗집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춘옥 2대 주인인 이씨의 아들 영근씨는 갈비의 양념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켰다. 이로써 1970년대 화춘옥의 명성은 더욱 높아져 항상 문전성시를 이뤘다. 박정희 전 대통령도 경기도에 들르면 화춘옥의 수원 갈비를 먹었다. 이 소문이 또 퍼지면서 화춘옥은 유명세를 치렀다. 화춘옥에서 1958년께 취업해 1980년 폐업할 때까지 근무한 주방장 문이근(73)씨는 구술 자료에서 «대통령이 (농촌진흥청에) 모내러 오실 적에 밥도 갖다 줬다»라며 «그때에는 갈비를 많이 팔았다. 일요일 같은 때에는 한 700∼800대 팔 정도였다»라고 기억했다. 1985년 4월 화춘옥 방식의 수원 갈비는 수원시 고유 향토음식으로 지정됐다.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1953년 정전협정 이후 남북으로 나뉜 이산가족들은 이제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1985년 9월에 이뤄진 남북 고향방문단 교환 이후 이산가족 상봉은 최근까지 21차례 성사됐다. 그동안 상봉을 신청한 남측 이산가족만 13만2천여 명인데 이 중 7만5천여 명이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도 90세 이상이 전체의 21%, 80세 이상은 63%에 달하는 가운데 매년 3천∼4천 명이 이산의 한을 품은 채 세상을 뜨고 있다고 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전쟁으로 생이별한 혈육을 그리는 이산가족들의 ‘죽기 전 소원’을 풀어줄 수 있도록 통 큰 합의를 이루길 바란다. 송고 방송은 남북한에서는 분단으로 수십 년간 가족들이 떨어져 살아왔다며 오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게 되면 양국관계의 거대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방송은 지금까지 올림픽이 두 개 이상 국가에서 공동 개최된 적이 없다며 남북한의 소망이 실현될 기회를 잡게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남북 간 긴장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벨기에 일간지 ‘드 모르겐’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쇄를 언급하고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및 국제사회의 참관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관심을 보였다. 그러면서 조 수석은 «국민의 기대심리가 대단히 높다»면서도 «정부 여당에서 오만한 심리가 작동할 경우 독선과 독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계했다. 오만과 아집, 자신만이 옳다는 독선을 버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일자리, 소득 증가 등에서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지 못하는 정부는 국민으로부터 버림받는다는 점을 유념해 성과 창출에 역량을 집중적으로 투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의가 열린 지 두 달이 흘렀다. 여권 내부의 오만과 독선은 없었는지, 국민의 삶은 제대로 변화하고 있는지 현시점에서 되짚어 봐야 한다.»누각에 바람 가득» 唐詩 질문에 마오쩌둥 시 인용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중국이 남중국해 주요 섬과 암초를 군사기지화하며 ‘항행의 자유’를 주장하는 미국과 대립하는 상황에 대해 «거센 풍랑을 만나도 정원을 한가히 거닐 듯 하겠다»고 표현했다.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우첸(吳謙)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국방부 고위관리가 섬·암초 건설이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영향을 준다며 비난하고, 미국 싱크탱크 토론에서 ‘항행의 자유 행동’을 계속 진행하라고 주장하는 등 최근 남중국해 상황이 ‘산에 비가 쏟아지려는지 누각에 바람이 가득하다'(山雨欲來風滿樓)는 당시(唐詩)를 떠올리게 한다»는 질문에 대해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시를 인용해 이같이 답했다. 우 대변인은 «남중국해 섬들은 자고 이래로 중국 영토이고 이는 사실이며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에 문제가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대대적으로 떠들며 항행의 자유의 죄를 중국에 덮어씌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섬·암초 건설을 전개하는 주요 목적은 민사(民事) 수요에 복무하기 위한 것으로 정당하고 합리적이며, 중국이 섬에 필요한 방위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주권국의 당연한 권리»라면서 «미 군용기가 중국 섬 부근에서 도발하는 데 대해 중국은 법규에 따라 경고했고 이 또한 정당하고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대상인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 베트남명 호앙사 군도) 등을 매립해 인공섬을 건설하고 무기를 배치한 것에 대해 국제법규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남중국해 군사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한편 우 대변인은 중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합동 해상 군사훈련이 1단계로 지난 2~3일 싱가포르에서 모의 시뮬레이션으로 진행됐고, 2단계 실전훈련이 오는 10월 하순 중국 광둥(廣東)성 잔장(湛江)시와 바깥 바다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실전훈련에 중국과 아세안 10개국이 참가해 해상 합동 수색구조작업을 중점적으로 훈련하며 대형(隊形) 이동·통신, 합동 수색·구조, 헬기 갑판 착륙 등이 훈련내용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 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나 핵시설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점을 변수로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미국이 요구해 온 핵 리스트 제출과 검증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의 공동선언이나 공동기자회견에서 언급이 없었다»며 «이번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미국이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향후 초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반 고흐나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과 같은 인물로 뮤지컬을 만든 이유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전 이번 세종대왕 이야기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종대왕 일대기는 분명 한국적 소재지만 동시에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어요.» 그간 주로 유럽 인물을 소재로 창작 뮤지컬을 만든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이야기는 내적 갈등과 강렬한 사건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며 «뮤지컬로 만들기 좋은 구조»라고 자신했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되는 ‘1446’에는 태종의 셋째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던 ‘이도’가 위대한 성군 ‘세종대왕’으로 거듭나기까지 과정, 시력을 잃는 악조건 등을 이겨내고 이뤄낸 한글 창제의 순간 등이 담긴다.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유적지가 있는 경기 여주시와 함께 손을 잡고 제작하는 작품이다. 그는 «역사적 인물을 다룰 때 찬양 일색의 ‘위인전’ 같은 뮤지컬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며 «세종이란 인물이 여러 장애물과 인간적 트라우마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해나가는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누구나 아는 인물이기에 뻔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 사극 뮤지컬의 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HJ컬쳐는 2년여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새 창작품의 정식 공연에 앞선 시범 공연)을 거쳤고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제작진과 워크숍도 했다. 그는 «‘국뽕'(국수주의) 뮤지컬이 아니냐는 의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설사 ‘국뽕’이어도 잘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좋은 리더를 갈망하는 현시점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설립된 HJ컬쳐는 ‘세계인이 아는 소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뚜렷한 정체성을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한국 뮤지컬을 지탱한 스타 마케팅과 해외 라이선스 뮤지컬을 떼어냈지만 관객들과 평단의 지지를 두루 받는 좋은 뮤지컬을 여럿 탄생시켰다. 일부 작품은 해외로도 진출했다. 그는 늘 포화 상태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HJ컬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묻곤 한다. «결국 우리 콘텐츠가 관객들에게 특별한 위로,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길 바랍니다. 우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잃어버린 순수한 감성을 되찾아주고 싶어요. 이번 ‘1446’도 그와 같은 연장선에 있습니다. ‘이게 나라냐’는 말이 넘쳐나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위대한 왕이 있었다는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과거에도 존재했기에 미래에도 분명 가질 수 있어요.» 한편, 이번 공연에서 세종 역은 뮤지컬 배우 정상윤과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됐다. 아버지 태종 역은 남경주와 고영빈이 번갈아 맡는다.

서머 스쿨 참여자의 국적은 미국, 영국, 독일, 헝가리, 스위스, 중국, 한국 등으로 다양했고, 연령대 역시 서구에서 라틴어를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10대 초반부터 80대 초반까지 폭넓게 걸쳐 있다는 것이 루이지 미랄리아 비바리움 노붐 원장의 귀띔이다. 수강생 중 상당수는 영미권, 유럽권 유수 대학의 고전 문학, 역사학, 현대 문학, 철학 등 인문학 전공자들이고, 나머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고등학교의 라틴어 교사, 가톨릭 사제, 인문학에 관심이 큰 일반인 등으로 다양하다고 미랄리아 원장은 설명했다. 띄엄띄엄 눈에 띄는 동양인들은 대부분 중국 대학이나, 영미권에서 유학하는 인문학 전공 중국 유학생들이지만, 올해는 오랜만에 한국인도 입학해 수업에 동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박근혜 정부 첫 고위급 접촉…남북문제 포괄 논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서울=연합뉴스) 김호준 안용수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려 했으나 북한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송고 CETROVO aims to provide passengers with a ubiquitous «smart service» and includes a series of advanced technical features. Including, car windows that can be transformed into touch-screen displays. Passengers can watch the news, browse the web, buy tickets, watch videos and live TV shows all via CETROVO’s «magic window». The train also comes equipped with internet-enabled touch-screen mirrors; self-cleaning seats; advanced vibration and noise reduction technology; an integrated hearing-aid system; and an air conditioning and lighting system that can ‘react’ to changing conditions for a more enjoyable journey.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사회 본문배너 송고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Tang Yijun said, «Liaoning will provide best policies, best services and highest efficiency to all entrepreneurs. We will make all entrepreneurs enjoy comfortable investment, stable entrepreneurship and comfortable life.»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위기설이 나도는 터키가 외화 확보를 위해 투자이민 기준을 대폭 낮췄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이 터키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유형에 따라 종전의 2분의 1∼6분의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관보에 게재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현금 투자금액은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낮아졌다. 부동산 구매 기준은 100만달러(약 11억원)에서 25만달러(약 3억원)로, 은행 잔고 기준은 300만달러(약 34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각각 인하됐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고용 인원 기준은 100명에서 5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자국 리라화 가치를 방어하고자 투자이민 기준을 이처럼 완화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분석했다. 올해 들어 리라화 가치는 달러 대비 40% 하락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법무부는 지난달 3일 치러진 제9회 법조윤리시험에 총 2천863명이 응시하고 2천724명이 합격해, 95.14%의 합격률을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법조윤리시험은 법조인이 되기 위한 직업윤리 교육 차원에서 도입된 시험으로, 변호사시험에 합격하려면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2010년 도입된 법조윤리시험은 첫해 99.4%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가 2011년 73.9%, 2012년 97.6%, 2013년 76.4%를 나타내는 등 매년 난도에 따라 합격률이 큰 폭의 변화를 보여왔다. 특히 2015년(96.1%)과 2016년(98.2%) 2년 연속 95% 이상의 높은 합격률을 보인 뒤 지난해 합격률이 59.4%로 반 토막이 나면서 합격률 편차가 지나치게 크다는 지적이 일었다. 법무부는 «지난해 합격률의 하락과 더불어 합격률 편차에 대한 우려가 있어 적정 난도를 유지하면서도 지엽적이지 않고 중요한 쟁점 위주의 문제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시험의 안정성·응시자의 예측 가능성 보장 등을 고려해 로스쿨 정규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응시자는 무난히 합격할 수 있도록 출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6.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4년간 4조5천억원 투입…농어촌 의사 ↑·도시 의료보조인력 확대과도한 경쟁 유발하는 현행 의대 교육도 개편하기로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렸다고 엘 페리오디코 등 현지언론이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정책금리)인 1주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17.75%에서 24%로 6.2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전날까지 금융권 전문가들이 예측한 인상폭 2.00∼2.50%포인트 보다 훨씬 크다. 앞서 전문가들은 리라화 방어와 물가관리를 위해 5.00%포인트 이상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문하면서도,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경제관에 따라 인상 폭이 기대 수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측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이러한 냉소적 전망을 깨고 강력한 통화 긴축 조치를 내놨다. 중앙은행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물가안정을 목표로 모든 가용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 전망이 현저하게 개선될 때까지 긴축적 통화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달 터키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17.90%로 나타나 석 달 연속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야당인 신민주당(NDP)의 앤드리아 호워스 대표는 «오늘 우리의 반대 행위는 국민의 헌법적 권리를 부정하며 예외조항을 발동하려는 포드 정부에 분노하고 좌절하는 모든 사람을 대표한 항의의 표시»라며 정부의 재입법 저지와 지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측은 우선 정부 법안에 대한 개정안을 따로 제출해 심의를 최대한 지연하는 데 주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의 논란과 법 규정의 혼돈 속에 내달 22일로 다가온 시의원 선거는 큰 혼선이 불가피해 졌다. 앞서 온타리오 고등법원은 지난 10일 시의원 감축법이 다음 달 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제정돼 출마예정자들의 표현 자유를 침해하고, 의원 정수 감축으로 주민 대표성과 유권자 권리를 침해했다며 위헌이라고 판결했다. 이날 포드 주총리가 발동한 예외조항은 연방정부나 주정부가 법원 판결을 상회하는 입법 조처를 할 수 있도록 명시한 헌법 규정으로 이를 통해 일부 기본권을 제한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주정부의 조치가 예외조항에 합당한 중대 사안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을 놓고 격론이 이어지고 있다.

여론조사서 «부정적» 응답 60%…올해 1월보다 23%p↑»프랑스가 변화하고 있다» 81%…»마크롱, 프랑스 개혁 의지 있다» 67%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5시간 30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공장 1개 동 전체가 탔다.사회 본문배너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이룬 동·서독의 언론교류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동·서독은 1972년 11월에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를 체결하면서 교류의 물꼬를 텄다. 당시 서독의 dpa통신과 동독의 ADN통신 기자 각각 2명이 상대지역에서 임시특파원으로 파견돼 취재 활동에 들어갔다. 이듬해 가을에는 dpa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 특파원으로 정착할 수 있었다. 언론교류의 틀이 잡히기 전까지 서독 정부와 언론은 동독 당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뉴스통신사 간 교류부터 먼저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신사의 뒤를 이어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뉴스통신사가 먼저 문을 연 덕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20명, 동독 6명의 언론인이 각각 상대지역에 체류할 수 있었다. 베트남에는 개 식용 문화가 많이 남아 있어 시장과 식료품점에서 개고기를 흔히 볼 수 있고, 식당도 제법 있는 편이다. 고양이 식용은 덜한 편이지만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작은 호랑이’라는 별명으로 고양이 고기가 유통되고 있다. 개·고양이 고기를 취급하는 업소가 하노이에만 송고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이보페(Ibope)가 1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는 보우소나루 26%, 고미스 11%, 시우바·아우키민 각각 9%, 아다지 8%로 나왔다. 결선투표 시나리오는 고미스-보우소나루 40% 대 37%, 아우키민-보우소나루 38% 대 37%, 시우바-보우소나루 38% 대 38%, 보우소나루-아다지 40% 대 36%였다. 이에 따라 네 후보는 결선투표에서 승리 가능성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정부 «매우 유감…당국간 협의없는 어떤 제도변경도 용인안해»(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기자 = 북한이 개성공단 노동규정 일방 개정에 항의하는 우리 정부의 대북 통지문 접수를 거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보이그룹 초신성이 ‘슈퍼노바’라는 새 그룹명으로 일본에서 활동을 재개했다. 18일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초신성은 지난달 일본 무사시노 아레나(경기장)에서 약 8천명의 팬과 재회했으며, 이달 9일 사이타마 문화센터에서 공식 팬클럽 밀키 발족식과 기자회견을 열어 팀명을 공개했다. Yili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이후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과 “모유 데이터베이스” 분야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센터는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을 연구하고 수립하며, 중국 최초의 모유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중국에서 Yili와 낙농업의 발전을 지속해서 도모했다. 아무튼 몇 천 원의 교통비를 지불하고 무의도 선착장에 내려 30여 분 고불고불 시골 길을 걷다 보니 믿기지 않는 장면이 다가왔다. 언덕 위 남쪽으로 난 작은 시멘트길 아래로 펼쳐진 끝 모를 개펄. 그야말로 아무도 없는 길을 따라 내려갔다. 내리막길이라 쾌감은 출장오쓰피걸 더했다. 등에 진 백팩의 무게도 덜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좋았다. 우리만 있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안에 도착하고 나니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텐트 하나가 덩그러니 있었기 때문이다. «허허 이것 참 이런 곳에 누군가 있을 줄이야.» 게다가 눈을 의심케 하는 장면 하나. 허연 팔다리를 드러낸 반소매 반바지 차림의 그는 외국인이었다. ‘이런 알려지지 않은 비박 지에 어떻게 외국인이?’ 보아하니 모닥불을 피려고 나뭇가지를 모으는 모양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수출입은행이 1976년 설립된 이후 20명의 행장이 취임했는데, 이 은행 직원 출신은 전혀 없다. 한국거래소는 1956년 출범 이후 28명이 이사장 자리에 올랐지만, 내부 직원 출신은 딱 한 명뿐이다. 1954년 창립된 산업은행에는 지금까지 내부출신 행장이 전혀 없었다. 34명의 산업은행장 모두가 외부 사람들이다. 코레일도 마찬가지다. 2005년 설립된 이후 7명이 사장을 맡았으나 내부 직원 출신은 초대사장 빼고는 없다. 한국전력, 주택금융공사, 증권금융, 신용보증기금 등 나머지 대부분 공기업에서도 내부 직원이 기관장으로 올라가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에 정치권이나 정부 출신 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교육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율 낮아…집중 논의 필요»(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일 교육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공동교섭기구를 구성할 것을 도교육청에 제안했다. Over 10,000 organisations trust and accept IELTS as a secure, valid and reliable indicator of true to life ability to communicate in English for education, immigration and professional accreditation purposes.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8일 개막한 ‘2018 서리풀페스티벌’에서도 단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기대를 모은다. 9일 오후 7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리는 콘서트에는 김승현, 민해경, 혜은이, 남궁옥분, 권인하가 무대에 올라 주옥 같은 히트곡들을 선사한다. «작년에는 통기타 감성으로 콘서트를 꾸몄다면, 올해는 ‘동네친구들, 그리움, 설렘, 그리고 추억여행’을 주제로 잡았어요. 요즘 다들 너무 힘드니까 어깨를 들썩들썩 거리게 할 흥겨운 무대를 선사하려고 합니다. 일단 가수 네명이 4곡씩 부르기로 했는데, 앙코르가 이어지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작년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들어 깜짝 놀랐는데, 올해는 민해경이 가세했으니 더 난리가 날 것 같아요. ‘보고 싶은 얼굴’로 시작하는데 얼마나 신나겠어요.(웃음)»(김승현) 김승현과 남궁옥분은 서초컬처클럽이 활발히 운영되는 1등 공신으로 민해경을 꼽았다. «늦게 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서초컬처클럽의 가장 놀라운 수확이 민해경이에요. 해경이의 열정에 다들 모임에 나와요. 대부분 해경이가 까칠하고 차갑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정 많고 여리고 따뜻해요.»(남궁옥분) «해경이가 연락책이죠. 매번 다 연락하고 만날 장소도 다 섭외하니 그 덕에 다들 자주 만나고 더 끈끈해지죠. 해경이가 저녁에 일찍 자는데, 우리 만날 때는 저녁 잠을 포기하고 나와요.»(김승현) «제가 원래 연락같은 거 절대 안하는데, 이 모임에서는 제가 막내라 어쩔 수 없어요.(웃음) 제가 평소 오후 8시30분이면 자고 새벽에 일어나는 새벽형 인간이라 저녁 모임을 일절 안하는데 서초컬처클럽은 예외예요. 모임이 너무 즐겁거든요. 만나면 저는 언니, 오빠들 말에 웃느라고 정신없어요.»(민해경) ▲ 원더풀 라이프 = 스티븐 제이 굴드 지음. 김동광 옮김. 대중적으로 사랑받았던 미국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 스티븐 제이 굴드(1941~2002년)가 20세기 초 캐나다 로키산맥 버제스 혈암에서 캄브리아기의 생물군이 대량 발굴된 사건을 통해 생명 진화의 무목적성을 설파한다. 우리는 흔히 의식을 가진 인류의 등장이 진화 역사의 필연이라고 생각한다. 마치 지구 역사상 존재한 수많은 생물을 현생 인류를 위한 조연쯤으로 여긴다. 그러나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 굴드의 일관된 생각이었다. 그는 생명의 테이프를 되돌려서 다시 재생할 경우 인류가 출현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한다. 6천만년 전 공룡을 멸종시킨 소행성의 충돌이라는 우연한 사건이 없었다면 인류는 고사하고 포유류가 아직도 쥐 정도 수준에 머물러 있었을 것으로 보는 생물학자가 많다. 굴드는 생물의 진화에서 우연성의 역할을 시종 강조하며 ‘진화=진보’로 바라보려는 시각을 비판하고 경계한다. 책은 2004년 번역돼 ‘생명, 그 경이로움에 대하여'(경문사 펴냄)라는 제목으로 국내 처음 소개됐다. 궁리 펴냄. 536쪽. 2만8천원.

반군그룹, 과도정부 기능·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 반군 지도자가 최종 평화협정에 서명을 거부해 지난 5년간 이어진 내전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수단의 리크 마차르 반군 지도자는 이날 살바 키르 대통령 정부와의 최종 평화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 이번 회담을 중재한 알-디어디리 아흐메드 수단 외무장관은 기자들에게 «마차르가 이끄는 수단인민해방운동(SPLM-IO) 등 남수단 주요 야당 그룹들이 키르가 서명한 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관리들은 반군그룹들이 과도정부의 기능과 지방정부 수, 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을 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키르 대통령과 마차르를 비롯한 반군 지도자들은 지난 수주 간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회담하고 수년간의 내전을 끝내는 권력분점 안에 이달 초 합의한 바 있다. 반군그룹들의 평화협정 서명 거부로 그간 이번 평화 프로세스를 이끈 ‘동아프리카정부간개발기구'(IGAD)의 노력이 무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흐메드 장관은 «협정문안은 남수단의 모든 분쟁 당사자 간 숙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마련된 것»이라며 «이들 그룹이 서명하지 않는 한 남수단에 평화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군들은 그러나 아직 해결돼야 할 쟁점들이 있는데도 중재자들이 최종 협정문안을 제시해 놀랍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들은 또 «중재자들이 나서 모든 당사자가 이 논쟁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하고 자신들은 아직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흐메드 장관은 그러나 «협정문안이 최종 협상의 결론»이라며 중재자들이 IGAD에 협정문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한 논의가 언제 이루어질지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남수단은 2011년 7월 수단으로부터 마침내 독립을 이룩했지만 2013년 말 발발한 내전으로 수만 명이 숨지고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00만 명이 고향을 등진 가운데 대다수 국민이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간 수차례 맺어진 평화협정은 양측간 비난이 난무하는 가운데 번번이 파기됐다.일제강점기 조성된 정뜨르비행장이 현 제주국제공항(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환상의 섬’, ‘평화의 섬’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비행장이 5곳이나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실제로 제주지역 항공산업 종사자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다. 우리는 비정규직의 눈물에 책임이 없을까. 어떻게 보면 경영진, 주주, 정규직 사원의 묵시적 담합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만들어냈을 수도 있다. (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군은 추석 명절 때 주민들이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이 어려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수립해 시행한다고 송고(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군은 추석 명절 때 주민들이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이 어려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수립해 시행한다고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뉴델리 시가 서울의 청계천을 모델로 삼아 도심 하천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서울을 방문 중인 델리 국가수도지구(NCT·National Capital Territory of Delhi)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계천 복구 사업 같은 프로젝트를 델리에서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청계천 복구 사업은 수십 년간 도로로 덮여있던 하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를 통해 공공 녹색 공간을 조성하려는 분위기가 촉발됐다»고 평가했다. 델리 주 총리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특별시장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델리 국가수도지구는 흔히 뉴델리 시라고 불리며 ‘주(州)’에 버금가는 지위를 누리고 있어 수장이 주 총리로 통한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뉴델리에도 자연 하천이 있는데 이런 수로를 활용해 보행자와 도심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며 청계천의 예를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전했다. 그는 «도심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 내 수로, 공원, 교통 환승 공간 등을 보행자가 이동할 수 있게끔 활용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쓰레기와 하수 처리 노하우에도 주목했다고 언급했다.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ICC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측의 살인과 성폭력, 강제 추방, 파괴, 약탈 등등의 혐의와 관련해 18일(현지시간) 예비조사에 착수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공식 수사로 이어지고 당사자에 대한 기소도 가능하다. 파투 벤수다 검사는 성명을 통해 «다음 절차를 진행해 전면적인 예비조사를 실행하기로 했다»며 미얀마 군부의 탄압과 관련해 전면 수사를 할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예비조사는 ICC가 미얀마에 대해 사법 권할권이 있다고 결정한 지 2주 만에 시작됐다. 당시 ICC는 비록 미얀마가 회원국은 아니지만, 관련국인 이웃 방글라데시가 회원국이므로 관할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미얀마 정부는 «절차상 흠결이 있고 법률적 가치도 모호하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ICC의 예비조사 착수 직전에는 유엔 진상조사단이 미얀마 군부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엔 조사단은 이어 군부는 정치에서 떠나야 하고 고위 장성들은 집단학살 혐의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이날 유엔 인권이사회에 440여 쪽에 이르는 최종 보고서를 해출했다. 조사단은 앞서 미얀마군의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등 장성 6명을 국제법에 따라 중범죄 혐의로 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 측은 군의 소탕 작전이 국경 지역 로힝야 반군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보고서에 대해 «일방적이고 흠이 있다»고 비난했다.(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상원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가 미국법과 트럼프 행정부와 맺은 합의를 어길 경우 제재 조치를 부활토록 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의원(공화)과 크리스 밴 홀렌 의원(민주)을 포함한 양당 소속 의원 각 3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해 18일(현지 시간) 상정 절차를 밟았다. 상무부에 대해 ZTE의 준법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90일마다 제출하고 이 회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상원 소관 위원회들에 보고토록 한 것이 법안의 골자다. 이와 함께 ZTE의 위법 행위나 합의 불이행이 드러나면 이 회사가 보증금으로 예치한 4억 달러를 상무부에 지급토록 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가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인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 올해 메이저 우승자들이 대거 출전한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9일 «올해 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9명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12명 등 이번 대회에 출전할 선수들이 정해졌다»고 발표했다. 10월 11일부터 나흘간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열리는 올해 대회에는 미국과 한국 투어 상금 순위 상위권자들과 조직위 추천 선수 7명 등 78명이 출전한다. 이 가운데 조직위 추천 선수 7명을 제외한 71명의 선수가 확정됐다. 먼저 LPGA 투어에서는 올해 메이저 대회 우승자들인 박성현(25)과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조지아 홀(잉글랜드) 등이 한국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박성현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쭈타누깐은 US오픈, 홀은 브리티시오픈을 각각 제패했다. 또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대회 76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 역시 현재 LPGA 투어 상금 순위 25위로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특히 하나은행 후원을 받는 박성현은 이 대회에서 2015년과 2017년 준우승하는 등 강한 모습을 보여 올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시즌 4승 고지에 오를 것인지 기대된다. During the summit, the signing ceremony for 76 projects was held at the «Private Enterprises Boost Liaoning High-quality Development Conference». The total amount of these projects’ contracts were 300 billion yuan. Among these projects, there are more than 10 large projects with investment of more than 10 billion yuan. Mr. Wang Xiaochun, the general manager of the strategy and investment department of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 said that Liaoning has a strong industrial foundation and obvious regional advantages. With the development of northeast China strategy, Liaoning will bring a lot of opportunities to investors.

이 기준에 어긋나는 비위 의혹에 대해서는 청문회에서 엄정하게 규명돼야 한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2007년 8월과 2010년 6월 시점을 포함, 최소 7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고, 김기영 헌법재판관 후보자도 2005년 7월 이후 두 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다.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이 법을 어겼다는 의혹에 휘말려 있다는 점은 국민을 실망스럽게 한다.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도덕적 기준에 부합하지 못한 점은 매우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은애 후보자의 경우 11일 청문회에서 납득할 만한 답변인지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도덕적 흠결이 없는 재판관 후보를 찾는 것이 그리 어려운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예산군보건소는 다음 달 2일부터 군내 34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정부가 전세자금대출을 활용한 부동산 투기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전세보증상품 이용 대상을 부부합산 연소득 7천만원 이하로 제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자 수도권에 거주하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반발이 일고 있다. 주택금융공사가 전세보증상품 이용 자격을 무주택자나 1주택자로 제한하는 데는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지만, 소득 기준을 연 7천만원 이하로 정하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정책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전세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소득 기준은 신혼 맞벌이부부는 8천500만원, 1자녀 가구는 8천만원, 2자녀 9천만원, 3자녀 1억원 이하로 차등 적용될 전망이다. 이러한 소식을 전한 연합뉴스 포털 게재 기사에는 2천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이중 대다수는 «전세 대출을 막아버리면 월세로 가라는 것이냐. 그러면서 출산 안 한다고 난리다. 탁상행정이다» «가진 게 없어도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대학가고 대기업 취직해서 결혼하고 애 낳고 대출 좀 받아서 집 사보려 했지만 집값이 올라 살 수가 없다. 전세자금대출도 못 받게 하니 이제 지금 사는 곳에서도 살 수가 없어서 외곽으로 가야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함춘호는 1986년 시인과 촌장 멤버로 활동을 시작, 이후 조용필과 송창식 등 유명 뮤지션 작품에 참가하고 있다. 오디세이에서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가시나무’ 등 곡을 들려준다. ‘입영 전야’,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 등 히트곡으로 사랑받는 싱어송라이터 최백호도 만날 수 있다. ‘내가 만일’, ‘사랑이 꽃보다 아름다워’로 이름을 알렸고, 민중가요를 부르며 따뜻한 위로를 주는 안치환도 무대에 선다. 몽골 전통예술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는 민속예술그룹 ‘초원의 바람’의 전통악기 연주도 볼 수 있다. 이 밖에 버클리 음대 출신 실력파 4인조 재즈밴드 프렐류드는 중요무형문화재 경기민요 이수자 전영랑과 함께 재즈와 민요라는 이색 콜라보(협연)를 선보인다. 울주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19일 «매년 4천 명 이상 관람객이 찾는 하늘 아래 음악회 울주 오디세이와 함께 올해도 새로운 이야기를 채워갔으면 한다»고 말했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7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8억원이 순유출됐다. 340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29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반등하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355억원이 들어오면서 하루 만에 순유출세로 돌아섰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834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201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586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물괴’는 이틀간 32만8천26명을 불러들이며 ‘서치’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박보영·김영광 주연 ‘너의 결혼식’은 11만5천832명을 불러들이며 3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277만1천597명. 영화는 10여 년에 걸친 두 남녀의 다사다난한 연애사를 현실적으로 그려내 호응을 얻었다. Computer-delivered IELTS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1차전 전적(16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21 25 29 25 — 3 일본(1패) 25 18 27 23 — 1 (서울=연합뉴스)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인 정보기술( 송고 그는 그러면서 수개월 전 대만을 방문한 중국 학자들이 학술교류 시 대만에 비우호적인 정치적 발언을 공개적으로 해 대만 학자들이 교육부에 항의한 사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천전구이(陳振貴) 실천대 총장은 교육부가 해당규정에 ‘대등 존엄 원칙을 견지’해야 하고 ‘정치적 내용의 언급을 피한다’라는 문구까지 명시한 것은 결국 ‘하나의 중국 동의서’ 원칙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정책에 따라 대응하는 ‘대등’은 결국 중국에 이끌려 자유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대만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관측통들은 이번 규정 개정과 관련해 지난해 ‘하나의 중국 동의서’ 사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은 당시 대만 내 송고

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아무튼 몇 천 원의 교통비를 지불하고 무의도 선착장에 내려 30여 분 고불고불 시골 길을 걷다 보니 믿기지 않는 장면이 다가왔다. 언덕 위 남쪽으로 난 작은 시멘트길 아래로 펼쳐진 끝 모를 개펄. 그야말로 아무도 없는 길을 따라 내려갔다. 내리막길이라 쾌감은 더했다. 등에 진 백팩의 무게도 덜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좋았다. 우리만 있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안에 도착하고 나니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텐트 하나가 덩그러니 있었기 때문이다. «허허 이것 참 이런 곳에 누군가 있을 줄이야.» 게다가 눈을 의심케 하는 장면 하나. 허연 팔다리를 드러낸 반소매 반바지 차림의 그는 외국인이었다. ‘이런 알려지지 않은 비박 지에 어떻게 외국인이?’ 보아하니 모닥불을 피려고 나뭇가지를 모으는 모양이었다.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in Hall 1 of Exhibition Center I is a global event that has been participated in by various types of competitors including students (elementary,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college) and adults. The theme for this year is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Robots.» Based on this theme and a set of contest rules, participants will make robots and compete with each other in the areas of robot performance and in carrying out the missions. The 2018 International Robot Contest consists of 11 competitions and 29 categories. 남북은 이와함께 2004년 6월 4일 제2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서명한 ‘서해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 관련 합의를 재확인하는 한편 서해상에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했다. 시범 공동어로구역은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GP 시범철수와 공동유해발굴, JSA 비무장화 등에도 합의했다. 양측은 비무장지대 내 모든 GP를 철수하기 위한 시범적 조치로 군사분계선(MDL) 1km 이내 근접해 있는 남북 GP 각각 11개를 철수하기로 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를 위해 지뢰제거와 함께 초소 내 인원과 화력장비를 철수하고 불필요한 감시장비도 제거하기로 했다. DMZ 내 공동유해발굴은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유해발굴 지역 내 지뢰 등은 올해 11월 30일까지 완전히 제거하고 유해발굴을 위해 남북 간 폭 12m의 도로도 개설하기로 했다. 한교원은 심동운(상주), 세징야(대구), 이상헌(전남)과 함께 베스트 11 미드필더로도 뽑혔다. 베스트 11 공격수에는 주니오(울산)와 에드가(대구)가 나란히 선정됐고, 전북이 베스트 팀에 올랐다. K리그2(2부리그) 28라운드 MVP로는 아산의 골키퍼 박주원이 선정됐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에서 수소를 연료로 하는 수소열차가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미국, 탈레반과 직접 평화협상 추진…»지금이 평화 위한 적기»과거 평화협상은 교착 연속…IS 존재 등은 난제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린 가운데 정부가 불복 방침을 밝혀 행정부와 사법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송고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각각 5㎞ 구간을 적대 행위 중단구역으로 설정했다. 서부전선부터 동부전선까지 MDL을 기점으로 남북 10㎞ 구역이 지상 완충지대인 셈이다. 이 완충지대에서는 포병 사격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기동훈련이 전면 중지된다. MDL 인근에는 GOP(일반전초) 연대가 있다. 이 연대는 3개 대대로 이뤄지는데 1개 대대는 전방, 2개 대대는 후방에 있다. 105㎜ 견인포 등을 중심으로 후방대대 위주로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군은 «통상 야외기동훈련은 MDL로부터 5㎞ 후방에 있는 GOP 연대 예비 대대 위주로 진행되므로 이런 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 DMZ 남방한계선 남쪽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야산으로 14.5㎜ 고사포 1발을 쏜 데 이어 MDL 남쪽 700m 지점으로 76.2㎜ 평곡사포 3발을 발사하는 등 이 완충지대에서 도발한 사례가 많다. 이런 완충지대에서 남북한 상호 총·포격 도발이 정전협정 이후 96회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은 «지상에서의 완충지대 설정은 군사력이 집중된 MDL 상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통일부, 김양건 발언 관련해 «북한 태도 면밀히 주시»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개정한 개성공단 노동규정 문제를 당국간 협의를 통해 해결하자고 제안할 방침이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송고

현대적인 농업에 초점을 맞추는 CCIAFF는 제품 거래와 전시, 산업 시범, 교육, 포럼 및 온라인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CCIAFF는 첨단 농업 과학기술 성과를 전시함으로써 녹색 발전을 개척하고, 농업 협력을 도모하며, 중국의 질 좋은 농업 발전을 지원하고, 중국 동북부의 부활을 위한 지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건강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22∼26일 5일간 도 보건건강위생과와 각 보건소를 중심으로 응급진료 종합 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바로 앞에 주차한 뒤 올라가보니 벌써 떨어진 낙엽을 배경으로 익어가는 이천 쌀이 눈길을 잡았다. 가을 냄새가 물씬 풍겼다. 이곳은 김대건 신부의 사목 활동지로 김 신부의 유해가 모셔져 있다. 우려스러운 것은 통계청장 교체로 통계 전반에 대한 신뢰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소득분배뿐 아니라 경제통계에서 실적이 좋아지면 사람들은 혹시 손질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할지도 모른다. 경제가 출장마사지 좋아졌는데, 사람들이 믿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억울하고 답답한 일이다. 물론, 통계청 직원들의 사명감과 윤리 수준을 고려하면 통계가 조작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다만, 그런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게 문제라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의 분석과 전망도 의심을 살 수 있다. 연구자들의 의견이 고스란히 보고서에 들어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사람들은 생각할 수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 중 한 곳인 롬복 섬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도네시아 롬복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롬복 길리 트라왕안 섬 해변에서 한국인 A(19)씨가 숨져 있는 것을 다른 관광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친구인 B(22·여)씨와 함께 오후 4시(현지시간)께 스노클링 장비를 들고 호텔을 나섰던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B씨는 아직 실종 상태»라고 말했다.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 주변 해상은 파도가 다소 강한 편이었지만 날씨가 나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저녁부터 섬 내와 주변 해역을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 B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스노클링을 하다 강한 조류에 휩쓸려 익사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롬복 섬에 담당영사를 급파하고 수색 작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현지 당국과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에 대한 여야 교섭단체 3당의 입장차는 확연하다. 또 그러한 주장에는 나름대로 일리가 있어 보인다. 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 논리를 내세웠다. 이해식 대변인은 «지금이야말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비핵화를 이룰 절호의 기회»라면서 «국민이 하나 된 마음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해찬 대표는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는 정치적인 절차가 아니고 법적인 절차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런 시각에서 당내 일각에서 강행 처리 주장까지 흘러나왔다. 송고오쿠조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에 진전»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 «김정은, 美와 협상 의욕 강해»기미야 도쿄대 교수 «판문점 선언 때보다 구체적 내용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일본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을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긴 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대화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란 «미 탈퇴, 지역 평화 위협»…미 «핵합의는 잘못된 것»(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란과 미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다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이날 IAEA 연례총회에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중동의 평화와 지역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전 세계와 지역 평화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점을 거의 전 세계가 감지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미국은 올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뒤 지난달 7일부터 경제 제재를 단계적으로 복원했다. 11월 5일부터는 이란 경제를 지탱하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수출에 대한 제재에 나선다. 살레히 청장은 «미국의 탈퇴에 반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분노와 함께 혼란, 테러 위협이 상존하는 중동지역 평화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취임 후 지금까지의 국정운영 성과에 대해 긍정하는 비율이 채 20%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업 칸타르 소프르-원포인트의 최신 조사 결과를 보면, 마크롱 대통령의 취임 17개월의 성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19%에 불과했다.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3%에 그쳤고, 다소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16%였다. 반면에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60%에 달했다. 특히 매우 부정적이라는 응답이 33%로 다소 부정적이라는 응답 27%보다 더 많은 것이 눈에 띄었다. 마크롱의 국정운영에 부정적이라는 의견은 직전 조사인 올해 1월보다 23%포인트 늘었다. 작년 대선 1차 투표에서 마크롱을 찍었다는 응답자 가운데 마크롱의 국정운영이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46%로 직전 조사 때보다 26%포인트 줄었다. 진성 지지자라고 할 수 있는 집단에서의 이탈 현상도 심각하다는 뜻이다. 유권자들은 특히 마크롱 대통령의 독선적이고 고집이 센 모습에 특히 실망감을 드러냈다. 복수응답을 허용하고 대통령에게 가장 바라는 점을 질의했더니 응답자의 39%가 대통령이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실수를 인정하면 좋겠다는 의견은 39%, 대화에 더 열려있어야 한다는 의견도 28%가 나왔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정치권이 수도 마드리드에 소재한 한 대학의 석사학위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시끄럽다. 수업에 출석하거나 시험을 치르지 않고도 석사학위를 손쉽게 딸 수 있는 이 대학에서 수학한 인사들이 장관과 제1당 대표 등 요직에 포진했기 때문이다. 급기야 보건부 장관이 학위 논란에 휩싸여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카르멘 몬톤(42) 스페인 보건장관은 12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총리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몬톤 장관은 마드리드의 레이 후안 카를로스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 대학은 수업에 나가지 않아도 되고, 시험도 치를 필요가 없으며, 지도교수와 만나지 않아도 석사학위를 내줘 논란에 휩싸인 대학이다. 게다가 2011년 당시 누군가 이 학교의 성적 관리 프로그램에 몰래 들어가 몬톤의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몬톤은 또한 석사학위마저도 다른 논문과 위키피디아 등을 일부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는 «투명하고 정직하게 살아왔다»면서 관련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장관직을 더 수행할 수 없는 상황에 부닥쳐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EFE통신 등 스페인 언론이 전했다. 문제가 된 레이 후안 카를로스 대학의 석사학위를 받은 사람 중에는 원내 제1당인 국민당의 파블로 카사도(37) 대표도 있다. 30대의 젊은 나이에 스페인 제1당인 우파 국민당의 대표로 선출된 카사도는 당 대표가 된 뒤 같은 대학에서 문제의 석사를 한 것이 드러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한국으로 치면 강원도 같은 청정지역이다. 중심도시는 타우랑가 시티. 인구 13만 명의 타우랑가 시티는 뉴질랜드에서 인구 증가율과 GDP 성장률이 가장 높은 곳 중 하나다. 최근 한국인 유학생도 급증했다. 한국에서는 수년 전 TV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소개되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경향신문 =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추진, ‘비핵화-평화’ 빅딜을 기대한다 집값 잡기 위해 그린벨트까지 풀어야 하나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오만과 일탈, 더 방치할 수 없다 ▲ 서울신문 = ‘김명수 대법원’ 제2의 사법농단 자초하나 앞뒤 바뀐 청와대의 평양 초청, 이래서 국회 협치 되겠나 메르스 확산 저지에 시민도 적극 협조해야 ▲ 세계일보 = «북ㆍ미 정상회담 조율 중»… 비핵화 로드맵에 집중할 때다 靑, 남북문제마저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나 구멍 뚫린 메르스 관리, 관계당국 합심해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미ㆍ북 2차 정상회담도 트럼프 정치 위기 돌파용 쇼 되면 민노총의 판사 집단 협박, 대법원장은 같은 편이라 침묵하나 ▲ 중앙일보 = 비핵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어야 한다 ‘성역화’된 소득주도성장, 현실 진단마저 왜곡되나 왜곡된 인식으로 비호감 자초하는 보수 야당 ▲ 한겨레 = 2차 북-미 정상회담 ‘비핵화 빅딜’ 모색해야 증거인멸 ‘공범’에 개혁은 ‘시늉’만, 길 잃은 ‘김명수호’ 집값 대책 못지않게 중요한 ‘전월세 대책’ ▲ 한국일보 = 북미 ‘빅딜’ 재시동, 비핵화 달성에 의미 있는 진전 이뤄야 ‘사법농단’ 압색영장 줄기각 판사들 교체해야 하지 않나 도덕성 논란 헌법재판관 후보자들 스스로 합당한지 돌아봐야 ▲ 디지털타임스 = 정책 逆질주가 경제침체 가속화 시킨다 4차산업 일자리, 규제혁파에 달렸다 ▲ 매일경제 = 2차 미북정상회담 또 한번의 이벤트로 끝나지 않으려면 일자리위원회, 숫자 목표보다 어떻게 규제 풀까를 말해야 메르스 정보 공개 혼란, 3년 전과 뭐가 다른가 ▲ 서울경제 = 남북미 릴레이 정상회담 이번엔 달라야 한다 고용절벽 언제까지 인구감소 탓만 할 건가 기업 부실징후 사전관리 나서라 ▲ 전자신문 = 이통사 불법 지원금, 근본처방 고민할 때 핀테크 규제, 더 풀어야 한다 ▲ 파이낸셜뉴스 = 부동산 대책, 미ㆍ일 사례를 교훈 삼길 설비투자에 울리는 경고음 ▲ 한국경제 = 경제정책 전환, 더 이상 실기해선 안 된다 원격의료ㆍ빅데이터ㆍ유전자검사 … 시범사업만 할 건가 우리도 국가 차원의 ‘AI인재 양성’에 총력 기울여야 ▲ 건설경제 = 역주행 인프라 투자, 정책 변화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인사가 만사… 청문회 ‘유감’ ▲ 아시아투데이 = 금감원, 금융위기 조짐 사전경고 기능 잘해주길 주 52시간제, 신규아파트 분양가 상승원인 된다 ▲ 이데일리 =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서두를 필요 있나 청와대는 측근들 쓴소리에 귀 기울여야 ▲ 일간투데이 = 정상회담 동행 거절당한 靑…정무기능 보완돼야 현실성 결여된 ‘원전 해체’ 석ㆍ박사 과정 신설

중앙의 정치 독과점과 지방 정치 실종은 한국 민주주의의 현주소다. 시민집회와, 탄핵이라는 헌법 절차를 통해 평화적 최고권력 교체의 민주주의 과정을 몸으로 겪었지만 풀뿌리 민주주의는 여전히 먼 현실임이 드러났다. 유권자들은 동네 문제에 무관심하다는 꾸지람을 들었다. 공허한 질타다. 유권자들이 내 고장 정치에 무심한 것은 그것이 민생과 따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한 줌의 중앙 정치 지도자들이 지방 정치권력 배분을 좌우한다. 유권자들이 굳이 들러리 서고 싶지 않은 것은 당연하다. 이번에 투표율이 높았던 것은 지방 정치와는 무관했다.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토트넘은 1-0으로 앞서던 후반 막바지 두 골을 연이어 내줘 1-2로 역전패했다. 토트넘은 같은 시간 리오넬 메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에인트호번(네덜란드)을 4-0으로 완파한 바르셀로나(스페인)와 인터밀란에 이어 조 3위로 처져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해리 케인, 에릭 라멜라의 공격진을 앞세웠으나 경기를 쉽게 풀어나가지 못했다. 전반적으로 기동력이 떨어지고 패스 실수도 잦으면서 이렇다 할 기회가 만들어지지 않았다. 간간이 손흥민의 왼쪽 측면 돌파나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날카로운 패스가 나왔지만, 연결이 원활하지 못해 결정적인 기회로 이어지지 못했다. ▲ 제인 구달 박사와 함께 만든 재단이다. 영어권 사람들은 생물다양성(biodiversity)이라고 할 때 인간, 인간 활동도 포함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생물다양성이라고 하면 황소개구리, 뉴트리아, 멸종위기종 등을 떠올린다. 그래서 인간까지 넣으려고 ‘생명다양성’으로 한 글자만 바꾸었다. 멸종위기종 관련 일도 하지만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 기업과 환경과의 관계 등도 연구한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있는 본사에서 중대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스페이스X가 계약한 민간 달 탐사는 지난해 머스크가 윤곽을 드러냈던 기존 계획과는 다소 다르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애초 계획은 두 명이 팰컨 헤비 로켓과 드래곤 크루 캡슐에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는 것이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 가든’이라고 불리는 고급·대형 갈빗집이 성행한 것도 이와 궤를 함께한다. 동수원모텔 조리사 모임 등을 통해 레시피가 폭넓게 공유되면서 수원 갈비의 맛이 균일화된 것도 이 시기다. 수원 역사 연구가들은 수원 갈비가 우리나라 외식 문화에 끼친 영향이 지대하다고 설명한다. 한 관장은 «수원 갈비는 우리 식탁에 서브 메뉴로 올리던 갈비(소고기)를 메인 메뉴로 격상시켰다. 상차림 후 밥이 아닌 고기를 먼저 먹고 냉면 등을 식사로 하는 방식의 등장은 우리 외식 문화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우리가 과거 수육으로 해먹던 돼지고기도 구워 먹는, 예컨대 삼겹살의 발견 등에도 영향을 끼쳤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수원의 자랑인 수원 갈비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통 수원 갈비를 맛보고,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美강경파, 트럼프의 귀 잡고 있어…中, 굴복시 나약함 우려» 김정은은 할아버지 아버지 핏줄을 이어받아 지도자가 됐지만, 선대가 가지 않은 길을 가기로 결단했다. 핵·경제 병진 노선을 벗어나, 경제 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길이다. 집권 초 «다시는 인민이 허리띠를 조이지 않게 하겠다»고 공약했다. 김정일 시대 ‘고난의 행군’은 그의 선택지엔 없다. 미국과 적대관계를 지속해서는 꿈은 이룰 수 없다. 싱가포르를 넘어 언젠가 워싱턴을 방문하는 역사적 행보를 할 수도 있다. 분명 북한의 새 리더십이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차액보육료 지원도 복지정책에 포함됐다. 민간 어린이집 장기임차 전환과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 임차 전환 등을 통해 현재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계속되는 산불로 연무가 주내 전역에 번져 대기 혼탁도가 역대 최악 상태라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현재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기 혼탁도가 1~10척도 기준으로 10+로 측정됐다며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 외출 자제 등 강력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내 산불은 600여 곳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광범위한 연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기 순환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로 집중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 정부는 지난 15일을 기해 산불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가 인체 호흡기와 심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 물질을 다량 내포하고 있어 지병을 가진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BC주 질병관리센터에 따르면 대기 질이 극도로 악화하면서 광역 밴쿠버 일대 호흡기 환자의 일일 내원 비율이 평소보다 120% 증가했고 특히 천식 환자 내원이 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에 포함된 미세 물질이 폐와 심장 등 인체 기관에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해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방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산불이 집중된 북부 및 중부 내륙, 주도가 위치한 밴쿠버 섬을 왕래하는 항공편이 시계 불량으로 잇달아 결항하거나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사이 중북부 지역 켈로나 국제공항의 경우 3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 1만여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BC주는 지난해 여름 산불이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으나 올해 이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내린 대기 혼탁 주의보가 일주일 째 계속되는 가운데 밴쿠버 지역에서는 축구 클럽이나 하계 캠프 활동 등 외부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기상 당국은 당분간 비가 내리거나 풍향이 변하는 등 기후 조건이 개선될 조짐이 없다면서 «모든 주민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he integrated coverslipper oven delivers unmatched glass-slide drying times of just 5-minutes providing immediately dry slides to pathologists for quicker diagnosis.20세기 초·중반 일본이 개발한 군사도시 흔적들…매일 2회 출발(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진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해군과 벚꽃이다. 그러나 진해의 진면목은 20세기 역사를 한껏 품은 근대문화유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일본이 1900년대 초부터 군사도시로 개발한 진해는 해방 후에도 시내 곳곳이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오래된 건축물들이 상당수 그대로 남았다. 진해 도심 전체가 박물관이자 ‘타임캡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원시는 진해 시가지 근대문화유산을 걸어서 둘러보는 ‘근대문화역사길’ 투어를 3월부터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진해 토박이 등 지역 역사를 잘 아는 해설사 15명이 진해 시가지에 흩어진 근대문화유산 15곳을 소개한다. —세이브더칠드런은 10년 가까이 난민 아동들을 지원해왔다. ▲ 난민은 정치적, 종교적으로 박해를 받아 자기 나라에서 살 수 없는 사람이다. 경제적으로 돈을 벌겠다는 사람은 난민 심사에서 모두 걸러낸다. 난민 수용률은 우리가 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 25%, 전 세계 난민협약국 평균이 38%이다. 우리는 굉장히 엄격한 잣대로 난민을 받아들인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아무리 인도적이라도 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사회적 영향이 있으니 난민을 무턱대고 받을 수 없다는 것이 토론의 주제가 된다. 크게 희생하지 않고 어느 정도까지 난민을 받아들일 수 있는가, 그것은 합리적인 토론이다. 특정 종교나 국가에 대한 차별, 편견을 근거로 한 토론은 그와 다른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름에 대한 거부감이 있고 유사한 것에 대한 편안함이 있다. 이를 비난할 수는 없지만, 세계화 시대에 다름을 기초로 해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다. 인도적 지원은 그 사람의 법적 지위와 상관없이 인도적 위기에 맞닥뜨리면 도와주는 것이다. 난민 아동이 난민 신청상태에 있든, 난민지위가 부여되지 않고 인도적 체류 상태에 있든, 난민신청이 거부되었든 그와 무관하게 우리나라에 체류하는 동안 그들을 지원하고 있다.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정상회담에 대만 언론도 주목하고 있다. 대만 TTV는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부부를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영접하는 모습을 생중계했다. 이달 초 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21위(4언더파 284타)로 다소 부진했던 유소연은 «그때는 샷부터 퍼팅까지 모두 마음에 안 들었는데 지난주에 열심히 준비해서 그때보다는 모든 게 좋아졌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가장 열심히 준비했던 한주였던 것 같다. 퍼트부터 드라이버까지 모든 샷을 한 번씩 점검하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첫날 폭우가 쏟아졌던 것과 달리 이날은 오후까지 날이 맑다가 경기 후반부터 구름이 짙어졌다. 유소연은 «5번홀 칠 때 천둥소리도 들리고 해서 걱정했는데 비 맞지 않고 끝내서 기쁘다. 경기 마지막까지 좋은 날씨 속에 플레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소연은 박인비(30), 페닐라 린드베리(32)와 한 조를 이뤄 경기했다. 유소연은 «박인비 선수와 올해 한 번도 같이 플레이하지 못했는데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함께 경기해 좋았다»고 말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를 치료 중인 독일 병원 측은 독극물에 중독된 징후가 명백히 보인다고 밝혔다. 베를린의 세리테 병원 측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독극물 중독 증세로 러시아에서 긴급치료를 받고 독일로 이송된 베르질로프의 상태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난입한 문제로 재판에 참석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였다. 세리테 병원 측은 러시아에서 신속히 치료를 받지 않았다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었고, 러시아에서 위장 세척과 투석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베르질로프가 여전히 혼란스러운 상태에 있지만, 회복 중이고 침대에서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담당 의사는 독극물이 명백히 사용됐다는 징후가 있지만, 6일이 지난 상황이어서 독극물의 종류를 확인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나흘간 엑스포시민광장서 열려…태양광 비행기 제작 등 전시체험행사 대폭 확대 이번 여행이 계획대로 성사되면 지난 1972년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작고)이 마지막으로 달을 밟은 이후 거의 반세기 만에 인류가 달에 도달하는 기록을 낳게 된다. 민간 부문에서는 최초다. 한편, 마에자와가 이번 여행을 위해 스페이스X에 지불한 돈이 얼마나 되는지가 관심을 끌고 있다. 머스크는 «상당한 액수를 지불했다»고만 언급했다. BFR 프로젝트에 투자되는 전체 비용이 50억 달러(5조6천억 원)로 예상되는 점에 비춰 마에자와의 지불 액수가 천문학적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항공우주 매체들은 분석했다. 그러나 커뮤니티와 외국인 노동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 대안 교육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입국 초기 광주 고려인마을에서 체류, 정착을 위한 도움을 받는 고려인이 많다.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월곡1·2동 일대 고려인마을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3천14명)과 외국 국적 동포(1천645명)는 4천659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천484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광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들 상당수가 하남·평동·소촌공단 등 광산구 소재 공단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노동부의 정책자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세 호남직업전문학교 이사장과 광주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우만선 센터장 등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쥘리아르는 두 정책이 «시(市)가 제대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서 실패했다. 정책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그 결정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 바로 시장»이라고 말했다. 파리시가 도심의 교통체증을 줄이고 환경에도 좋다고 홍보해온 전기차와 자전거 공유시스템은 비효율과 적자누적으로 해체위기에 몰린 상태다. 파리시와 수도권 100여 개 지자체는 지난 6월 오토리브의 운영 대행사가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면서 2억3천300만 유로(3천21억원 상당)의 예산지원을 요구하자 이를 거부하고 2023년까지였던 계약도 파기해버렸다. 현재 파리시와 오토리브 운영사였던 볼로레는 경영 실패의 책임을 놓고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다. 파리의 공용 자전거 시스템 벨리브(Velib) 역시 올해 초 운영사를 바꾼 뒤 전기 자전거 도입과 자전거 스테이션 설치 등 시스템 개편을 놓고 혼선을 겪다가 심각한 운영난에 직면한 상태다. 쥘리아르 부시장은 또한 이달고 시장이 지난 3월 발표한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검토 계획에 대해서도 «교통망 투자에 엄청난 금액이 필요한데 재원은 어디서 확보할 것이냐»면서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자신이 2020년 지방선거에서 이달고 시장의 선거책임자 제안을 거부했다고도 밝혔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던 A씨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털기 시작했다.(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최근 중국에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가 확산하면서 돼지사육 농가가 당국의 거래 통제와 가격 하락의 이중고로 공황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7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을 처음 강타한 ASF로 인해 시장 상황이 악화하면서 많은 중국 축산농가들이 돼지 사육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어려운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 농민들은 과거 번창했던 돼지사육이 이미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다시 전염병까지 발생했다며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북부 허베이(河北)성에서 대규모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리윈룽 씨는 «질병확산 차단하기 위해 당국이 신속히 나서면서 돼지 거래가 금지됐고 상당수 농민은 생업을 접어야 하는게 아닌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이래 주요 돼지 사육지역인 중부 허난(河南)성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총 4차례 ASF가 발생했다. 농업농촌부는 지난 16일 성명에서 «ASF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 돼지사육산업에 엄청난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돼지시장 정보제공업체 중국생저(生猪)예찰망(www.soozhu.com) 선임 애널리스트 펑융후이는 «ASF 발생 이래 돼지가격이 지난 26일 기준 ㎏당 13.3 위안(약 2천177원)으로 약 2.5% 하락했다»며 «가격 하락폭은 크지 않지만 그동안 돼지가격 하락에 시달린 사육농이 큰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육농들이 올해 2월 중순 춘제(春節·음력설) 이후 돼지가격 및 시장수요의 극심한 하락에서 간신히 벗어나 다시 이윤을 내기 시작하는 상황에서 ASF가 확산해 농민들의 고충이 가중될 것»이라며 «전염병 공포로 시장수요가 줄어 돼지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신문은 «중국 돼지사육농들이 춘제 이후 수요 감소, 심각한 가격 하락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면서 일부 농민은 이미 다른 수익성 좋은 가축으로 전환하거나 농작물 재배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동부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의 한 농민은 «이곳의 돼지 사육농들은 과도한 공급으로 비참한 한 해를 보냈다»며 시장의 과잉공급으로 인해 돼지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IELTS on computer includes Listening, Reading

IELTS on computer includes Listening, Reading and Writing. The Speaking test will continue to be face-to-face, as it is a more reliable indicator of communication and it is what our customers tell us feels more natural for them.▲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추석을 앞두고 19일 오전 전통시장인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대신시장을 방문해 영세상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볼거리는 더 풍성해졌다. 경부선 망향(부산)휴게소는 성신여대 미술대와 산학협력을 통해 문화예술 프로젝트 ‘열린 미술관’을 조성했다. 영동선 용인(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와 공예품 등이 전시된 ‘갤러리 우림’이 있다. 지역 역사 문화도 배울 수 있다. 호남선 정읍(순천)휴게소에는 ‘동학농민혁명 기념관’이 자리하고 있다. 대전통영선 산청(통영)휴게소에는 구암 허준 선생을 소재로 건강과 힐링에 관한 정보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허준테마파크’가 있다. 순천완주선 황전(전주)휴게소는 힐링전망대와 카페 ‘SEE-노고단’을 운영해 낮에는 지리산 등 자연경관을, 밤에는 별빛을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 섬진강(부산)휴게소에 역시 전망대가 있어 섬진강을 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고, 야간에 운영하는 ‘무지개 별빛우산, 별빛터널’도 볼 만하다. ‘운전자의 적’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다양한 체험활동도 진행된다. 경부선 안성(서울)휴게소에서는 안성시 전통놀이 남사당의 여성최초 꼭두쇠(우두머리)인 바우덕이를 주제로 그네, 줄타기 등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바우덕이 테마공원’을 운영한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전통놀이 체험고객에게 선물 증정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영동선 여주(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 체험장이 있어 지역 특산품인 자기와 도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호남선 벌곡(논산)휴게소에는 아이들이 직접 전기차를 운전해 트랙을 돌며 교통법규를 배우는 ‘교통체험 테마파크’가 있다. 중부선 이천(하남)휴게소 ‘솔숲산책로’는 능소화 터널과 토끼장, 연못으로 단장돼 있어 여행 중 쌓인 피로를 풀 수 있다. 영동선 횡성(서창)휴게소에는 휴게소가 처음 운영을 시작했던 1983년도부터 조성한 ‘메타세쿼이아 쉼터’가 있다. 호남선 정읍(천안)휴게소는 ‘내장산 분경’을 조성하고 분재하우스에 1천200그루의 분재를 전시했다. 백양사(논산)휴게소는 ‘편백나무 산소체험방’을 운영한다. 김 부총리는 이날 과거 한국GM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자동차·조선업계의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들을 예정이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940억원 지출안을 의결했다. 18일 제주시 연동 메종글래드 호텔에서 ‘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열린 2018 제주해녀 국제학술대회에서 발제자들은 제주해녀 어업시스템의 가치와 잠재성,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송원섭 제주학연구센터 역사문화유산총괄은 ‘세계중요농업유산제도를 통해 바라본 제주해녀어업시스템의 가치’를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제주해녀 어업시스템의 핵심적 보편 가치는 오랜 역사성, 지속가능성, 여성 노동 중심의 자립성과 공동체적 성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녀어업은 반농반어의 경제활동, 생산물 공동 판매와 이익 분배, 팔고 남은 해산물 식량화를 통해 생계확보에 크게 기여해왔으며 자연친화적 채집기술을 유지해 생물다양성 보전이 가능하게 됐고 물질 기량과 나이 등에 따른 능력 중심의 질서 체계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마을어장의 수중 생태경관도 뛰어나지만 해녀어업과 어우러진 해안과 어촌 경관은 매우 독특하다. 한라산에서 산간 목초지를 거쳐서 어촌과 해안으로 이어지는 완만한 라인의 끝에서 이뤄지는 물질과 농경은 제주섬의 살림살이를 지켜온 문화 경관»이라며 경관적 가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성훈 숭실대 겸임교수는 ‘제주해녀의 진중성(珍重性)’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제주해녀는 관련된 다양한 문화유산이 문화재로 지정되는 등 문화적 가치를 입증받았으며, 강한 공동체 의식과 결속력을 바탕으로 사회복지와 교육 후원도 해왔다»며 해녀문화의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특히 «해녀들이 물질 작업장까지 돛배의 노를 저어서 오갈 때 불렀던 해녀노래는 해녀들의 도외 출가로 전파돼 제주와 한반도 해안 지역에서 전승된다»며 «국내에는 사람이 이주함으로써 옮겨진 이주민요로 분명히 규정할 수 있는 노래가 해녀노래 외에는 없는 실정»이라고 해녀노래의 독자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해녀들이 바다를 개척과 정복의 대상으로 보기보다는 공존·공생하는 공간으로 여기는 점은 현재의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며 제주해녀의 초인적인 물질 능력과 농업을 겸하는 점, 동북아 곳곳까지 진출해 활동한 점 등에서 우수성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섞인 저질 밀조주가 유통돼 최소 송고보건당국 «최소 51명 메탄올 중독…환자 대부분 외국인» 국방부는 해설자료를 통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했던 동·서해 해역을 포괄해 (남북 길이) 80㎞의 넓은 완충수역을 설정함으로써, 다시는 과거와 같이 우발적 충돌의 아픈 역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과 관련 «정확하게는 그 길이가 북측 40여㎞, 우리 40여㎞로 돼서 길이가 80㎞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일부 언론매체에서 구글맵 등으로 확인한 결과 남측 덕적도 이북과 북측 초도 이남의 거리는 135㎞라고 보도하자 국방부는 뒤늦게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는 80㎞가 아닌 135㎞라고 정정했다.(서울=연합뉴스) 오는 19일 퇴임하는 5명의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의 뒤를 이을 후보자 중 일부의 도덕성과 준법의식이 한심한 수준임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나고 있다. 몇몇 후보자를 둘러싸고 제기된 위장전입·부동산투기·아파트 다운 계약서 작성·조세 탈루 등의 비리 의혹은 이들이 과연 법률 전문가가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다. 헌법 가치의 최후 수호자로 각종 법률과 출장마사지 국가기관 행위의 위헌 여부를 최종 심판하는 헌법재판관은 그 누구보다도 법과 도덕을 잘 지켜야 한다는 점에서 후보자들의 의혹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 (*3) 전송 손실(transmission loss): 전기 신호가 통신선을 따라 이동할 때 겪게 되는 저하 정도(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북민협 «국제기구 통해 북한 수해지원 계획»(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홍국기 기자 = 통일부는 송고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그 전해인 1995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땄기 때문이다. 비록 학위는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 공부했다는 점에서 당시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 이런 인연 때문인지 김 보좌관은 2002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7년간 삼성전자의 자문교수를 한 적이 있다. 김 보좌관은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해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 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보좌관은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 중 인도 노이다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을 때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The 2018 Robot World is an important venue for those in the industry, academe, and research communities to exchange information on the latest trends and discuss technical issues.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세계 경제전망(World Economics Outlook)’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 성장전망치를 2.4%로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2.2%), 프랑스(1.8%), 이탈리아(1.2%)의 전망치를 나란히 0.3%포인트 낮추며 유로존 성장 동력이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은행(ECB) 역시 지난 6월 올해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0.3% 낮췄다. 또 일본은 1.2%에서 1.0%로, 영국은 1.6%에서 1.4%로 각각 0.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신흥국인 브라질에 대해서는 2.3%에서 1.8%로 0.5%포인트나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린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하다. 중국은 2분기 경제성장률 6.7%를 기록해 이전 3분기 연속 기록한 6.8%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양국의 무역전쟁으로 세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도 위태롭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경기 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인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 지역에 걸쳐 저조했다. 그렇다면 재능 자체는 강 씨 개인의 것일까? 씨름을 잘하는 데 필요한 강한 근력과 빠른 판단력, 개그맨으로서의 남다른 유머 감각은 강 씨 혼자의 소유물일까? 그 능력도 종족보존을 위한 인류 공동의 자산이라는 의견이 있다. 인류는 어떤 환경에서도 멸종하지 않기 위해 지능은 낮지만 끈질긴 사람, 내성적이지만 생각이 깊은 사람, 성격이 급하지만 리더십이 뛰어난 사람 등 다양한 성격과 재능을 유전자 결합으로 만들어내는데, 강 씨의 재능도 그 유형 중 하나라는 것이다. 개인의 재능은 기본적으로는 본인 스스로 노력해서 이뤄낸 것이 아니라 종족보존을 위한 역할분담 차원에서 주어졌다는 의견이다. 주로 진화생물학자들이 이런 식의 논리를 편다.1천만송이 국화꽃 향연에 유제품 최대 30% 세일 판매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이 주최하는 ‘2018임실N치즈축제’가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치즈愛(애)반하다, 임실愛(애)끌리다’다. 올해 축제는 치즈를 테마로 한 80여 개의 흥겨운 프로그램과 함께 각종 유제품을 20∼30% 할인받아 살수 있는 전시판매 행사도 마련된다. 관광객이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국화꽃을 활용한 조형물과 웨딩촬영 현장을 연출하는 포토존도 설치된다. 300여명의 관광객이 참여하는 왕 치즈피자 만들기와 관광객과 함께하는 치즈 컵케익 모자이크 프로그램 등 체험형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입장객의 행복한 순간을 포착해 시상하는 ‘스마일 포토 컨테스트’를 열어 매일 우수작에게는 치즈 홍보인형, 선물세트를 증정한다. 치즈마을에서는 가족을 위한 다양한 놀이도 준비했다. 우유먹은 메기잡기, 치즈낚시터, 치즈팡팡(에어바운스 놀이랜드), 매직·버블쇼 등이 펼쳐진다.- 10억 달러(USD) 규모의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을 시작한 지 올해로 1년 그리고 자료 제공: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The 9th 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al Expo) ※ 김종훈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인구정책연구실장은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10여 년간 재직하고, 2013년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을 거쳐 2016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합류했다. 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고령화대책기획단 단장으로 일하다가 올해 기구개편으로 인구정책연구실과 합쳐지면서 인구정책연구실장을 맡고 있다. 현재 국민연금 기금 운영과 인구정책을 담당하고 있다. (김은주 논설위원) 송고»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 정책으로는 한계»»시대 변화에 맞춰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목표로 대체해야»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4분기 다시 강세장이 올 것입니다.» 대신자산운용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조윤남 전무는 19일 오후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열린 ‘신(信)과 함께(주식편): 인(忍)과 연(蓮)’이라는 제목의 투자설명회에서 «코스피가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전후로 상승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과거 미국의 공화당 집권기(2001∼2008년)를 보면 장기간 위험자산이 상승했다»면서 «이번에도 강도는 다르겠지만 방향은 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세계 경제가 동반 회복·상승하면서 유럽과 신흥시장 경기도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 전무는 과거 미국 중간선거 연도의 주가 흐름을 봐도 올해 4분기 주가의 상승을 예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주식은 수년간 추세적으로 오를 것»이라며 «다만 직선의 형태로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 4조원을 들여 조성한 LG사이언스파크는 그룹 차원의 연구 역량이 총결집된 곳이다. 축구장 24개 크기에 달하는 17만여㎡(약 5만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서 있다.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G화학[051910], LG하우시스[108670], LG생활건강[051900], LG유플러스[032640], LG CNS 등 8개 계열사의 연구인력 1만7천여명이 집결해 있고, 오는 2020년까지 그 규모를 2만2천여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총수 승계의 ‘정통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만 40세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총수직에 오른 데다 선대 회장의 양자라는 안팎의 시선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본무 회장의 일생의 업적으로 꼽히는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단순한 현장 일정 이상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앞두고 그룹 안팎에서 벌써 ‘조기 인사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조직 다잡기’의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이번 일정은 공교롭게도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삼성종합기술원 방문에 뒤이어 발표되면서 두 ‘젊은 새 총수’를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삼성의 R&D 중심기지’로 여겨지는 삼성종기원을 찾아 기술전략회의를 주재한 것과 시점이나 일정 콘셉트 등이 묘하게 겹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할 경제인 방북단 명단에 주요 그룹 총수급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구 회장의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13일 «사실상 총수 행보를 공식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신성장 동력 사업의 R&D 분야를 강조하면서 미래에 대비하는 리더십의 면모를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찍이 통영은 조선 시대 삼도수군통제의 본영으로 세병관을 중심으로 한 열두 공방이 있어 문물이 앞선 지역이었다. 피 묻은 병장기를 닦아낸다’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세병관(洗兵館)은 임진왜란이 끝나고 한산도에 있던 삼도수군통제영이 육지인 통영으로 옮겨오면서 지어진 객사 건물이다. 일제강점기에는 소지주의 자식들이 일본유학을 다녀와 자못 문화적 분위기를 일구고 기후도 온화해 많은 일본인이 이주해 살고 있던 것도 그런 분위기를 거들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 그는 성장기를 거치며 점차 글을 쓰는 작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번역이 필요한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 나 자신을 온전히 표현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은 그를 자연스레 미술로 이끌었다. 특히 일본 미술잡지를 통해 접한 피카소, 샤갈, 마티스의 그림은 그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1933년 통영수산학교를 졸업하고 미술을 배우려 했으나 집안 형편이 어려워 미술학교 유학을 포기하고 진남 금융조합에 다니며 누구의 가르침도 없이 혼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에게 유일한 스승은 바로 통영의 푸른 바다와 섬이었다. 애초 프랑스로 유학을 가 그림을 체계적으로 배워보려 했으나 1945년 해방이 오자 민족정신을 문화예술로 고취하고자 조국에 남아 활동을 이어가기로 마음먹었다. 이때 그와 통영에서 함께 활동한 예술가 동지가 작곡가 윤이상, 시인 유치환·김춘수·김상옥 등이었다. 지방이라는 한계에도 그들은 각각의 영역에서 열성적으로 활동했으며 후대 예술가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환경이 화해 무드로 급변할 조짐을 보이자 군이 그간 설계해 놓은 군사력 건설 방향을 고칠지, 아니면 그대로 밀고 나갈지 고민에 빠졌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타협을 이룰 경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우리 군의 ‘3축체계’의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가 애초 완성된 ‘국방개혁2.0안’을 11일 청와대에 보고해 재가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토론식의 보고로 방향을 튼 것도 이런 고민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변화 조짐이 있는 남북관계를 반영해 국방부가 수립한 개혁안이 수정될 여지를 고려한 것이다. ‘국방개혁2.0안’에 포함된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을 비롯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킬체인(Kill Chain)·대량응징보복(KMPR)을 통틀어 지칭하는 ‘3축체계’ 또는 ‘3K체계’ 분야에서 토론이 집중될 전망이다.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이나 3축체계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겨냥한 우리 군의 새로운 군사력 건설 방향이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부임 직후 들고나온 공세적 작전개념은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한다는 방향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북한이 가질 수 없는 첨단 전력을 확보해 북한이 최소 한 달 이상 전쟁을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의 새로운 작전개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송 장관은 작년 12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새로운 작전수행 개념을 발전시키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올해 들어 북한이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반도 안보 국면이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되자 송 장관은 공개적으로 공세적 작전개념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 군내에서는 이 작전개념 수립 작업이 보류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KAMD는 북한이 보유한 2천여 기의 각종 미사일과 새로 개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했을 때 탐지, 추적해 요격하는 작전개념이다. 지상의 패트리엇(PAC-2·PAC-3) 미사일과 중거리 대공유도무기(철매-2)를 비롯한 이지스 구축함의 대공미사일(SM-2), 앞으로 개발할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으로 구성된다. PAC-3는 하층방어체계를 담당하는 미사일로 마하 3.5~5의 속도로 고도 30㎞에서 ‘직접 타격(hit-to-kill)’이 가능하다. 명중률 90%로 공중에서 요격된 미사일로 인한 파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매-2는 올해부터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 L-SAM은 현재 탐색개발에 들어갔다. 철매-2보다 사거리가 4배가량 늘어난 10여 발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는 9천700억원에 이른다. 경기도 오산에 구축된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AMD-cell)와 주한미군의 패트리엇 요격체계 통제소(TMD-cell)를 연결해 유사시 주한미군 전력도 가세한다. 현재 주한미군 제35 방공포여단에는 PAC-2, PAC-3 미사일을 갖춘 패트리엇 2개 대대가 배치되어 있다. 킬체인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작전개념이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와 오는 2023년까지 5기를 확보할 군 정찰위성이 이 개념을 구현하는 대표적인 전력이다. 2023년까지 킬체인과 KAMD 구축을 위한 예산만 16조5천억원이 필요하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해마다 찾아오는 광복절은 자주독립의 의미를 되새기는 날이다. 다가오는 8월 15일은 내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있어 의미가 유달리 깊다. 독립운동가들이 상해 임시정부를 세운 지 어언 1세기가 지난 지금,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라도 지난 세기를 겸허히 되돌아봐야 한다. 100년 전 임정 지도자들은 빼앗긴 ‘망국'(亡國)을 되찾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민국'(民國)을 건설하는 것을 꿈꾸었다. 100년이 지난 지금 후손들은 ‘민국’의 뜻에 부합하는 나라를 건설했는가. 올해 전망도 밝지 않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진정 기미를 보이기는커녕 확대되고 장기화하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대형선사들이 아시아~북미 노선 서비스를 감축하면 환적화물이 줄고 대중국 수출입 물동량이 큰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현재 상황으로는 올해 물동량 목표 달성이 어려울 수 있다»며 «글로벌 해운동맹의 항로 재편 때 부산항에 계속 기항하도록 유도하고 중국, 일본, 동남아 등 주요 거점 국가의 화주들을 대상으로 물동량 유치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고 김세영은 «뭔가 미세한 부분이 안 맞는 게 있었는데 긴장되는 상황이 되니 그게 극대화됐다. 아무리 긴장을 해도 내 것이 장착되면 치고 나가는데 그게 많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에이미 올슨(미국)도 후반에 흔들리며 이날 이븐파에 그쳐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내주고 공동 송고카이로서 외무장관 회의…이집트 외무 «지역 불안정 우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랍국가 외무장관들은 11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미국의 유엔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 지원 중단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등 아랍연맹(AL)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UNRWA를 지키는 것은 난민들이 존엄 있게 살 권리와 어린이 55만여 명이 학교에 등록할 권리를 존중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UNRWA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사메 쇼크리 이집트 외무장관은 «UNRWA를 약화시키는 것은 지역의 극단주의와 불안정을 부채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은 요르단이 UNRWA 자금 지원을 위해 이달 하순 스웨덴, 독일, 일본, 유럽연합(EU) 등과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수씨 별세, 김재욱(TBC 경영이사)씨 장모상 = 16일 오전 7시, 대구삼일병원 장례식장 특 2분향실, 발인 18일 오전 7시 30분. ☎ 053-627-4400 (대구=연합뉴스) 송고 지방분권 개헌안이 울림 없이 정쟁 속으로 사라졌다. 민주주의는 권력과 자원을 골고루 나누는 것에 다름 아니다. 다양성을 인정한다면 사실 모든 지방은 중심이다. 민주주의와 가치 다양성은 같이 간다. 노동자, 장애인, 성 소수자, 비정규직, 저소득층, 지방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미숙한 민주주의와 가치 다양성의 부재를 반증하지 않을까. 송고 5~50인 기업은 2021년부터 52시간제가 도입된다. 더 작은 사업장에도 근로시간 단축문화가 정착돼 모든 노동자가 여가를 누린다면 민주주의는 국민 곁으로 성큼 다가갈 것이다. 생활 속 민주화다. 여가와 풍요로 문화, 예술, 사상의 꽃이 핀다면, 그 꽃들이 한국 사회의 발전이자 역사의 진보일 터다. 영화 ‘마이 페어 레이디'(My Fair Lady)의 원작자이자 노벨상 극작가인 버나드 쇼는 «여가가 없는 시민에게 자유와 민주주의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송고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산정방법 따라 들쭉날쭉(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거품 논란이 한창이다. 뉴욕, 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집값 수준이 상당히 높아 버블 위험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반면, 그다지 높은 수준은 아니어서 더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국내 집값을 해외와 비교할 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price to income ratio)이다. PIR는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연 소득을 모두 모을 경우 주택을 사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예를 들어 PIR가 10이면 번 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각 기관이나 연구자들이 산출한 PIR 수치가 제각각이어서 이를 기반으로 상반된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는 점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정영식 연구위원이 등이 지난 5월 발표한 ‘글로벌 부동산 버블 위험 진단 및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4분기 기준 서울의 PIR는 11.2였다. 홍콩(19.4), 베이징(17.1), 상하이(16.4), 시드니(12.9), 밴쿠버(12.6)보다 낮지만, 런던(8.5), 뉴욕(5.7), 도쿄(4.8)보다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서울의 PIR는 홍콩,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들과 함께 다른 국가 대도시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한국의 GDP 대비 가계신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전국 차원에서의 부동산 버블 위험성은 낮으나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의 버블 위험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인 정보기술( 송고»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지능형 제조업체들은 사회적 발전에 대한 수요 증가와 혁신 도시 건설 방향에 직면해 지능형 업그레이드를 가속화 하기 위해 더욱 크고 확고한 자신감을 쌓았고, 더욱 성숙한 혁신 모델과 활발한 개발을 통해 굴지의 기업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난징은 세계로 나가고 있다. «지능형» 제조는 이제 일반적인 경향이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성공으로, 난징과 세계는 확실히 더 스마트해질 것이다. 중국 육조의 고대 수도였던 난징은 더욱 명료하고 밝은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방문객을 환영한다.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 IELTS는 영국문화원과 IDP: 호주 IELTS 그리고 Cambridge Assessment English에 의해서 공동 주관되고 있습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건양대학교병원 직원이 얼굴도 모르는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주인공은 김학순( 송고 2014년 Yili는 네덜란드 바헤닝언 대학과 공동으로 “유럽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중국에서 가장 사양이 높은 해외 연구개발센터다. 업그레이드 행사에서 Zhang Jianqiu 대표는 자사의 유럽연구개발센터가 유럽 혁신센터로 공식적으로 업그레이드됐다고 발표했다. 유럽 혁신센터는 혁신을 향한 Yili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다. 송고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사망자에 14세 소년도 포함…30여명 다쳐(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2명이 이스라엘군 발포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가지지구 주민 수천명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여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스라엘군은 실탄 사용으로 맞섰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은 시위대 2명이 이스라엘군 총격에 숨졌고 사망자 중 1명은 14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팔레스타인인 30여 명이 시위 도중 다쳤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 송고(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066570]는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장애인 고객을 대상으로 17일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정식 서비스로 스마트폰 방문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LG전자 콜센터(☎ 1544-7777)에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 출장비가 무료다. 당일 내 수리가 어려우면 수리 기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도 무료 대여된다. LG전자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4월부터 5개월간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 LG전자는 지역별 사회복지단체와 연계해 도움이 필요한 고객에게 서비스를 알릴 계획이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상무는 «LG[003550]의 고객 서비스 정신을 바탕으로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필요한 서비스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야오리더(姚立德) 교육부 차장(차관)은 ‘선의의 조언’이라면서 학술교류가 정치적 간섭을 받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해외이전을 결정한 할리 데이비슨을 ‘배신자’로 낙인 찍고 불매운동까지 촉구했지만, 정작 백악관은 그동안 써오던 이 회사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 입찰 사이트인 ‘FBO(Federal Business Opportunities)’ 13일 자에는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올해 가을 사이드카를 장착한 할리 데이비슨 신형 모델을 구입할 예정인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사이트는 연방정부가 필요 물자의 구매·조달 계약 등과 관련해 민간 부문에 제안하는 채널이다. 비밀경호국은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구매하기로 한 이유로 경호상 편의성과 요원들의 운전 숙련도 등을 들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경호국 관계자는 이 신문에 «다른 모터사이클을 구비하게 되면 추가로 트레이닝할 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명품 오토바이 브랜드인 할리 데이비슨은 트럼프 행정부의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에 맞서 유럽연합(EU)이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이를 피하기 위해 미 위스콘신주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6월 말 내놓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할리 데이비슨이 가장 먼저 백기 투항했다는데 놀랐다. 나는 당신들을 위해 정말 많은 걸 해줬는데 결과가 이것이냐»며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을 지지하는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을 불러모아 «많은 할리 데이비슨 소유자들은 해외로 생산시설이 이전될 경우 이 회사를 보이콧할 계획이다. 훌륭하다»라며 불매운동을 지지하기도 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

— 창작의 자유가 없는데 예술성이 있을까. ▲ 우리는 ‘예술을 위한 예술’, ‘자유분방한 표현’, ‘예술가의 무제한 자유의지로 창조된 예술’과 같은 개념에 익숙하다. ‘북한에도 이런 미술이 존재하는가?’ 하는 질문을 지속해서 받아왔다. 북한에는 창작의 자유란 개념의 예술은 없다. 단지 이 질문의 바탕에 ‘북한은 미성숙 사회여서 수준 높고 자유스런 외부 환경의 입김을 불어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월감이 자리하고 있지나 않은지 되돌아볼 일이다. 자유세계의 미술가들은 현실을 비틀고 풍자하거나 비판적인 시각으로 접근한다.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런 시각에서 볼 때 북한의 미술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그러나 그쪽 미술인들은 나름대로 치열하게 예술활동을 한다. 북한미술을 이해하려면 그 사회를 알아야 한다. ‘왜 이런 그림이 그 사회에서 태어났는가?’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예술성을 비교하려면 같은 범주 안에서 해야 한다. 범주가 완전히 다른데 이쪽의 시각으로 저쪽의 미술을 비교하는 것은 지성적인 접근이 아니라고 본다. Menarini Ricerche Announces New Positive Results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for MEN1112/OBT357 at the 60th Annual SIC Meeting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복판에서 은을 캐던 때가 있었다. 불과 30년 전인 1987년까지 명맥을 이어 온 ‘부평 은광(銀鑛)’ 이야기다. 비록 광산은 문을 닫았지만, 아직도 그 흔적은 곳곳에 남아 있다. 부평 인천가족공원 초입에서 왼쪽으로 조금 들어가면 지금은 닫힌 갱도가 나온다. 바로 옛 부평은광으로 들어가는 입구다. 한때 전국 은 생산량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큰 규모였던 이 광산의 역사는 193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부평문화원이 펴낸 부평은광 자료집에 따르면 1937년 12월 ‘부평광산이 첫 채굴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관보에 실렸다. 당시 인천상공회의소 이사를 지낸 일본인 후지타니 사쿠지로가 광산 출원 허가를 내고 사업을 시작했다. 은을 품은 광산의 넓이는 광활했다. 당시 광산은 만월산 일대와 주변 법성산 인근까지 무려 300만여㎡(91만9천평)에 달했다. 초기 은 채광량에 대한 자료는 현재 남아 있지 않아 알 수 없지만, 채굴 여건이 열악해 많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8일 2박 3 일정으로 시작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속도와 전망을 좌우할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가시적 성과물을 견인, 북미 간 가교가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현재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트윗 등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신중한 모드를 이어갔다. 2일차 회담이 남아 있는 데다 회담 내용에 대해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운영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시절 성폭행 의혹 제기 등 잇단 대형 악재 돌출로 궁지에 몰리면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리스트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평양 빅딜’이 이뤄지느냐이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종전선언에 앞서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를 줄곧 요구해온 미국의 눈높이에 맞는 ‘북한의 행동’을 끌어내느냐가 관건이다. 일각에선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를 담보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는 이 정도로는 불충분하다는 흐름이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빅딜’이 성공할 경우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첫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역사적인 조미(북미) 상봉’으로 표현하며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미국측 시선을 ‘장밋빛’으로만 보기는 어렵다. 손에 잡히는 조치 없이 포괄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데 그치면 북미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기 힘들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우려와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조야의 회의론과 이에 따른 대북 강경대응론에 힘이 실리고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이 가장 경계하는 시나리오는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가 비핵화 진도를 훌쩍 앞지르는 경우이다. 대북 제재로 대변되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압박 전선이 느슨해지는 등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동력이 현저히 완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동안 수차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온 미 국무부가 이번 평양행에 그룹 총수단이 대거 동행하는 데 대해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언급, 남북경협의 과속 가능성에 제동을 거는 듯한 해석을 낳은 것도 이러한 맥락과 맞닿아있다. 미국은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7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완 움직임을 성토하며 유엔 안보리 이사회를 소집하는 등 충실한 제재 이행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방송은 «문제는 북한이 미국과 평화적, 생산적 관계가 구축되지 않는 한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으면 평양과의 관계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멈췄음을 보여주는 가시적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여전히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개발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는 게 유엔 정무국의 판단이어서 미국은 여전히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회담이 성공한다면 연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진전은 환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믿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브루킹스 연구소의 조너선 폴락 선임연구원의 진단을 소개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납득시킬 무언가를 김정은으로부터 얻어내는 게 문 대통령의 도전»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행동에 대한 증거 없이 이 게임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달래는 데 실패한다면 한반도는 전쟁 위기로 내몰렸던 지난해의 긴장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전달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도 ‘북한이 미사일 시험장을 영구히 폐기하는 데 외국 전문가를 초청했다’는 제목을 달아 평양공동선언을 전했다. 이집트 매체 알아흐람은 19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주요 국제뉴스로 전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밝히고 미사일 시설을 폐기하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집트 국영 메나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하면서 «매우 흥분된다.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북한의 맹방이면서도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이란 언론은 평양공동선언의 내용을 객관적으로 전하면서도 «북한이 핵실험장을 5월 폐기하고 미군 유해도 송환했는데도 미국은 북한에 어떤 완화 조치도 제의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란 국영 프레스TV는 ‘두 한국이 전쟁없는 시대의 시작에 새롭게 합의했다’는 제목의 보도를 내보내면서 미사일 시설 폐기보다 비핵화 합의에 방점을 뒀다. 이란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전면 사찰하고 동결해야 한다는 미국과 유럽 측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과 관련, 캐버노 지명자와 피해 여성이 모두 내주 의회 증언대에 서기로 해 주목된다. 미 상원 법사위원회는 캐버노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오는 송고 나진항 개발사업에는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가 공동으로 참여하고 한국해양수산연수원과 항만연수원 등을 활용해 항만운영 인력과 해기사 양성사업도 지원한다. 부산시는 이와 함께 북한 최초 개항항인 원산과 교류사업을 강화하기로 하고 해운대해수욕장과 원산의 명사십리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과 원산 송도원해수욕장 간 자매결연을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바다미술제와 부산국제영화제 등 문화행사에 북한 참여를 유도하고 송고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과 경찰을 현지에 파견해 구조를 돕도록 했지만, 중장비가 없어서 거의 맨손으로 작업하는 실정이다. 현지 주민들은 아직도 여진과 쓰나미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한 50대 주민은 기자와 인터뷰를 하던 중 약한 진동이 일자 급히 오토바이에 타고 고지대로 대피했다. 롬복 섬 북부 해안에선 언덕 위마다 파란색과 주황색의 텐트가 쳐졌다. 일부 지역에선 주택 수십 채가 모조리 무너져 주인 잃은 가축 한두 마리 외엔 인적을 찾을 수 없는 유령마을이 형성돼 있었다. 북롬복 지역으로 가는 길에는 자원봉사자를 태운 차량과 구급차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낙석투성이의 이 도로에서는 굽이굽이마다 ‘지진 피해자를 도웁시다’란 글이 적힌 팻말을 든 현지인들이 지나는 차량을 상대로 모금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문 대통령, 백화원에 모감주나무 심어…»남북관계 발전과 함께»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올해는 귀중한 금덩어리…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 표지석 날짜 실수 ‘해프닝’도 The plan also involves the launch of 12 new zero-emission electric vehicles, new autonomous-driving technologies and the ongoing rollout of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대기리는 처음엔 3개 리(里)로 구성됐으나 1965년 화전민들이 농지를 개간해 감자, 채소를 심고 마을을 형성하면서 4개 리가 됐다. 그렇게 대기4리는 안반데기 마을이 됐다. 안반데기는 경사가 가파른 탓에 기계를 이용한 농사가 불가능해 농부의 힘과 노력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전형적인 농업지역이다. 화전민들은 수십m 아래로 굴러떨어질 수도 있는 가파른 비탈에서 곡괭이와 삽, 소를 이용해 밭을 일구어냈다. 1995년에는 대를 이어 밭을 갈아 낸 28가구 안반데기 주민들이 땅을 정식으로 매입하면서 실질적인 소유주가 됐다. 척박했던 땅은 축구장보다 280배나 큰 200만㎡에 이르는 풍요로운 밭이 됐다. 안반데기 배추는 최고등급으로 인정받으며 국내 배추시장의 48%를 차지해 밥상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주민들은 매년 5월 마을을 수호하는 성황지신과 척박한 땅에서 풍요로운 수확을 염원하는 토지지신, 마을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안반데기만의 지신인 여력지신에게 성황제를 올린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차이잉원(蔡英文) 정부의 대 중국 정책에 관한 대만인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송고 당연히 이란에 가장 중요한 경기인 25일 포르투갈전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단체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날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스페인전을 단체 관람하는 여성들을 본 보수 인사들이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이란 검찰총장은 전날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20일 밤 벌어진 일을 보았는가. 여성들이 히잡을 벗고 소리를 지르고 춤을 췄다. 이런 행동은 이란의 규범과 문화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월드컵 단체 관람 행사를 취재할 수 있는 허가증을 받으려고 25일 오전부터 담당 부처와 아자디 스타디움 운영본부에 전화했지만 대답은 «개최 여부를 아직 모른다. 일단 공문을 팩스로 보내 보라»였다. 경기가 열리기 7시간 전인 오후 3시께가 돼서야 비로소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입장권을 판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기는 밤 10시30분에 시작했지만 오후 7시부터 축구팬이 모여들기 시작해 경기 직전에는 8만여 석 규모의 관중석이 절반 가까이 메워졌다. 이 가운데 여성은 어림잡아 40% 안팎으로 보였다. 축구경기장 입장이 많아야 두 번이었을 이란 여성들은 얼굴과 손등에 이란 국기를 그리고 히잡 대신 이란 국기를 머리에 두르는 ‘월드컵 패션’을 과시했다. 이들은 마치 러시아 경기장 현장에 있는 것처럼 축구경기에 집중하면서 월드컵을 즐겼다. 다른 중동 지역 여성과 달리 외신 취재진의 촬영과 인터뷰에도 적극적으로 응했다. 이란에선 자신의 감정을 외부로 나타내지 않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는데 이날만은 남녀를 불문하고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탄성을 지르고 손뼉을 쳤다. 이슬람 율법은 가족이 아닌 남녀를 물리적으로도 엄격히 구분하지만, 이날만은 아자디 스타디움의 관중석은 남녀가 섞여 빼곡하게 들어찼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모두 사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모두 사실과 거리가 멀다. ‘국민연금 북한 주민 지급설’은 지난해 국민연금공단이 펴낸 ‘한반도 통일에 대비한 남북연금 통합 기본계획 연구’ 보고서와 이를 다룬 몇몇 언론 매체의 보도가 발단이 됐다. 보고서는 남·북한의 연금제도 특징과 차이를 설명하는 한편 독일의 연금통합 경험 등에 비춰 남한의 연금제도 정비 방안 등을 제시했을 뿐 ‘우리 정부가 북한에 국민연금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계획이 있다’는 식의 내용은 전혀 담겨 있지 않다. ‘국민연금 북한 원조설’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2018년 5월 말 기준 634조원에 이르는 국민연금은 절반에 가까운 295조1천억원(46.5%)이 국내 채권에, 130조1천억원(20.5%)이 국내 주식에 각각 투자됐다. 해외주식과 대체투자, 해외채권 투자액은 각각 114조3천억원(18.0%), 67조3천억원(10.6%), 23조8천억원(3.8%) 상당으로 이러한 운용 현황은 국민연금기금운용지침에 따라 홈페이지에 모두 공개돼 있다. 국민연금은 그 어떤 형태로 거래가 이뤄지든 전산 시스템에 기록이 남고, 이에 대해 내·외부 감사를 받기 때문에 공시와 다르게 운용할 방법이 없다. 감사원의 감시 대상이기도 하다. IELTS on computer에 대해서 더 알아보고 싶으시다면: https://www.ieltsasia.org/kr/choose-test-format 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가을바람이 열매 풍성하게 해…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것»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비자를 받으려고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들어서는 데 밖에서 대포 소리 같은 ‘쾅’하는 소리가 났고, 사람들이 혼비백산해 모두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차오양(朝陽) 구 주중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현장에서 만난 목격자 리모 씨는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사고 발생 1시간여가 지난 오후 2시(현지시간)께 뒤 도착한 현장에는 아직도 폭발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사고현장은 미국대사관 외벽에서 바로 1m 떨어진 곳으로, 중국 공안이 1차 사고수습을 한 뒤였음에도 폭발 잔해로 추정되는 유리 파편과 휴지 조각들이 외벽 안쪽에 널려 있었다.꾸준하고 점진적인 교류로 양측 주민간 이해의 폭 넓혀한국전쟁 치르고 북핵문제 있는 한반도와는 배경 달라◇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14일·제천실내체육관) 우리카드(3승) 25 17 21 25 15 — 3 대한항공(1승 2패) 22 25 25 19 13 — 2 (서울=연합뉴스) 송고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다. 『 평양 시민 여러분,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의 화려한 무대를 펼친 청소년·학생 수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듯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열정과 노력에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 수뇌 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된 것을 알려드리게 됩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 박수와 열렬한 환호를 보내줍시다.』 송고

조직위는 작품 심사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시비를 불식하기 위해 올해부터 출품작이 아닌 개봉작을 대상으로 작품을 심사하기로 했다. 올해 심사 대상은 지난해 송고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8일 개막한 ‘2018 서리풀페스티벌’에서도 단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기대를 모은다. 9일 오후 7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리는 콘서트에는 김승현, 민해경, 혜은이, 남궁옥분, 권인하가 무대에 올라 주옥 같은 히트곡들을 선사한다. «작년에는 통기타 감성으로 콘서트를 꾸몄다면, 올해는 ‘동네친구들, 그리움, 설렘, 그리고 추억여행’을 주제로 잡았어요. 요즘 다들 너무 힘드니까 어깨를 들썩들썩 거리게 할 흥겨운 무대를 선사하려고 합니다. 일단 가수 네명이 4곡씩 부르기로 했는데, 앙코르가 이어지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작년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들어 깜짝 놀랐는데, 올해는 민해경이 가세했으니 더 난리가 날 것 같아요. ‘보고 싶은 얼굴’로 시작하는데 얼마나 신나겠어요.(웃음)»(김승현) 김승현과 남궁옥분은 서초컬처클럽이 활발히 운영되는 1등 공신으로 민해경을 꼽았다. «늦게 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서초컬처클럽의 가장 놀라운 수확이 민해경이에요. 해경이의 열정에 다들 모임에 나와요. 대부분 해경이가 까칠하고 차갑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정 많고 여리고 따뜻해요.»(남궁옥분) «해경이가 연락책이죠. 매번 다 연락하고 만날 장소도 다 섭외하니 그 덕에 다들 자주 만나고 더 끈끈해지죠. 해경이가 저녁에 일찍 자는데, 우리 만날 때는 저녁 잠을 포기하고 나와요.»(김승현) «제가 원래 연락같은 거 절대 안하는데, 이 모임에서는 제가 막내라 어쩔 수 없어요.(웃음) 제가 평소 오후 8시30분이면 자고 새벽에 일어나는 새벽형 인간이라 저녁 모임을 일절 안하는데 서초컬처클럽은 예외예요. 모임이 너무 즐겁거든요. 만나면 저는 언니, 오빠들 말에 웃느라고 정신없어요.»(민해경) ◇ 육군-ADD, 드론 폭탄 이용 제거방안 연구 8일 군 당국에 따르면 육군과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드론을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고 탐지하는 무인지뢰제거체계 개발을 연구 중이다. 드론에 지뢰 금속탐지기와 GPS 장비, 폭탄을 탑재하는 것이 기본 원리이다. 드론이 DMZ 지뢰지대의 1m 상공을 날면서 장착된 금속탐지기로 묻혀 있는 지점을 찾아내면 GPS 장비로 해당 지점의 좌표를 자동으로 지도에 표시한다. 이어 드론에 탑재한 ‘기화폭탄(FAE)’을 지뢰지대로 떨어뜨려 기뢰를 제거하는 방식이다. 기화폭탄은 산화에틸렌과 같은 가연성 물질을 지상에 투하해 한순간에 폭발시켜 그 충격파로 지뢰나 건물을 파괴하는 폭탄을 말한다. 디자이너 겸 사업가인 마수드 하사니가 개발한 ‘마인 카폰 드론(Mine Kafon Drone)’과 같은 원리이다. 이 드론은 기존 방식보다 20배 빠르게 지뢰를 탐지·제거할 수 있다. 이 드론은 지뢰지대 상공을 비행하면서 카메라를 이용해 3D 지도를 촬영하고, 금속탐지기에서 탐지된 장소를 GPS 장비를 통해 기록한다. 이어 지뢰가 묻혀 있는 곳에 폭발물을 설치하면 통제소에서 원격으로 터트려 지뢰를 제거한다. 육군은 마인 카폰 드론의 구매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애플 아이폰 가격 20% 상승할 것으로 예상(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미국의 고액 관세를 회피하고자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Foxconn·훙하이정밀)이 미국에 애플의 아이폰 조립공장 2곳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2일 보도했다.’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도…귀 질환 잘 살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평생 공무원을 하다 정년퇴임을 한 김모(68)씨는 여가를 이용해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무료강연을 듣는 게 취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강연 중 말소리가 선명하지 않고,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재차 되물어보는 횟수가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TV를 시청하면서도 가족들로부터 볼륨이 너무 크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였다. 참다못한 김씨는 친구한테 추천받은 고가의 보청기를 구매해 착용했다. 하지만 보청기를 착용한 후 오히려 귀에서 ‘웅웅’거리는 울림이 더욱 심해지고, 이명 증상까지 생겨 요즘은 보청기를 벗고 이비인후과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이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선언을 막 발표한 만큼 현시점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될지는 당분간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 북일정상회담 문제가 거론됐는지 확인됐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은 피한 채 «다양한 정보 제공을 받고 있다»고만 답했다. 그는 ‘한국측으로부터 이번 정상회담 내용에 대해 언제, 어떤 방식으로 설명을 들을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공유를 받고 있다»며 «구체적 내용은 언급을 피하겠다»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천안=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한국의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습니다.»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독립운동가들이 꿈꾸었던 ‘자유, 평등, 진보’가 오늘날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가 반성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민주주의, 평화통일과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이 되면 좋겠다»라고 기대를 표했다. 내년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설립 100주년을 앞두고 이 관장은 «남북한 교류를 통해 3.1운동을 중심으로 북한지역의 독립운동 관련 사료를 확보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기록이 남지 않아 제대로 포상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미세 먼지(PM2.5)를 유발하는 공기 오염 물질 이산화질소(NO2)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의 프랭크 켈리 환경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런던 지역 75개 일반의원에 등록된 환자 13만1천 명(50~79세)의 의료기록과 이들이 사는 지역의 공기오염도(NO2, 초미세 먼지, 오존)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공기 오염이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가디언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평균 7년에 걸쳐 이들 가운데 치매 환자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관찰 기간에 모두 2천181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분석 결과 연간 NO2 노출 상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이 하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 먼지 노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흡연, 당뇨병 같은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치매를 종류별로 분석했을 땐 알츠하이머 치매 만큼은 이러한 연관성이 여전했다. 공기 오염 물질은 여러 경로를 통해 뇌로 들어갈 수는 있지만 어떤 메커니즘으로 치매 같은 신경퇴행 질환을 일으키는지는 알 수 없다고 켈리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오염된 공기 노출이 아이들의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지속적인 공기 오염 노출이 신경염증을 유발하고 이것이 선천적 면역반응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NO2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 굴뚝 등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일종으로 대기 중 광화학 반응을 통해 초미세 먼지와 오존을 생성한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김 위원장은 또 «한국당이 선거에서 이기든, 민주당이 이기든 선거를 백날 해도 언제나 국민이 패배자»라며 «정치인 중에 산업구조조정, 금융개혁, 인재양성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권력만 잡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당이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하는데, 대중영합주의의 가장 좋은 예»라며 «하지만 표 떨어질까 봐 어느 당도 고치겠다고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해찬 대표에게 한국당의 ‘국민성장론’을 놓고 토론하자 했더니 ‘격에 안 맞아서 못하겠다’고 했다. 왜 격에 안 맞는지를 이 대표가 평양 다녀오시면 또 한 번 물어보려 한다»며 «국민 앞에 어떤 모델이 맞는지 토론을 해야 우리 정치의 주제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송고»‘국민성장론’ 토론 거절한 이해찬…평양 다녀오면 또 묻겠다»(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이제부터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간다»며 «당의 가치·비전을 정립했으니 새로운 철학에 어떤 사람이 맞고, 안 맞는지를 따져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부산에서 열린 국제아카데미에 강연자로 나서 «추석을 쇠면 전체 당협위원장의 사표를 다 받은 뒤 새롭게 심사를 통해 재임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이 직접 인적쇄신을 시작하겠다고 천명한 것으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와 2020년 총선을 앞둔 공천 작업에까지 정치적 파장이 예상된다. 그동안 김병준호(號)는 출범한 뒤 두 달 동안 당의 가치·비전 세우기에 우선 몰두하면서 정작 중요한 인적쇄신은 뒷전에 둔 것 아니냐는 당 안팎의 지적을 받아왔다. 김 위원장은 강연에서 «사람을 교체할 때는 어떤 사람이 새로운 담론을 가지고 논쟁을 하고, (그 논쟁에) 참여하기를 원하는지 볼 것»이라며 인적청산의 ‘기준’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한 직후 바로 인적청산에 나서지 않은 이유를 놓고는 ‘제3의 길’을 앞세운 토니 블레어 전 총리 시절 영국 노동당을 예로 들면서 «정당은 결국 철학과 노선 변경을 분명히 함으로써 다시 일어나 오래간다»며 «민주당 ‘김종인 비대위’가 잘랐던 문희상·이해찬·최재성 등은 다시 돌아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행사에는 크로스컨트리 경주, 기마 경주, 산악자전거, 카누, 외줄 타기, 바다 수영 등이 포함된다. 국내외 29개 팀이 Three Natural Bridges, Fairy Mountain, Baima Mountain, Furong Cave 및 기타 아름다운 명승지에서 경쟁한다. 그 외에도 여러 패널 세션에서 긴급한 사안을 논의했다. 해당 세션에는 ‘Issues in commercial straddling stocks fishing activities (상업적 경계왕래 어업 활동의 제반 문제)’ 등이 있다. 이런 점에서 오늘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합리적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한 것은 바람직하다. 취약계층의 최저임금을 올려주겠다는 취지는 좋으나 급격한 인상으로 오히려 일자리를 줄이고 있다면 당연히 속도 조절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고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분석해 필요하다면 보완해야 한다. 한국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정부는 내년에도 일자리 관련 예산을 대규모로 투입할 예정이지만 재정집행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한국 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정밀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그는 «지난주 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우호 협력 도시 양해각서( 송고 마사코는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한 일본 외교관 출신으로, 나루히토와 결혼하고서 왕실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의 이번 프랑스 국빈 방문에도 동행하지 않았다. 마크롱이 자국을 방문한 외국의 정상급 인사를 베르사유 궁전에 초청한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절대왕정 시기 프랑스의 강력한 왕권을 과시하는 듯한 화려한 베르사유 궁은 장소 그 자체가 프랑스에서는 상징적 의미가 큰 곳이다. 프랑스 대통령이 이곳에서 베푸는 만찬은 각별히 공을 들일 필요가 있는 상대방에게만 선사하는 최상의 환대로 받아들여진다. 따라서 이번 환영 만찬은 프랑스와 일본의 수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은 언제나 빅게임 피처였다. 강한 담력으로 투구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기재부, IMFC 차관회의 참석…»중기 성장 위한 구조개혁 필요»(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에 대해 성장세 지속에도 신흥국의 금융 취약성 등 위험 요인이 고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파주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의 하나로 1997년부터 매년 임진각 광장에서 장단콩 축제를 열고 있다. 올해 축제는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이다. 축제 기간에 판매되는 장단콩은 165t으로 지난해 파주 전체 생산량의 10%를 차지한다. 장단콩 축제는 1990년대 신토불이 바람과 함께 성공을 거뒀다. 이로 인해 장단콩 재배면적도 크게 늘어 현재 파주 전체 콩 재배 농가는 756농가에 이른다. 지난해 1천130ha의 면적에서 1천650t의 콩을 생산했으며 올해도 이 수준을 유지할 방침이다. 장단콩은 다른 지역 콩보다 알이 굵고 윤기가 난다. 이는 식물성 에스트로겐(phytoestrogen)으로도 불리는 이소플라본(isoflavon)의 영향이 크다. 이소플라본은 콩단백질 중 하나로 우울증, 골다공증 등 여성호르몬이 부족해 나타날 수 있는 갱년기 증세를 완화시켜 준다. 에스트로겐과 구조가 비슷하고 부작용이 없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이소플라본을 하루에 25㎎ 이상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장단콩의 이소플라본 함유량은 다른 콩에 비해 약 50%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밤바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생생한 푸른빛이 불을 밝힌 듯 빛나는 자연현상이 카메라에 잡혔다. 2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고래관찰 단체인 웨일워치혹스베이 페이스북 계정 관리자 리브 잭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섬 네이피어 바다에서 불을 밝힌 듯 솟아오르는 푸른빛을 카메라에 담았다며 생물발광 사진 다섯 장을 공개했다.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수 개개인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더라»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향후 남북 경협의 활로가 열린다면 국내 1위 대기업그룹 삼성의 역할에도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만큼, 북측에서도 삼성의 경제적 영향력을 인식해 나름의 관심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20년 전 고(故)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의 ‘소 떼 방북’ 때부터 대북사업을 진행해온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에게는 강한 지지와 신뢰감을 표현했다. 현 회장이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사업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부총리는 «현정은 회장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화답했다.

이스라엘, 경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수습…네타냐후, 푸틴과 통화푸틴은 «이스라엘이 격추 안 해»…사태 확대되지 않을 듯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 로고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현지인 재소자를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베트남 교도관 5명에게 최고 징역 7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한국 민주주의의 분기점이 된 30년 전 6월 항쟁은 대학생과 노동자가 주도했지만 촛불집회는 시민이 이끌었다. ‘다이내믹 코리아’에는 변화에 대한 갈망이 꿈틀거리고 있다. 변화의 욕구는 불공정 사회에 대한 불만과 다름 아니다. 52시간제로 시민 정치의 계절이 올지 모른다. — 정착과정은. ▲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3개월간 국가정보원, 군, 검찰 등이 합동으로 탈북한 배경과 경위 등을 조사한다. 과거에는 중앙합동신문센터라고 불렸다. 이후에는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서 3개월간 머물며 남한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기초적인 교육을 받는다. 하나원을 출소할 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신분증을 발부받는다. 남한 사회에 정착한 탈북민들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남북하나재단)의 도움을 받는다. 통일부 산하 기관으로 2010년 설립된 남북하나재단은 전국에 23개의 하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탈북민의 초기정착 단계부터 생활보장, 취업·교육 사업을 펼친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 내 위구르인들이 중국 신장(新疆) 웨이우얼 자치구 내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tvN은 CJ ENM의 사회공헌 프로젝트 ‘오펜’ 2기에서 탄생한 신인 작가 10명의 데뷔작을 오는 12월에 차례로 방송한다. tvN은 오펜을 통해 2020년까지 신인 작가 발굴·육성에 2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며, 이미 지난해 첫 번째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10명의 작가가 데뷔했다. 올해 방송될 작품 중에는 현실 로맨스(‘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청춘의 성장담(‘반야’), 복수(‘물비늘’), 의문의 사건을 따라가는 장르극(‘파고’·’안녕 씽크홀’) 등 비교적 친숙한 장르들도 있다. 한편, 살기 위해 5시간 안에 조직의 체크카드를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빼내야 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인출책’,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인공지능 복제품을 아들에게 남기려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린 ‘굿-바이 내 인생보험’, 우연히 아이들이 만든 메신저 감옥에 갇힌 30대의 탈출기인 ‘밀어서 감옥해제’ 등 재기발랄한 작품도 눈에 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PD 외에도 이호재, 안국진, 정재인, 신수원, 박정범 등 영화감독들이 연출에 참여해 영화 같은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2위를 차지한 ‘손 더 게스트’ 역시 입소문을 타는 추세가 만만치 않다. 샤머니즘과 결합한 한국형 엑소시즘 드라마로 기대를 모은 드라마는 1회 시청률이 1.6%를 기록하며 ‘역시 마니아를 위한 드라마인가’ 했지만 과감한 연출 등이 호평받으면서 2회 2.9%로 껑충 뛰어오르며 대중성 확보도 목전에 뒀다. 그동안 ‘곡성’이나 ‘검은 사제들’ 등 퇴마나 구마를 테마로 한 영화는 여럿 있었지만 안방극장에서는 오랜만이다. 연출 역시 앞서 언급한 두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 곳곳에 삽입되면서 안방에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약 10년 만에 다시 보는 김동욱-김재욱 조합도 흥미롭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동욱은 이번에 ‘영매’라는 쉽지 않은 역할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낸다는 평을 받는다. ‘보이스’, ‘사랑의 온도’로 연이어 시청자 사랑을 받은 김재욱 역시 ‘검은 사제들’ 속 강동원과는 또 다른 구마사제 캐릭터를 보여준다. 다만 15세 이상 시청가 프로그램 치고는 너무 무섭고 잔인하다는 지적도 있다. ‘손 더 게스트’가 주목을 받으면서 OCN은 오는 11월 또 다른 엑소시즘 드라마 ‘프리스트’도 주말극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기공식 축사를 통해 «오늘 경원선을 다시 연결하는 것은 한반도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복원해 통일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경원선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우리 경제의 재도약과 민족사의 대전환을 이루는 철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더 이상 추진하기 어렵게 됐다. 현대차도 노동계 참여 없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어서 투자협상은 사실상 무산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친러 반군에 건네진 러시아제 미사일이 주범’ 국제조사단 발표 반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상공에서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 여객기를 타격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부대가 보유한 것이었다고 17일(현지시간) 주장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친러시아 반군에 전달된 러시아제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에 이용됐다는 국제공동조사단의 기존 조사 결과를 반박하는 주장이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 미사일-대포 총국 국장 니콜라이 파르쉰 중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시아 여객기 피격 사건에 대한 그동안의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파르쉰 중장은 «국제공동조사단이 브리핑에서 보여준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부크’ 미사일 잔해를 통해 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파악했다»면서 «미사일 잔해에 포함된 노즐과 엔진의 번호를 이용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파르쉰은 고유번호가 886847379인 이 부크 미사일은 지난 1986년 12월 24일 모스크바 인근 모스크바주(州)의 ‘돌고프루드니’ 지역 공장에서 제작돼 같은 해 12월 29일 우크라이나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으로 이송됐으며 이후 러시아로 돌아온 바 없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은 지난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로 이전되지 않고 우크라이나군에 편성됐다면서 바로 이 미사일 부대가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분리주의 반군 격퇴 작전에 투입됐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의 제223 미사일여단에 속했던 부크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의 주범이란 주장이었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이고리 코나셴코프 소장도 이날 회견에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이동한 것을 보여주는 국제공동조사단의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여객기 MH17편은 지난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중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치열하던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상공에서 격추돼 승객 283명과 승무원 15명 등 298명이 모두 숨졌다. 국제공동조사단은 지난 5월 네덜란드에서 이루어진 중간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MH17 여객기를 격추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 쿠르스크에 있는 제53 방공미사일여단으로부터 온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제53 미사일여단은 러시아군의 일부»라고 발표했다. 조사단은 동영상과 사진 자료를 사용해 러시아 쿠르스크로부터 국경을 지나 우크라이나 지역으로 들어온 미사일 이동 루트를 재구현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와 비무장지대( 송고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이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이 부품의 제조공정상 문제로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오렌지라이프[079440]는 블록체인(분산원장) 플랫폼을 자체 개발, 다음달부터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픈소스 기반의 이 플랫폼은 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 조건이 충족되면 자동으로 계약이 실행되는 ‘스마트 계약’을 손쉽게 개발·배포할 수 있고, 개인정보 분리 보관·파기가 가능하도록 구현됐다고 설명했다. 또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노드) 권한 관리가 쉽고, 최신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 ‘도커’를 적용했다. 오렌지라이프는 모바일 보험증권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위·변조를 막고 진본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을 통한 전자문서 확대, 금융권 공동인증과의 연계 등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니제르는 최근 몇 년 동안 ‘이슬람국가'(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슬로시티를 산책하며 볼 수 있는 ‘배 맨 나무’는 660년 당나라 장군 소정방이 백제 부흥군을 치기 위해 대흥에 들어올 때 타고 온 배를 묶어 둔 나무라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예산군 관계자는 «당시에는 물이 마을 주변까지 들어왔고 소정방이 배를 맸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다»며 «역사적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 나무가 그만큼 오래됐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슬로시티에서는 임존성 등을 둘러볼 수 있는 ‘느린 꼬부랑길’을 걸으며, 삶의 무게와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다. 이곳에는 매년 1만여명이 찾고 있다. 먹거리도 놓칠 수 없다. 어죽, 붕어찜, 곱창, 산채 정식, 한우 등은 예산을 대표하는 먹을거리이다. 어죽은 예당저수지에서 잡은 붕어를 통째로 고아 국수와 쌀을 넣어 끓여낸다. 시래기를 밑에 깔고 붕어를 2∼3마리 올려 쪄내는 붕어찜은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예산전통 소갈비는 엄선된 한우를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양념 육수를 부어 일정 시간 숙성시킨 후 숯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인근에 조성된 국내 유일의 황새 공원을 둘러본 후 찾으면 좋을 ‘광시 한우거리’에서는 명품 암소 한우 맛을 느낄 수 있다. 정육점·식당에서는 업주 스스로 키우거나 인근에서 공급받은 신선한 1등급 암소만을 취급한다.EU 의약품 대외무역흑자 2002년 29조원→작년 104조원(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이 작년에 미국, 스위스, 이스라엘,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6번째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의약 관련 제품을 많이 수출(EU 입장에선 수입)한 나라로 집계됐다. 15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후 작년까지 15년간 EU 의약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은 꾸준하게 증가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텔레수르 인터뷰서 «미국이 다시 우리 위협»…»동성결혼 지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의 국가수반이 자국에 주재했던 미국 대사관 출장미인아가씨 직원들에 대한 음파 공격 의혹을 부인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송고텔레수르 인터뷰서 «미국이 다시 우리 위협»…»동성결혼 지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의 국가수반이 자국에 주재했던 미국 대사관 직원들에 대한 음파 공격 의혹을 부인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송고

2007년 10·4선언에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진전된 해법이 어느 정도 들어가 있다.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다. 내주 평양 정상회담에서 11년 전 약속을 확인하고, 우선 전면적인 생사확인 합의부터 이뤄진다면 바랄 게 없겠다. 한국판 ‘디아스포라’ 이산가족의 피맺힌 한(恨)에 응답해야 할 때다. 송고 (양산=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양산시는 최근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이 발표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내수부진과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송고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한 해 5천50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을 맞는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25개 주요 호텔이 서비스직 노동자 파업으로 나흘째 정상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시카고 대도시권) 주도의 대규모 파업이 지난 7일 이후 나흘 연속 이어지면서 시카고 호텔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시카고 트리뷴은 일부 투숙객의 불만 신고를 인용, «호텔 객실은 지저분하고 체크인은 지연되고 있으며, 일부 호텔은 관리급 직원들이 객실 침대 시트를 교체하는 등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10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 참가차 댈러스에서 시카고를 방문한 크리스천 헐가드는 전날 시내 중심가의 팔머 하우스 힐튼 호텔 체크인을 하는데 무려 8시간이 걸렸다며 «호텔 측이 보상 차원에서 무료 음식과 음료를 제공했으나, 자정 무렵 겨우 방에 들어가보니 청소가 되어있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투숙객들은 복도에 놓아둔 카트에서 각자 새 수건을 챙겨야 하고, 아침을 먹기 위한 줄도 무척 길었다»며 숙박비로 하루 300달러(약 33만 원)를 내는 호텔에 기대했던 바가 아니라고 말했다. 또다른 투숙객은 «식당에서 음식을 서빙하는 이들도 생전 그 일을 해 본 일이 없는 사람들 같아 보였다»고 말했다. 트리뷴은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IMTS 참가자와 관람객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 행사에는 한화·두산공작기계·현대위아 등 한국 기업들도 참가했다. 유나이트 히어 로컬1은 시카고 대도시권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등의 노사계약이 지난 8월 말부로 만료된 후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하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이번 협상의 주요 쟁점은 건강보험 혜택을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과 일시 해고 기간에도 고르게 제공하는 문제 등이며, 일부 노조원들은 연일 호텔 앞에 모여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제전문지 ‘시카고 비즈니스’는 이번 파업에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 6천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여러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카고 센트럴 비즈니스 지구에만 174개 호텔이 있고, 노조에 속한 호텔은 30여 개에 지나지 않지만, 이름이 잘 알려진 대형 호텔들이 일제히 파업 상황이어서 파장이 크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힐튼 호텔 노사담당인 폴 아데스 부사장은 «노조와 신뢰를 기반으로 협상을 진행 중이며, 공정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업이 언제쯤 종료될 지에 대해서는 노사 양측 모두 «아직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지난해 중국 베이징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으로 유학길에 오른 지 한 달 반 만에 돌연 실종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송고1957년 프랑스군 고문받다 숨진 알제리독립투사 미망인 방문해 사죄독립전쟁 당시 알제리인 150만명 숨져…佛 정부 차원 ‘고문’ 인정 처음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김 위원장은 «각계각층의 내왕과 접촉, 다방면적인 대화와 협력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해 민족화해와 통일의 대하가 더는 거스를 수 없이 북남 삼천리에 용용히 흐르도록 하기 위한 구체적 방도도 협의했다»면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이 모든 소중한 합의와 약속들이 그대로 담겨져 있다. 선언은 길지 않아도 여기엔 새로운 희망으로 높뛰는 민족의 숨결이 있고 강렬한 통일의지로 불타는 겨레의 넋이 있으며 머지잖아 현실로 펼쳐질 우리 모두의 꿈이 담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번에 나는 문 대통령과 기쁜 마음으로 북과 남이 함께 이룩한 관계개선의 소중한 결실을 돌이켜봤다»면서 «북남관계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해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에로 탈선 없이 계속 이어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흉금을 터놓고 진지하게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탄생한 4·27 선언에 받들려 북남 관계가 역사적 전환의 첫 자욱을 떼었다면, 9월 평양공동선언은 관계개선의 더 높은 단계를 열어놓고 조선반도를 공고한 평화안전지대로 만들며 평화·번영의 시대를 보다 앞당겨 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분단의 비극을 한시라도 빨리 끝장내고 겨레의 가슴에 쌓인 분열의 한과 상처를 조금이나마 가실 수 있게 하기 위해 평화와 번영으로 나가는 성스러운 여정에 언제나 지금처럼 두 손을 잡고 앞장에 서서 함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마약에 빠져 수감 생활…주거지서 쫓겨나자 분노 범행(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스트리아에서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아프가니스탄 출신 난민 남성이 살인미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14일(현지시간) dpa통신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 형사법원은 올 3월 4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23세 아프간 출신 남성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 남성은 마약에 빠져 경찰에 체포된 뒤 주거지에서 쫓겨나 절망감을 느껴 사람들을 공격했다고 진술했다. 변호인은 약물로 인한 정신질환 상태에서 범행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검사 결과 이 남성은 범행 며칠 전 대마초만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올 3월 7일 빈 지하철역 인근에서 중년 부부와 17세 딸 등 세 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두른 뒤 다른 기차역으로 이동해 마약 거래를 했던 마약상을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피해자 부부와 딸은 중상을 입었다. 피고인은 자신의 인생을 망쳤다며 마약상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칼른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이들립 해결책은 군사적인 것이 아니라 정치적인 것이어야 한다는 게 모두의 공통된 믿음»이라며 «이들립 군사공격은 새로운 난민 대열을 만드는 심각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데 공통의 인식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관련 문제 논의를 위한 4개국 정상회담 개최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 7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유지하자고 제안했으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군사공격 강행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터키는 자국 남부 국경에 인접한 이들립에 대한 군사공격이 실행될 경우 대규모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하는 것은 물론 자국으로 난민이 대량으로 유입되는 것을 우려해 공격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와 동맹국인 러시아·이란 등은 시리아 내전 종식을 위해 테러조직 근거지인 이들립 군사공격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해 왔다. 러시아와 터키 사이에 최악의 유혈 사태를 부를 수 있는 이들립 군사 작전을 피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 간 이견으로 임박했던 이들립 공격이 일단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AFP통신은 15일 터키 고위관리를 인용해 테헤란 3국 정상회담에서의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 간 이견이 러시아로 하여금 이들립 공격을 늦추게 하고 있다면서 «향후 몇 주 내에 공격이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격이 이루어지더라도 터키도 테러조직으로 인정한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 거점에 대한 제한적 공격 수준에 머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옛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에 뿌리를 둔 HTS는 현재 이들립주의 60% 정도를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17일 러시아 남부도시 소치에서 만나 이들립 문제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14일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주에서 미군의 지원을 받아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소탕 작전을 벌이고 있는 쿠르드·아랍 연합 ‘시리아민주군'(SDF) 대원 최소 20명이 IS의 매복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은퇴한 육상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2·자메이카)가 자신에게 축구에 대한 영감을 준 주인공으로 ‘축구황제’ 펠레(78·브라질)를 꼽았다. 볼트는 16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와 인터뷰를 통해 펠레는 자신이 1년 전 육상에서 은퇴한 이후에도 운동을 계속하도록 격려한 많은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볼트는 «축구에는 많은 영웅이 있다»면서 «나는 위대한 펠레를 알고 있으며 그가 나를 축구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볼트는 «어릴 때부터 축구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면서 «내가 축구선수로 변신하는 데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준 사람이 바로 펠레»라고 덧붙였다. 또한, 독극물은 심장박동과 호흡조절을 맡는 신경계를 파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각에서 제기된 약물 과다 복용 의혹과 관련해선, 약물 문제가 있다는 징후가 없다고 일축했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7월 15일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던 ‘푸시 라이엇’의 그룹 멤버 4명 중 한 명이다. 당시 이 소동으로 경기는 1분간 중단됐고 베르질로프는 경기장에 난입한 다른 여성 멤버 3명과 함께 1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베르질로프는 2012년 모스크바의 한 성당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푸시 라이엇 멤버인 나데즈다 톨로콘니코바의 남편이기도 하다. 반정부 성향 록 그룹 멤버 중독 사건은 지난 3월 러시아 출신의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가 영국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발견된 사건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터져 주목받고 있다.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는 다음달 5∼8일 토평동 한강공원에서 수도권 최대 가을 잔치인 코스모스 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리시는 한강 변에 5만9천㎡ 규모의 꽃단지를 조성했다.»남측과 토지사용료 협상 의도» «갈등 장기화 실익없다 판단»(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북한이 최상철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부위원장 등 남측 인원 송고 —주 유엔대사 임기 내내 유엔의 대북 제재문제가 핵심 이슈였다. ▲ 2006년 이후 8차례에 걸쳐 대북제재가 있었다. 앞서 5차례의 제재는 생존에 위협이 될 정도는 아니었다. 그러나 지난해 3차례 제재는 원유와 석유류 제품 수입을 반으로, 수출을 90% 줄이고, 합작ㆍ협력 사업을 중단하며 노동자 송출도 안 된다는 것이다. 이것은 북한의 대외경제활동을 차단한다는 의미이다. 어떤 나라도, 북한처럼 폐쇄적인 나라도 오래 버틸 수 없다. 중국이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다. 북한도 주민들의 삶을 개선해야 하므로 중국식 개방이 필요하고 획기적인 경제발전이 필요하다. 구멍이 조금 뚫리더라도 제재가 계속되는 한은 이러한 경제발전이 불가능하다. 북한 정권이 유지되려면 핵무기가 아니라 경제발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재가 완화되거나 해제되어야 한다. 따라서 북한으로서는 비핵화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그러나 취지가 소망스럽다고 하더라도, 일이 성사되도록 하는 세심한 정치력이 담보되지 않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미 «당 대표가 갈 이유는 없다», «들러리밖에 안 된다»는 이유로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쑥 기자회견 형식으로 동행 요청을 하는 것은 상대를 배려하는 모양새가 아니다. 야당으로서는 정치적 압박으로 받아들일 소지가 있다. 남북정상회담의 목표나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에 대해 여야의 입장이 다른 것은 견해가 옳고 그름을 떠나 엄연한 정치적 현실인 만큼, 야당 대표의 방북 동행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합당한 사전 설명과 동의 절차가 선행되는 게 마땅했다. 섬세한 사전조율의 부재가 오히려 초당적 대응이라는 취지를 갉아먹은 형국이다. 송고내일 전체회의 다시 열어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19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개혁·개방 강화 필요…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미국의 극한 압력은 오판…중국 발전의 서곡일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간 추가 관세 부과 발표로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중국 정부가 관영 매체를 동원해 미국을 비난함과 동시에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면서 단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발발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대외 과시 정책 때문이라는 내부 비판을 의식해 미국으로 책임으로 돌리고 중국 내 모순 해결을 강조하면서 비난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송고19일∼11월 4일까지 탐라 유물 400여점 선보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천년 간 제주지역에 존재했던 미지의 왕국 ‘탐라’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19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북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빅맥’ 1개값이 월급의 5분의 1…고용주 «직원 3분의 1 해고해야할 판»상공계 «국가 비즈니스 25%가 무력화»…»재앙적 경제 개혁»전국 주요 상권 위주로 망 구축…스마트폰 기준 최대 1Gbps(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기존보다 4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서비스 ‘T 와이파이 AX’를 상용화했다고 17일 밝혔다. T 와이파이 AX는 802.11ax 표준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로, AP(접속장치)당 최대 4.8Gbps의 속도를 제공한다. 이는 지난 2013년 상용화된 기가 와이파이(802.11ac Wave1, 1.3Gbps)보다 약 4배 빠른 속도다. 스마트폰 기준 최대 속도는 1Gbps로 기존(866Mbps)보다 약 1.2배 빨라졌다. 내년 출시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데이터 통신 효율이 향상돼 최대 속도가 1.2Gbps까지 늘어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와이파이 사용량이 많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 광주 유스퀘어 등 주요 상권을 중심으로 상용망을 구축했고, 전국 데이터 트래픽 밀집 지역으로 커버리지(통신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갤럭시S8 이후 출시된 주요 플래그십 스마트폰 이용 고객은 별도 조치 없이 차세대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 T 와이파이 AX는 국내 최초로 정부의 공식 인증을 받은 상용 AP를 활용한다. 해당 AP는 지난달 말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전자파 적합 인증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최종 장비 승인을 받았다. T 와이파이 AX는 4개의 안테나를 활용해 전파를 송수신하며, 활용 주파수 대역폭도 160㎒(메가헤르츠)로 기존 기가 와이파이보다 2배 넓다. 여기에 트래픽이 많은 환경에서 안정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 다수 이용자 대상 동시 데이터 전송(OFDMA, MU-MIMO) ▲ AP 혼잡 지역에서의 와이파이 성능 개선(DSC) 등의 기술을 적용했다. SK텔레콤은 또한 최대 속도 구현을 위해 SK브로드밴드의 ’10기가(Gbps)’ 인터넷 기반 기술을 활용했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9일 양재천서 공연하는 ‘서초컬처클럽’ 남궁옥분·민해경·김승현»수시로 만나 마음 터놓고 지내는 서초동 동네친구들…가족 같아요»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작년 제21회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에는 전 세계 98개 국가와 지역에서 4,192개 작품이 출품됐다. 수년간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는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가장 훌륭한 행사 중 하나로 부상하며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으며,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현대 세계를 계속해서 다각화하는 최신 예술 표현을 조사해왔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시카고 남부 미시간호변의 국립사적지 일부를 송고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 발표 후 트웨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면서 «매우 흥미롭다»고 반응한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 차후 남북미 협의가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남북 간 평양공동선언에 담기지 않은 내용이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한 정의용 실장 등이 미국을 방문해 메신저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지난 송고»미국,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중요한 역할 직시해야»(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관영 매체와 관변 학자들은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킬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미국을 겨냥해 비핵화 과정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평양 회담은 북미간 협상 교착상태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남북공동발굴조사 6개월만에 종료…유물 3천500여점 출토(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남북이 지난 6개월간 개성 만월대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제7차 공동발굴조사에서 고려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활자가 출토됐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15 개성 만월대 성과 브리핑’에서 «지난 6~11월 개성 만월대 서부건축군 7천㎡를 발굴조사한 결과 19동의 건물지와 3천500여점의 유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지난 14일 만월대 서부건축군 최남단 지역 신봉문터 서쪽 255m 지점에서 출토된 금속활자다. 개성 만월대에서는 1956년 금속활자가 발견된 이후 추가적인 출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2007~2014년 조사에서는 짧은 발굴 기간 등의 한계로 찾아내지 못했다. 그러나 7차 조사에서는 발굴 기간이 6개월로 긴데다가 조사인력도 늘어나면서 금속활자 전담팀이 꾸려졌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의 표토 아래 20~30㎝ 지점에서 파낸 흙을 채로 쳐 거르는 작업을 꾸준히 시행한 결과 이번 활자를 찾게 됐다.»기술적 조언·조사 가이드라인 제공»(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한국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을 공식 게재하고 한국과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당국과 2차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한국 연락사무소가 이달 8일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알려왔다면서 61세인 이 남성은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두바이를 거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염병의 국제 확산을 막기 위해 2005년 국제보건규칙(IHR)을 개정, 각 회원국이 연락사무소를 두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보고하도록 했다. 앞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보건 문제를 다루는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소는 9일 홈페이지에 한국의 메르스 발병 사실을 게재했다. WHO는 «환자의 이동 여부를 결정하고 2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적 조언과 조사 가이드라인을 3개 회원국에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중동 지역에서 추가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산발적으로 중동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WHO는 지난달 19~24일이었던 이슬람 성지순례(하지·Haji)와 관련 있는 환자 발생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이 8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증가율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로 나눠 고용 탄성치를 산출했더니 올해 2분기 수치가 2010년 1분기 이후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왔다. 고용 탄성치는 경제가 성장하면 일자리가 어느 정도 늘어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이 수치가 낮다는 것은 경제가 성장해도 그만큼 고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할지에 대한 심의가 사실상 연기됐다. 정부는 송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는 병자호란 당시와 비슷하다. 미국과 중국이 패권 다툼을 하고 있고, 일본이 재무장을 노리고 있다. 세계 2차대전 이후의 글로벌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우리가 미국과의 동맹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급부상하는 중국 쪽으로 기울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다른 사람들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절묘한 줄타기 기술을 구사해야 한다면서 과거 광해군의 외교정책을 모델로 내놓는다.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일 차 정상회담을 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등 주요 의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로 이뤄지는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진전의 중대 분수령으로 여겨지는 가운데 남북 정상이 18일에 이은 이날의 연쇄 회담을 통해 결실을 볼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가장 비중 있는 의제인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전날 정상회담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1일차 정상회담에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 덕에 조미(북미) 관계가 좋아져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화답했다. 이처럼 양 정상이 부진한 비핵화 협상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의지를 비친 만큼 2일차 회담의 관건은 북미가 이견을 보여온 비핵화 방법론에 어느 정도 의견 접근을 이루느냐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과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미국 사이의 입장을 중재하는 데 공을 들여왔다. 결국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이의 ‘핫라인’ 등을 통해 미국과 긴밀히 소통해 온 문 대통령과 청와대로서는 더욱 구체적인 중재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이날 오전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안을 김 위원장이 받아들여 합의에 이른다면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 협상을 마무리할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당기는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전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 덕에 조미(북미) 사이에도 계속 진전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문 대통령의 중재역을 통한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에 기대를 걸고 있음을 내비쳤다. 실제 이번 회담의 성과를 발판으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에 열린다면 연내에 종전선언을 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구상이 실현될 가능성은 커진다고 할 수 있다. 비핵화 이슈 외에도 문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의 또 다른 목표로 거론한 군사적 긴장완화, 남북관계 개선·발전을 위한 판문점선언의 구체적 이행 방안 등에 대해서도 남북 정상 간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산림·철도 분야 협력을 비롯한 경제협력, 이미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방안과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과 관련해 진전된 남북관계 개선안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이들 현안에 의견 일치가 이뤄질 경우 이르면 오찬 전 공동기자회견 형태로 구체적인 합의 사항이 공개될 전망이나, 세부 사항을 놓고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청와대는 예상했다.»이산상봉 대상자 가족 동행 폭넓게 허용»(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우리측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 실무접촉 수석대표를 맡은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은 송고 ◇ 최대의 시련과 업계 줄도산…OEM의 한계 국내 신발산업은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큰 시련을 겪었다. 불안정한 주문으로 인한 수출 부진, 가파른 원화 절상, 제조비 상승 등에 따른 원가 압박 등의 영향으로 채산성이 급격하게 악화한 것이다. 1990년대 기준으로 노무비가 제조원가의 25∼30%를 차지했다. 2014년 이후 4년 만의 내한, 작년에 시작한 월드투어 ‘라이프투어'(LIFE TOUR 人生無限公司)의 108번째 공연, 대만 국민밴드이자 ‘중화권 비틀스’라는 명성이 빈말이 아니었다. 여러 의미가 붙은 이번 콘서트가 열리기 전부터 한국 팬들은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 축하 광고를 내걸고 기념 스티커를 나눠 가지며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중국, 대만에서 온 열성 팬들도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콘서트 직후 무대 뒤에서 연합뉴스와 만난 오월천은 허심탄회하게 소회를 전했다. 이들은 10일 대만으로 출국한 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이에 앞서 강 장관은 최근 일본의 태풍·지진 피해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했고, 고노 외무상은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또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발표 송고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 선언은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등의 추가 조치를 계속 취할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는 내용 역시 선언에 포함됐다.

— 영진위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집행기관 노릇을 한 데 대해 공식 사과를 했다. ▲ 지난 몇 달간 영진위 직원들은 수차례에 걸쳐 특검 조사, 검찰 조사, 블랙리스트 진상조사단의 조사, 자체 조사단의 조사를 받았다. 서로가 지쳐있는 상태이다. 그동안 영진위 직원들은 영화인들의 공격 대상이었다. 감당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갈등과 상처가 심했다. 영진위가 앞으로 나아가려면 사과하는 것이 필요했다. 많은 영화인이 지원이 끊어지면서 삶이 피폐해졌다. 사과 한마디로 끝내기에는 이들의 피해가 너무 크다.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해야 하고, 피해를 본 분들에게 상응하는 피해보상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시작할 계획이다. 이날 저녁 문 대통령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공연 중인 집단체조를 관람하는 자리에서는 15만명의 북한 관람객에게 인사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5·1 경기장(에서 관람할)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에서 문 대통령이 북측 참석자 15만명을 위한 인사 말씀을 하게 돼 있다»며 «시간은 1~2분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생중계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전 남북정상의 추가 회담에는 남측에서 서훈 국정원장, 북측에서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배석한걸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20일 백두산 방문과 관련, «내일 삼지연 공항으로 이동하게 되고, 거기에서 바로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귀향하는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국회의 비준동의 과정에서 비용 추계서도 함께 낸다는 방침이다. 판문점 선언이 워낙 포괄적이어서 재정 수요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우리 국민이 어느 정도의 재정 부담을 수용할 수 있는지 면밀하게 따져본 뒤 비용 추계서를 내놓아야 한다. 비용 추계서에는 남북한 간의 비용 분담에 대한 계획도 들어가야 한다. 국민과 국회를 설득할 만한 비용 추계서가 나오지 않으면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는 더 큰 난관에 봉착하게 될 뿐이다. 송고 냉전 체제가 무너지는 길목에서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은 역사의 추동력이었다. 1972년 미국 대통령으로 중국을 처음 방문해 미·중 수교의 길을 닦은 닉슨은 공화당 우파인 자신이야말로 보수층을 다독이며 중국과 역사적 화해를 이끌 수 있다고 확신, 이념에 갇힌 당내 강경파의 반대도 돌파하며 데탕트 시대를 열었다. 1985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된 고르바초프는 국내 개혁을 위해 대외관계 안정을 집권 후 첫 과제로 삼았다. 28년간 외무장관을 지낸 냉전 외교의 상징 그로미코를 퇴진시키고, 외교 경험이 없지만, 개혁 의지로 충만한 셰바르드나제를 장관에 앉혔다. 그런 후 냉전을 끝내는 전환적 외교의 첫걸음을 뗐다. «우리 영화라서가 아니라 전쟁 장면은 정말 멋있어요. 제가 전쟁영화를 좋아하는데 ‘반지의 제왕’이나 ‘글래디에이터’, ‘트로이’ 같은 영화의 전쟁 장면이 생각나기도 하고 화려한 전쟁 게임도 생각나더라고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첫 번째 전투인 ‘주필산 전투’를 꼽았다. 이 전투에서 고구려군이 패한 탓에 안시성이 당군의 공격을 받게 된다. «첫 전투이기도 하고 제가 처음부터 나오니까 정말 부담감이 컸어요. 정말 긴장하면서 그 장면을 찍었는데 촬영이 끝나고 나서 인성이 형한테 전화가 왔어요. 인성이 형이 ‘주혁아 너 정말 잘했다’고 하더라고요. 듣고 있는데 울컥했어요.» ‘안시성’은 추석 극장가에서 ‘물괴’, 협상’, ‘명당’ 등과 대결을 펼쳐야 한다. ‘안시성’만의 장점을 묻자 역시 전투장면을 꼽았다. 그는 «주필산 전투부터 토산 전투까지 크게 네 번의 전투가 나오는데 다 특색이 다르다»며 «꼭 영화관에서 네 가지 전투의 매력을 모두 감상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고▲ 문화일보 = 靑, 평양회담 ‘보여주기’ 집착 말고 北核 초점 맞춰야 ‘공직 배제’ 해당 헌법재판관 후보 자진사퇴가 正道다 대법관 출신 시골판사 善意마저 짓밟은 反법치 행패 ▲ 내일신문 = 중도가 지지해야 성공한 정부 될 수 있다 ▲ 헤럴드경제 = 지키지도 못할 고위공직자 인선 기준 왜 만들었나 靑, 국회가 왜 방북 동행 거절했는지 잘 생각해봐야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소셜미디어(SNS)와 블로그 등 온라인 공간에서 독자를 확보한 스타 저자들의 신작이 계속 서점가를 주도한다. 14일 교보문고가 온·오프라인 도서 판매량을 집계해 발표한 9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 집계에 따르면 글배우 작가의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가 출간과 함께 18위로 진입했다. 이 책은 저자가 운영하는 온라인 고민상담소 ‘글배우 서재’에서 나눈 내용을 토대로 쓴 교양심리서. 저자의 SNS 구독자와 팔로워는 수만 명에 이르며, 그가 낸 시집 ‘걱정하지 마라’, 에세이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등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됐다. 경제·경영 분야에서도 블로그와 커뮤니티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블로거 저자의 도서가 관심을 끈다. ‘나는 오늘도 경제적 자유를 꿈꾼다’,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 ’10년 동안 적금밖에 모르던 39세 김 과장은 어떻게 1년 만에 부동산 천재가 됐을까?’ 등은 본명보다 인터넷상의 닉네임이 더 유명한 저자들의 신간이다. 최근 서점가에서는 동물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이다. 고양이들의 사진이 담긴 ‘꼬부기와 쵸비라서 행복해’가 종합 24위에 진입했다. ‘히끄네 집’, ‘순무처럼 느려도 괜찮아’ 등 SNS 통해 팬을 확보한 고양이 포토에세이도 출간되자마자 관심을 모았다.

송고»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강풍으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불투명한 미래와 미국 내 혼돈, 트럼프의 특질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외정책 변화로 한반도에 평화의 기회가 찾아온 것은 행운이다. 문재인, 트럼프 두 대통령의 ‘궁합’도 당초 우려와 달리 매우 좋은 것도 호조건이다. 과거 북핵 해법이 진전되지 못한 데는 대북 접근법이 충돌했던 한미 정상들의 미스매치도 한 원인이었기 때문이다.»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이와 함께 시·군 공무직 처우 개선, 시·군 환경미화원 대행업체 복지 대책 마련, 충남노사민정 조정·중재단 활동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정부 지원금 확보와 노선버스 공공성 강화 등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최소한 관급공사에서만큼은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승조 지사는 «노동시간 단축은 일·생활 균형(워라밸) 실현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은 양극화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도 차원에서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노동 현장의 이슈를 발굴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고도청서 노·정 간담회 열려…도 «관급공사는 체불 없도록»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와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정 간담회를 열고 지역 노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이날 근로자 복지회관 운영 지원, 근로자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자원 확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사 임금 지원,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넷마블[251270]은 18일 자사 새 모바일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팬텀게이트(개발사 레벨9)’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출시했다. 팬텀게이트는 영웅과 팬텀을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게임이다. 주인공 ‘아스트리드’가 북유럽 신화 속 최고의 신인 ‘오딘’으로부터 세계를 구해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넷마블은 팬텀게이트 출시를 기념해 팬텀게이트 스테이지 안에 숨겨진 ‘이스터 에그’를 찾으면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한다. 넷마블 이정호 본부장은 «팬텀게이트의 개성 있는 그래픽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이용자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중국에 진출한 유럽 기업들이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옮기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주중 유럽연합(EU) 상공회의소가 최근 200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54%가 미·중 무역전쟁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응답 기업 중 7%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중국에 있는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이미 옮겼거나 옮길 계획을 세우는 중이라고 답했다. 주중 EU 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많은 유럽 기업이 무역전쟁으로 받을 수 있는 타격을 평가하고 있어 중국 밖으로 생산기지를 이전하는 회원사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응답 기업 중 미국 내 생산 공장을 옮겼거나 옮기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도 5.2%나 됐다. 다국적 기업들은 미국에서 수입해 중국에서 조립하는 핵심 부품에 부과되는 고율 관세를 피하고자 중국 대신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지역으로 생산 공장을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럽 기업들은 미·중 무역전쟁이 중국의 경제성장 속도를 늦추고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앗아갈 뿐만 아니라 교역 감소, 생산원가 상승, 중국 내 수요 감소 등의 피해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최근 터키 대통령실 소유가 된 카타르 왕실의 초호화 전용기는 구입한 것이 아니라 카타르 에미르(군주)가 준 선물이 맞다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직접 해명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기내에서 취재진에 이같이 밝혔다고 일간지 휘리예트 등 터키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앞서 이달 13일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일부 친정부 성향 터키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보잉 747-8 기종은 원래 약 400명을 태울 수 있는 규모이나 셰이크 타밈이 선물했다는 이 항공기는 카타르 왕실과 고위 인사 전용기로 쓸 목적으로 승무원 18명을 포함해 94명이 탑승할 수 있게끔 개조됐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다.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 1990년대 말부터 대북 햇볕정책에 힘입어 한동안 남북 언론 교류와 협력이 꽤 활발했다. 남한 언론들의 방북 취재, 방송사들의 북한 영상물 방영으로 북한 주민을 뿔 달린 괴물쯤으로 상상하던 편견이 깨졌다. 그러나 언론은 진정한 취재 보도를 하지 못했다. 북한은 민감한 분야는 빼고 자연경관, 문화재 등 비정치적인 분야 취재만 허용했다.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것만 보여준 것이다. 남한도 북한 체제를 미화할 우려가 있다며 방북 취재를 제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추석맞이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을 맞이해 풍성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송고 최근 랴오닝 성은 중국의 개발 전략에 따라 현대화된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발전을 특징으로 하는 전면적인 재활성화 여정을 시작하는 데 초점을 두며, 새로운 개발 개념을 끊임없이 시행하고 있다. 랴오닝은 작년부터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동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전반기 랴오닝의 GDP는 5.5%, 고정자산 투자는 12% 증가했다. 외국 자본의 실제 활용도는 14% 증가했고, 국내 자본 도입은 36% 증가했다. 경제 발전의 질과 효율성 모두 향상됐다. 한편, 랴오닝은 사업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사업 환경 최적화에 관한 최초의 국가 규제를 발표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생태 환경 미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전반적인 발전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시리아 내전을 비롯해 미국과 반미 진영으로 크게 대립하는 구도인 중동 여러 현안에서 협력하는 이란과 러시아가 원유시장을 둘러싸고 미묘한 갈등을 표출했다. 두 우방의 거리를 넓히는 갈등의 원인은 이란산 원유 수출을 고사하려는 미국의 대이란 경제 제재 복원이다. 미국의 제재로 이란의 원유 시장 점유율이 낮아지면 이를 다른 산유국이 흡수할 수 있고, 러시아가 그 ‘기회’를 잡으려 하기 때문이다. 두 나라는 미국의 제재를 함께 받는 동병상련의 처지이지만, 원유시장에선 동상이몽의 경쟁 관계일 수밖에 없다. 호세인 카젬푸르 아르데빌리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재 이란 대표는 15일(현지시간) 이란 언론과 인터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원유 수급에 균형을 잡는다는 명분으로 이란이 현재 점유한 시장의 일부를 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원유 수출을 막으려는 미국 탓에 저유가를 싫어하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원유시장을 인질로 잡는 정책을 펼 수 있게 됐다»며 «러시아와 사우디가 약속을 어기고 산유량을 늘리고 있다»고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이란은 6월 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이 하루 평균 100만 배럴을 증산하는 합의를 사우디와 러시아가 악용한다는 것이다. 이란은 각 산유국이 할당받은 양만큼만 증산해야 하는 데 러시아와 사우디는 원유 수급 안정을 명분으로 미처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는 산유국을 대신할 수 있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해 산유량을 늘린다고 OPEC에 항의했다. 아르데빌리 대표는 «산유량 증산을 감시하는 공동 기구인 JMMC는 할당량을 재배정하는 권한이 없다»며 «다른 산유국이 할당량 이상으로 증산하는 것은 이란의 원유 수출이 제한될 때를 대비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는 올해 11월 5일 재개되지만 이미 지난달 이란의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 수출량은 올해 4월보다 33% 감소했다. 아드데빌리 대표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이란이 당한 원유 수출 제재를 얼마나 환영했는지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미국은 사우디를 원유 가격을 조정하는 도구로 쓰고, 러시아는 이런 상황을 최대한 이용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비록 러시아가 미국과 대치관계지만, 산유량 증가는 이란의 원유 수출 제재와 중간 선거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이해와도 일치한다.

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6월 항쟁과 촛불 혁명은 닮았지만 달랐다. 일상생활과 개인의 권리의식에 침투하는 변화에 둔감한 채 이념적 깃발만 부여잡는 정치는 앞으로 외면받을 것이다. 6월 항쟁의 세례를 받아 386 세대 선두 주자로 질주하던 정치인 안희정이 촛불 혁명 이후 미투의 물결에 휘말려 몰락한 것은 상징적이다. 현지 보건당국자는 «이재민이 머무는 천막은 말라리아 예방을 위한 모기장은 커녕 비바람을 막을 가림막조차 없는 경우가 많다»면서 «내달부터 우기가 시작되면 주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적도에 있는 인도네시아는 건기와 우기가 뚜렷한 편으로 송고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479829/LAAS___Logo.jpg(하노이·서울=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김효정 기자 = 북한을 탈출해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자 송고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노동계 임금 산정 수준 불만 제기하며 불참 선언광주시 «진정한 소통으로 신뢰 회복 설득할 것» 안간힘(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기도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무산 위기에 처했다. 그동안 광주시가 노동계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투자협상을 벌이면서 불신이 쌓이기 시작해 임금 수준 등에 대한 반발이 겹치면서 결국 불참 선언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노사상생 일자리’의 취지를 살리려면 노동계의 참여가 없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여온 광주시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미시출장안마 주목된다. 특히 노사민정 구도의 한 축인 노동계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투자 의지가 흔들린 것으로 알려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19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광주형 일자리를 왜곡하고 변절시킨 광주시의 투자협상을 규탄한다»며 «이 시간 이후 광주시민을 모두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된 모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빛그린산단 내 62만8천㎡ 부지에 자기자본 2천800억원, 차입금 4천200억원 등 모두 7천억원을 투입해 1천㏄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것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진행했다. 연봉은 4천만원 수준이 거론됐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측은 «5년간 2천100만원만 받으라는 것은 광주시 생활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혀 자신들이 입수한 정보를 공개했다. 삼성과 SK는 이렇듯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 현실에서 도피하는 인문사회과학 = 이언 샤피로 지음. 이현휘·정성원 옮김. 미국 예일대 정치학과 교수인 저자가 인문·사회과학의 현실도피적 학문 풍토를 비판적으로 분석한다. 책은 인문학자나 사회과학자들이 인간행동의 동기나 시장의 기능에 대해 비현실적인 전제를 깔고 모델을 설계하기 때문에 현실에서 도망치는 결과를 낳게 된다고 분석한다. 아울러 손쉽게 입수할 수 있는 데이터를 토대로 계량적 연구를 수행하는 데도 원인이 있다고 본다. 해당 데이터가 연구 대상을 대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것. 인문·사회과학의 현실도피 성향의 가장 큰 폐해는 도피적 성향이 현실 정치로까지 이어진다는 데 있다고 지적한다. 저자는 정치인들이 명백한 진실을 제멋대로 부인하고 명백한 거짓을 태연히 옹호하며, 자신을 불편하게 만드는 모든 것을 ‘가짜뉴스’로 치부해 버리는 작금의 현실이 바로 이런 현실도피 성향의 정치적 표현이라고 꼬집는다. 인간사랑 펴냄. 613쪽. 3만5천원. 이날 전반 드레스덴과 전반 득점 없이 맞선 함부르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황희찬을 투입해 득점을 노렸고, 황희찬은 그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송고 ◇ 순대 특화 거리 조성, 주변에 독립기념관·유관순 열사 사적지도 천안시가 이곳 병천순대를 더 널리 알리기 위해 특화 거리를 만들었다. 병천순대거리 가까이에는 천안 유관순 열사 유적지와 독립기념관, 천안 김시민 장군 유허지, 유석 조병옥 박사 생가 등이 있다. 그 대표적 유적지로 유관순 열사의 사적지와 생가를 꼽을 수 있다. 병천순대 거리에서 차로 송고

국제 콘퍼런스서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 해소 정책 소개(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관광객에게 관광지 등 도시 이용에 대한 추가 세금을 걷어 과잉관광(오버 투어리즘) 등의 폐해를 줄이는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관광공사 주최 ‘2018 지속가능 관광을 위한 제주 국제 콘퍼런스’에서 지오바니 마티니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은 환경세 등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베네치아에서는 도시에 숙박하는 기간이 3일이 지나면 관광지 임대 세가 붙고 카페나 음식점에서도 자릿세 등으로 세금을 관광객에게 부과하고 있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지난주 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우호 협력 도시 양해각서( 송고 IELTS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영국으로 이주를 원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시험입니다.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으며 호주와 영국에 있는 모든 대학과 미국의 유명 기관들에서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디 1세대인 펑크록 밴드 노브레인이 18일 새 싱글 ‘최고의 순간’을 발표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따르면 이 싱글은 지난 8월 낸 싱글 ‘쏘나기’에 이어 두달 만에 공개하는 신곡이다. 이 곡은 무대와 관객을 밝게 비춰주는 조명들이 별빛이 되고, 우리가 노래로 하나가 될 때가 다시 오지 않을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한 노래다.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아프리카 수단 서부 다르푸르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실종됐다. 수단 서부 다르푸르의 산간 지역인 제벨 마라에서 지난 7일 폭우가 내려 돌덩이들이 가옥을 덮치면서 이 같은 인명피해가 난 것으로 이 지역을 통제하는 현지 반군단체 수단해방군-압둘와히드(SLA-AW)가 전했다고 AFP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LA-AW의 대변인인 모하메드 엘-네이어는 «지난 7일 언덕 일부가 무너지면서 마을을 덮쳐 적어도 20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아직 수십 명의 주민이 잔해더미에 깔렸다. 마을 전체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생존자들이 들판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다르푸르 최대 부족인 푸르족의 슈라위원회는 유엔과 구호단체에 실종자 수색을 돕고 이재민에게 대피소를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사고가 발생한 제벨 마라 지역은 최근 몇달 새 정부군과 반군 간 전투가 새롭게 벌어진 곳이다. 다르푸르에서는 지난 2003년 내전이 발발해 30만여 명이 사망하고 250만 명 이상의 주민이 피난길에 올랐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지난해 노인 일자리 사업을 전국에서 가장 잘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도는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17년 노인 일자리 사업 전국 평가대회’에서 공익활동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고령사회 최고 복지시책인 노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648억원을 투입해 472개 사업단을 운영하면서 노인 2만7천명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인 밀양 시니어 클럽과 양산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를 1곳씩 늘린 점도 돋보였다. 공동작업형, 제조판매형, 서비스제공형 등 소규모 사업장 형태의 시장형 일자리 98곳도 창출했다. 환자 절반이 60세 이전에 ‘신장투석·신장이식’ 필요식이조절 외 예방법 없어…조기 약물치료로 악화 늦추는 게 최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직장인 최모(25.여)씨는 4년전 건강검진에서 ‘다낭성신장병’을 진단받았다. 병명조차 생소할 정도로 질환이 와 닿지 않는 데다 당시에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막막함이 앞섰다. 더욱이 이 질환이 유전성이라는 사실에 두려움은 커져만 갔다. 그런데도 그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건 병이 악화하는지를 보기 위한 정기검진뿐이었다. 최씨는 «아직 사회 초년생이고 미혼이다 보니 병으로 겪는 고통보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의 무게가 더 무겁게 느껴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런 마음의 무게는 지금도 여전하다. 그는 «병이 자식한테 대물림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렸을 때 함께 미래를 약속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자신도 없고 막막하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런 이유로 그는 부모한테조차 질환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했다. 최씨의 부모는 아직도 다낭성신장병이 정기적으로 병원에서 검사만 받으면 큰 문제가 없는 병 정도로만 알고 있다. 로봇수술은 안정적인 시야, 관절, 미세한 떨림의 보정 등 다양한 장점이 있어 복강경 수술보다 더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근적외선 형광영상 촬영을 통해 림프절을 확인하면서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 완전한 림프절 절제는 물론 정상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다만 위암 로봇수술은 전립선이나 자궁 등과 같이 한정된 공간에서 수술하는 게 아니라 상복부의 넓은 공간을 옮겨가면서 수술해야 하므로 의사에게 많은 경험이 필요하다. 또 로봇수술은 아직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비용이 부담될 수 있다. 비용 문제가 해결돼 로봇수술이 활성화되고 의사의 경험이 쌓이면 로봇수술의 장점이 더 부각될 수 있을 전망이다. 조기 위암의 비율이 높아지면서 수술이 아닌 내시경 시술만으로 암을 완치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내시경으로 불완전한 절제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내시경 시술을 받거나, 반대로 내시경으로 치료할 수 있는데도 수술을 받게 되는 경우는 피해야 한다. 그러려면 시술과 수술에 대해 넓은 시야가 필요하다. 또 내과와 외과의 협조도 잘 이뤄져야 한다. 최근의 위암 치료는 완치를 넘어 최소 침습과 최대한 위 기능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치료 후 삶의 질까지 고려하고 있다. 물론 가장 기본적인 전제는 조기 발견이다. 빨리 발견하면 삶의 질을 고려한 최선의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지만 진행된 위암은 생존을 위해 위 기능을 포기하거나 치료 과정이 힘들어질 수 있다. 우리나라는 40대부터 2년에 한 번 위내시경 검사를 권장한다. 하지만 가족력이 있거나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등의 고위험군은 1년에 한 번은 검진하는 게 바람직하다. 메르스는 낙타 젖이나 고기 등을 익히지 않고 섭취했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사람 간 전염은 매우 긴밀한 접촉이 아니면 쉽게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 결과물인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가운데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제는 미국이 남북의 노력에 호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날 ‘남북정상회담에 미국이 호응해야’라는 논평에서 «남북 정상이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와 한반도 긴장 정세를 완화하는 군사협의에 서명했다»면서 «올해 남북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고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극찬했다. 통신은 «남북정상은 반 년간 세차례 만나면서 올해 4월 서명한 ‘판문점 선언’을 하나하나 실현하고 있다»며 «남북의 긴밀한 활동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인내심과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은 중요한 당사자이고, 북핵 문제의 근원은 북미 갈등»이라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의 결심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미는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건설과 한반도의 영구적 안정 및 평화 체제 수립을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지만, 이후 북미대화는 정체에 빠졌다»면서 «미국은 오리려 대북제재를 강화했다»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2. 목표 오쿠마는 한국에서 고객

2. 목표 오쿠마는 한국에서 고객 기반을 확장하고자 마케팅, 적용 지원 및 판매 후 서비스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 최첨단 장비를 통해 적용 지원과 지역 테스트-컷 역량 강화 — 기계 작동 훈련 개선 — 완전한 서비스 부품 재고를 바탕으로 신속한 판매 후 서비스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출장오쓰피걸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방북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 쪽에서 요청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이 부회장을 특별히 집어서 방북을 요청한 적이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네, 없었다»고 답했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조직위는 작품 심사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시비를 불식하기 위해 올해부터 출품작이 아닌 개봉작을 대상으로 작품을 심사하기로 했다. 올해 심사 대상은 지난해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북한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을 감시하기 위해 동북아 지역에 해상초계기를 파견할 것이라고 7일 발표했다. 윈스턴 피터스 외교장관과 론 마크 국방장관은 이날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뉴질랜드 정부가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공군 P-3K2 오리언 해상초계기를 동북아 지역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가 대북제재 감시 임무를 위해 파견하는 P-3K2기는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주둔하며 동북아시아 지역 공해 상에서 감시활동을 벌이게 된다. 피터스 장관은 «뉴질랜드는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이룩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최근 북미대화와 남북대화를 환영하지만, 북한이 국제의무를 다하는 그 날까지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은 필수불가결하다»고 강조했다. 또 마크 장관은 «뉴질랜드가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북한의 해상활동, 특히 선박간 환적에 의한 물자이동 등의 위반 행위를 감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북제재 결의는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신간 ‘제국의 품격'(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자국의 이해관계가 위험해지면 정치인들은 곧바로 힘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 힘을 사용할 필요는 거의 없었다. 다른 강대국들이 경쟁조차 하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다. 경쟁국들은 그 힘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신호를 보내면 알아서 꼬리를 내렸다. 해군은 전 세계에 배치되어 있었다. 전함 31척은 지중해, 27척은 아프리카, 14척은 남아메리카 그리고 112척은 태평양 해역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어느 나라 얘기일까. 대부분 미국을 떠올리겠지만, 아니다. 100년 전 막을 내린 대영제국 얘기다. 1848년 영국은 동인도 제도와 중국 연안까지 25척의 전함을 둘 만큼 힘이 닿지 않는 곳이 없었다. 신간 ‘제국의 품격'(21세기북스 펴냄)은 북해의 작은 섬나라 영국이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하고 영향력 있는 제국을 건설한 배경을 분석한다.

김세영이 올슨과 간격이 벌어지자 뒤이어 올슨을 압박한 것은 스탠퍼드였다. 스탠퍼드는 15번 홀(파5)에서 이글 퍼트로 2타를 줄이며 올슨과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스탠퍼드 역시 곧 이은 16번 홀(파3)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휘며 더블보기로 2타를 금방 까먹어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다. 스탠퍼드는 17번 홀(파4)에서 7m 가까운 긴 거리 버디 퍼트로 다시 올슨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18번 홀에서는 약 3m 버디 퍼트가 살짝 왼쪽으로 비껴가며 고개를 떨궜다. 1타 차로 올슨에게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끝낸 스탠퍼드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올슨의 잔여 홀 경기 결과를 기다렸고, 올슨이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연장전도 치르지 않고 메이저 우승을 확정 짓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41살인 스탠퍼드는 2001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한 베테랑으로 2003년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낸 선수다. 이후 2008년 2승, 2009년과 2012년에 1승씩 더해 투어 5승을 기록했으나 메이저 대회에서는 2003년 US오픈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한편 올해 5대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는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US오픈을 제패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게 돌아갔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강원도, 강원FC에 대한 특별검사 완료…이사회에 조치 권고키로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방송인 안현모와 래퍼 라이머 부부가 17일 ‘한국광복군’ 창설일을 맞아 이날을 기억하고 홍보하기 위한 ‘대한민국 역사, 실검(실시간 검색) 프로젝트’에 나섰다. 이들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제작한 카드뉴스를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올리고 이를 콜걸추천 SNS로 확산시켜 ‘광복군 창설일’을 실검에 오르도록 하는 임무를 맡았다. 카드뉴스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39년 말, 광복군을 편성하기 위해 ‘군사특파단’을 중국 시안에 파견해 한인을 모집했다. 그 후 김구를 책임자로 하는 ‘한국광복군 창설위원회’를 조직했고, 1940년 8월 광복군 총 사령부의 구성이 완료됐다. 이어 9월17일 중국 충칭의 가릉빈관에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성립 정례식’을 개최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직할무장부대인 ‘한국광복군’의 창설을 대외에 공포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맨 마지막 하단에는 붉은색으로 «우리는 이날을 기억해야만 합니다»라고 호소한다. 안현모와 라이머 부부는 «저희 팔로워분들이 ‘좋아요’를 통해 힘을 모으고 SNS로 확산한다면 더 많은 분이 오늘 하루 ‘광복군 창설일’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서 교수는 내년 3·1 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년을 맞아 실검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방송인 알베르토와 다니엘, 쇼트트랙 스타인 곽윤기와 김아랑, 송은이와 김숙, 박명수와 정준하, 하하와 스컬이 각각 윤봉길 의사 의거일(4월 29일), 조명하 의거일(5월 14일), 김구 서거일(6월 26일), 이준 열사 순국일(7월 14일), 경술국치일(8월 29일)을 알렸다. 가난한 독재 국가가 자신을 외부에 드러내기는 쉽지 않다. 체제 경쟁을 하는 분단국가라면 더 그렇다. 분단 후 1970년께까지 남북한 언론 교류는 주로 북한이 제의했다. 한국은 남한 사회의 혼란을 노린 것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뒤에는 남한이 북한에 언론 교류를 제의했으나 이번엔 북한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 남북한 모두 체제 경쟁에 자신 있을 때만 언론 교류를 제안했다. (오구치, 일본 2018년 9월 3일 AsiaNet=연합뉴스) 오쿠마 코퍼레이션(Okuma Corporation)이 8월 30일 한국 인천에서 최근에 완공된 자사 한국법인의 본사 개관식을 열었다. 오쿠마 한국 자회사의 새 본사는 인천자유경제지구에 위치하며, 인천국제공항에서 차량으로 20분 거리에 있다. 동북아시아의 사업 허브로 변신하고 있는 이 지역은 수많은 첨단 산업을 유치했으며, 활기 넘치는 국제적인 대도시로 빠르게 성장했다. 오쿠마는 연간 주문 40억 엔을 목표로 한국에서 판매와 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새 본사와 전시실 기능을 활용할 예정이다. ※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은 경기고,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대학원 국제정책학과를 졸업했다. 송고 ◇ 르완다 커피 해발고도가 높다는 것은 즉 커피 생산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보통이 해발고도가 1천m급이며 수도인 키갈리마저 1천500m나 된다. 고릴라 투어로 유명한 루헹게리 인근의 볼케이노스 국립공원이 있는 비룽가 산(Virunga Mountains)은 2천500m쯤 된다. ◇ 신세계백화점 = 샤넬의 남성용 메이크업 라인 ‘보이 드 샤넬’ 팝업 매장이 송고▲ 수원전적(19일) S K 542 412 000 — 18 k t 401 110 010 — 8 △ 승리투수 = 박종훈(13승 7패) △ 패전투수 = 김민(2승 2패) △ 홈런 = 한동민 33, 34호(1회1점, 3회2점) 로맥 39호(1회1점) 최정 32호(2회4점) 김성현 4호(4회4점) 김강민 11호(6회2점·이상 SK) 로하스 38호(1회3점) 황재균 22, 23호(1회1점, 5회1점) 윤석민 18호(8회1점·이상 kt) (서울=연합뉴스) 송고▲ 수원전적(19일) S K 542 412 000 — 18 k t 401 110 010 — 8 △ 승리투수 = 박종훈(13승 7패) △ 패전투수 = 김민(2승 2패) △ 홈런 = 한동민 33, 34호(1회1점, 3회2점) 로맥 39호(1회1점) 최정 32호(2회4점) 김성현 4호(4회4점) 김강민 11호(6회2점·이상 SK) 로하스 38호(1회3점) 황재균 22, 23호(1회1점, 5회1점) 윤석민 18호(8회1점·이상 kt)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정씨는 «모두들 현지 주민이 구해준 박스에 앉거나 누운 채로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침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면서 «이튿날 아침부터 배를 이용해 대피가 시작됐지만 진척이 너무 느려 오후 3시께 한국교민이 제공한 다른 배를 타고 섬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tvN ‘윤식당’ 촬영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이 섬에는 지진 당시 1천여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으며, 이중 약 80명은 한국인이었다. 길리 트라왕안 섬과 가까운 방사르 항(港) 주변 지역은 이번 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도로가 갈라지고 건물이 많이 무너졌다. 사람도 많이 죽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현지 재난당국은 방사르 항 주변을 비롯한 북(北) 롬복 지역의 건물 70%가 무너지거나 손상됐다고 밝힌 바 있다. 문 총장은 검찰개혁위 권고안을 검토해 조만간 대법원에 비상상고를 청구할 방침이라고 한다. 비상상고는 형사사건 확정판결에서 법령위반이 발견될 경우 검찰총장이 잘못을 바로잡아 달라며 대법원에 직접 상고하는 비상절차다. 비상상고가 청구되면 대법원은 내무부 훈령에 따라 당시 감금을 정당한 행위라고 결정한 과거 판결이 법령해석을 잘못했는지를 다시 심리하게 된다. 법령해석에 잘못이 없다고 판단하면 비상상고를 기각하고, 잘못이 있다고 보면 특수감금 혐의에 대해 내린 과거 무죄판결을 파기하게 된다. 파기 결정이 내려져도 감금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피고인에 불리한 방향으로 재판을 다시 할 수는 없다고 한다. 더구나 피고인 박 원장은 2016년 사망해 그에게 미칠 영향은 없다. 다만, 대법원이 과거 법령해석이 잘못됐다며 특수감금 혐의를 인정하면, 형제복지원의 감금이 불법으로 공식 인정돼 피해자나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과 국가배상 등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서천=연합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추석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씨큐리움 한가위 전통 놀이마당’ 문화행사를 23∼26일(24일 제외) 개최한다. 해양생물과 민속놀이의 연계문화체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전통놀이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한다. ‘전통놀이 체험마당’은 씨큐리움 야외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23일과 25일은 씨큐리움 로비에서 현장 접수를 통해 ‘해양생물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안용락 전시교육실장은 «추석에 고향을 찾은 지역민과 서천을 찾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해양생물과 우리의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명절의 여유를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가 동남아시아 첫 국가 간 고속철로 주목받았던 말레이∼싱가포르 고속철도(HSR) 사업을 일시 중단한 뒤 2020년부터 재추진하기로 합의했다. 6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나라 정부는 전날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에서 HSR 사업 추진을 2020년 5월 31일까지 연기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에는 HSR 사업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요구한 말레이시아 정부가 싱가포르에 1천50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2억원) 상당의 배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완공 목표 시점은 2026년 12월에서 2031년 1월로 4년가량 뒤로 밀렸다. 이에 양국은 작년부터 진행 중이던 HSR 사업 자산관리회사 선정 입찰 절차를 중단했다. 코 분 완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은 «2020년 5월 말께 HSR 사업 공사가 재개되길 바란다. 만약 그렇지 못하고 사업이 무산될 경우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에 지금껏 소요된 비용을 전액 배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베트남에는 개 식용 문화가 많이 남아 있어 시장과 식료품점에서 개고기를 흔히 볼 수 있고, 식당도 제법 있는 편이다. 고양이 식용은 덜한 편이지만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작은 호랑이’라는 별명으로 고양이 고기가 출장샵추천 유통되고 있다. 개·고양이 고기를 취급하는 업소가 하노이에만 송고 탈세 의혹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는 당연하다. 탈세 자체가 국고를 터는 절도행위와 다름없는 중대 범죄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득 격차 확대로 인해 서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부자들이 소득을 숨기고 세금을 안 내는 것은 사회분열마저 초래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혜진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소장품특별전 균열Ⅱ: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전시 오디오 가이드에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고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혜진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소장품특별전 균열Ⅱ: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전시 오디오 가이드에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고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혜진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소장품특별전 균열Ⅱ: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전시 오디오 가이드에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고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가 송고 조선 지배층은 병자호란 이후에도 부국강병은 제쳐놓고 권력싸움에 몰두하다 나라를 통째로 일본에 넘겼다. 그 결과, 한반도는 분단됐고 그 고통은 아직 지속하고 있다. 이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해서는 안된다. 성장 우선 정책이든, 분배 우선 정책이든 소득주도 성장이든, 포용적 성장이든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되는 게 있다. 진보정권이든, 보수정권이든 흔들림 없이 지켜야 하는 것이 있다. 전략적으로, 치밀하고, 탄탄하게 경제성장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야 그 바탕으로 자력 안보가 가능하다. 당연히 문재인 정부도 이 점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송고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서울방문 요청…»가까운 시일내 답방» 약속문대통령 «‘가까운 시일 안’는 특별사정 없는 한 ‘올해 안’ 의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남북정상회담을 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남과 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 «북한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 폐쇄하기로 했으며,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영구 비핵화가 머지않았다»며 «남북은 앞으로도 미국 등 국제사회와 비핵화의 최종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남과 북은 오늘 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했다»면서 «남북 군사 분야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상시적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불평에도, 이들이 당 대표로 소환된 것은 각 당이 처한 위기의식 때문이다. 지지율 하락을 통해 정권 출범 후 ‘허니문’이 끝났음을 목도하는 민주당이나, 어른거리는 정계개편의 그림자에 당의 존립을 걱정하는 바른미래당, 평화당 모두 위기를 돌파할 지도자가 간절하다. 새 리더십을 실험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세대교체보다 강한 지도자로 판이 짜인 이유다. 대북제재 해결 ‘선결조건’ 불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정상화’ 선언에 반색»남북경협 우선권 확인» 기대감…7개 SOC사업권 논의 구체화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상호 교류·협력 방안의 하나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공식화함에 따라 ‘경협 대표주자’로 꼽히는 현대그룹의 역할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당장 사업 구체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밝히긴 했으나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날 선언은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출장마사지 개성공단 개발사업자인 현대아산이 속한 현대그룹으로서는 상당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선언인 셈이다. 특히 현대그룹은 과거 북측으로부터 7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백두산·묘향산·칠보산 등 명승지 관광사업)을 보장받은 것은 물론 포괄적인 사업권도 인정받았기 때문에 기대감은 한층 높아지는 기류다. 100만평 규모의 1단계 사업만 진행된 개성공단이 당초 계획대로 2천만평으로 확대되고, 금강산관광도 주변 원산 등과 연결될 경우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아홉 살짜리 어린이가 동성애 커밍아웃 후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고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이하 현지시간) ABC방송과 지역언론 KDRV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 주 덴버의 조 슈메이커 초등학교 4학년생 저멜 마일스는 개학 나흘 만인 지난 23일 학교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족들은 «마일스가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커밍아웃한 뒤 집단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있다. 마일스의 어머니 리아 피어스는 «여름방학 기간 아들이 가족들에게 커밍아웃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운전을 하고 가는데 뒷자리에 앉은 아들이 ‘엄마, 나 게이야’라고 말했다. 장난치는 거로 생각하고 돌아봤는데, 아들이 온몸을 웅크린 채 무척 두려워하는 표정이었다. 그래서 ‘그래도 너를 사랑해’라 답해주었다»고 진술했다. 피어스는 이후 아들이 옷도 더 여성적으로 입고 싶어했고, 소지품도 여자아이들 것을 사주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개학 후 학교로 가면서 ‘게이인 것이 자랑스럽다. 친구들에게도 당당히 말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학교에서 돌아와 누나에게 ‘친구들이 죽어버리라고 했다’면서 속상해했다»고 말했다. 피어스는 «아들이 엄마를 찾지 않고 섣부른 판단을 내린 것이 안타깝다»며 «아들의 죽음이 또래 간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덴버 교육청은 관할 구역 내 학부모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의 충격 및 파급 효과를 완화하기 위해 각 학교 사회복지사 수를 임시 증원했다고 밝혔다. 덴버 경찰은 이번 사건을 자살로 잠정 결론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통계청은 원래 주요 경제통계를 금융시장 장중 또는 장전에 발표하다가 2004년 2월에 오전 7시 30분으로 일원화했다. 금융시장이 열려 있는 시간에 경제통계를 발표하면 정보 비대칭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장중 발표’를 하게 되면 기관투자가들은 유리하고, 개미 투자자들은 불리할 수밖에 없다. 정보 확보력과 분석력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이런 불공평을 해결하기 위해 금융시장이 열리기 전에 통계를 발표하는 것은 누가 봐도 합리적이었다. 정치적 영역에서 정당 지도자들의 분열적, 당파적 행태도 걸림돌이다. 협치를 외치지만 제대로 된 협치를 실천하지 못하는 작금의 정치인들은 임정 지도자들의 연정, 협치, 통합 노력을 염두에 둬야 한다. 장준하는 «셋집을 얻어 정부 청사로 쓰고 있는 형편에 그 파(派)는 의자보다도 많았다»라고 임정 내 정파 간 대결을 회고했지만, 임정 지도자들은 노선과 방법의 차이에도 부단한 통합과 협치로 조국 광복이라는 하나의 목적 아래 좌우 연합 정부를 구성했다. 임정의 역사는 독립을 향해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의 역사였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막 시작했기 때문에 갈 길이 멀다. 그러나 분명 말씀드릴 수 있는 한 가지는 연습 첫날과 둘째 날의 소리가 다르다는 것이다. 세 번째 날의 소리는 더 발전했다.»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이하 경기필) 새 상임지휘자로 취임한 이탈리아 출신 마시모 자네티는 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경기필은 매일 발전 중»이라며 «결국 내 의무도 오케스트라를 매일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네티는 1997년 10월 창단한 경기필이 맞은 첫 번째 외국인 상임지휘자다. 밀라노에서 공부한 자네티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등 유럽 정상급 악단에서 오페라 지휘로 명성을 쌓았다. 경기필이 자네티의 조련 아래 어떤 잠재력을 끌어낼지가 클래식계 관심사다. 경기필은 최근 이탈리아 출신 지휘 거장 리카르도 무티, 뉴욕필 상임지휘자 얍 판 즈베던 등과도 호연을 펼치며 성장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그는 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어 11일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무대에서 취임 연주회를 연다. 다음은 연주회를 앞두고 기자들과 가진 일문일답.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보수당 내 불신임 움직임에 «짜증난다»며 불편한 반응존슨 전 장관 ‘폭탄조끼’ 발언에도 «매우 부적절하다» 비판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3단계 추가관세 부과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 행정부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이 이렇게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며칠 내에 다음 단계 관세부과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지시하는 공식 성명(Formal statement)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다음 단계 관세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5천50억 달러(2017년 기준) 상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은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4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같은 날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계획을 일부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농부, 농장주, 산업 노동자들을 향한 보복이 이뤄지면, 어떤 것이라고 강행된다면 2천570억 달러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것도 세율이 마찬가지로 25%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지만 아마도 다른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2천670억 달러로 언급한 백악관 성명이 미국의 정책을 출장시 정확하게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관세를 부과할 중국 상품 규모를 2천670억 달러로 언급했었다.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들이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함께 들어서자, 먼저 와 기다리던 북측 인사들이 한 줄로 일어나 서서 남측 경제인들을 반갑게 맞았다. 리 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라며 «통일과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특히 남측 경제인들이 돌아가며 자신을 소개할 때는 각 기업의 사업 특성을 짚으며 구체적으로 관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 사업 부문은 ‘철도’였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리 부총리는 «현재 우리 북남관계 중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거다»라는 리 부총리의 말에 좌중이 웃음으로 답했는데, 이는 그만큼 철도사업이 향후 경협 중 가장 구체적인 청사진이 이른 시일 내에 실행에 옮겨질 수 있는 분야라는 뜻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재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경협의 핵심 내용은 경의선과 동해선 등 철도 연결과 현대화다. 동해선 남측 구간에 대해선 국토교통부가 올해 중 연결 공사에 착수하기 위해 총사업비(2조3천490억원)까지 책정해 놓은 상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 연결을 통한 ‘동아시아 경제공동체’와 접경지역에 제2의 개성공단을 짓는 ‘통일경제특구’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국은 1961년 5·16, 1979년 12·12로 군부 쿠데타를 두 번 겪었다. 김영삼 정부가 들어선 1993년 문민정부가 시작됐다. 한국은 산업화와 민주화 성공으로 주목받는다. 한국은 쿠데타 한 번으로 산업화했는데 태국은 쿠데타 19번에도 산업화가 지지부진하다고 농담하는 태국 관리도 있었다. Fresco 대표는 “바헤닝언 대학은 세계 최고의 농업 대학 중 하나며, Yili는 아시아 최대의 낙농 기업”이라며 “우리 대학과 Yili 간의 협력은 중국 시장뿐만 아니라 더 중요하게는 세계 시장에도 유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직도 빈곤과 영양실조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수백만 명이나 된다”면서 “따라서 생태계, 토양, 좋은 단백질 공급원 및 기타 여러 분야를 고심해야 한다. 하루에 사과를 하나씩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하루에 우유를 한 잔씩 마셔도 의사가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Yili와 우리 대학이 더 많은 협력 활동을 통해 건강한 제품을 공급하고, 전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를 희망한다”라고 설명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저우샤오촨(周小川) 전 중국인민은행장(중앙은행장)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약을 더 배워 중국 경제의 결함들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우 전 행장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무역경제통합센터 세미나에서 중국에 대해 «자세를 바꿔 WTO 룰을 더 배워야 한다. 때때로 적절치 못한 행동이 있었을 수 있지만 우리는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공공 지출 수준이 낮았고 그나마 대부분이 인프라 투자에 쓰였기 때문에 (미국이 문제로 삼는 산업 관련) 보조금 지급 문제는 없었다면서도 모든 영역이 (보조금으로) 할당 가능한 자체 예산이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평소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해군사관학교, 해군교육사령부는 군항제 기간 상춘객들이 벚꽃을 즐기도록 군항제 기간 부대를 개방한다. 4월 콜걸 10일까지 진해 곳곳에서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상춘객들이 지붕 없는 이층 버스를 타고 벚꽃을 구경할 수 있다. 창원시는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던 2층 시티투어 관광버스를 진해시가지에 투입한다. 군항제 전날인 31일부터 매일 오전 진해역∼중앙시장∼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진해생태숲전시관∼진해드림파크∼석동주민센터∼경화역∼진해역 구간을 하루에 8번씩 달린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전문으로 방송할 채널인 ‘통일TV’가 19일 개국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통일TV 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통일TV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개국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빈과일보는 태풍 제비로 간사이 공항이 마비된 후 공항의 대만 여행객이 대만 주(駐) 오사카 사무처에 숙박 관련 도움을 청했다가 냉랭한 반응만 있었다는 첫 불만 글을 올린 누리꾼의 송고 냉전 체제가 무너지는 길목에서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은 역사의 추동력이었다. 1972년 미국 대통령으로 중국을 처음 방문해 미·중 수교의 길을 닦은 닉슨은 공화당 우파인 자신이야말로 보수층을 다독이며 중국과 역사적 화해를 이끌 수 있다고 확신, 이념에 갇힌 당내 강경파의 반대도 돌파하며 데탕트 시대를 열었다. 1985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된 고르바초프는 국내 개혁을 위해 대외관계 안정을 집권 후 첫 과제로 삼았다. 28년간 외무장관을 지낸 냉전 외교의 상징 그로미코를 퇴진시키고, 외교 경험이 없지만, 개혁 의지로 충만한 셰바르드나제를 장관에 앉혔다. 그런 후 냉전을 끝내는 전환적 외교의 첫걸음을 뗐다. 특히 이번 강좌 개설은 방통대 측의 요청에 따라 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지원으로 성사됐다. 현재 인도에는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국내 한 방송사의 유명 예능프로그램 제작진이 태국에서 사전허가를 받지 않고 촬영하려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 Menarini Ricerche Announces New Positive Results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for MEN1112/OBT357 at the 60th Annual SIC Meeting 프랑스 군함을 맞아 벌인 병인양요(1866년)와 미군 군함과 맞서 수많은 희생자를 냈던 신미양요(1871년)의 배경지다. 병인양요는 조선이 1866년(고종 3년) 천주교 신자 수천 명을 처형하는 등 박해를 하자 프랑스군이 프랑스군 함대가 1천여명의 병력으로 강화도를 침략해 강화도 외규장각 도서 등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다. 한편, 페라리는 이날 열성 고객과 수집가들을 상대로 신형 모델 ‘몬차'( 송고카밀레리 신임 CEO «2022년 말에는 SUV도 첫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배출 가스 규제에 직면한 전 세계 자동차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도 2022년까지 차종의 대부분을 하이브리드카로 채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뉴스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밀레리 신임 페라리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페라리 본사가 있는 마라넬로에서 향후 5년을 겨냥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의 뒤를 이어 페라리의 새 수장을 맡은 카밀레리 CEO는 «2022년까지 15종의 신형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전체 차종의 약 60%는 석유와 전기 모두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소비량이 많은 고성능 최고급 차를 생산하는 페라리는 지난 몇 년간 하이브리드 차량은 숫자가 극히 제한된 한정판으로만 선보여왔다.

광저우가 항공 역량을 계속 높여감에 따라, 그와 동시에 공항 경제와 관련된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광저우는 4년 연속 국경 간 전자상거래 사업량 측면에서 중국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광저우의 포괄적인 보세 공단에는 1,000개가 넘는 국제 전자상거래 업체가 들어섰으며, 100,000종이 넘는 제품이 등록됐다. 공항에서는 매일 평균 출장안마 140,000건이 넘는 목록의 화물을 처리한다. Media Contacts: Sanaz Marbley/Devon Zahm JMPR Public Relations, Inc.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 (서울=연합뉴스) 송고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셀렉트 서비스 브랜드 호텔이 국내 시장에 안착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호텔을 추가로 열겠다고 밝혔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송고 어디서 알고 왔는지 부부 한 쌍이 휴대전화를 꺼내 연달아 사진을 찍기 시작한다. 궁금해서 물어봤다. «여기 유명한 곳인가요?» 한 달 전쯤부터 SNS에 올라오며 알려지기 시작했다는 답이 돌아왔다. 사실 옥천면보다 더 알려진 곳은 서종면이다. 서종면에는 벽계 계곡이라는 물 많고 아름다운 계곡이 자리 잡고 있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이 곳에는 경기정원문화상을 받은 정원이 한 곳 있고, 인근에는 더 아름다운 작은 카페도 있다.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콜걸강추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송고»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

송고»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출장소이스홍성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2. 목표 오쿠마는 한국에서 고객 기반을 확장하고자 마케팅, 적용 지원 및 판매 후 서비스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 최첨단 장비를 통해 적용 지원과 지역 테스트-컷 역량 강화 — 기계 작동 훈련 개선 — 완전한 서비스 부품 재고를 바탕으로 신속한 판매 후 서비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조직위는 작품 심사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시비를 불식하기 위해 올해부터 출품작이 아닌 개봉작을 대상으로 작품을 심사하기로 했다. 올해 심사 대상은 지난해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유엔 평화의 날 송고 — 평소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를 강조해왔다. ▲ 탈북민 수는 작년에 3만 명을 넘어섰고 현재 3만2천여 명이다. 탈북민 최초의 자생조직인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도 출장샵콜걸 창립한 지 20년이 된다. 경제적 측면에서 탈북민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다. 그렇지만 경제적 정착을 넘어 사회·정치적으로도 이 사회에 뿌리를 내려야 한다. 나를 포함한 탈북민 300명이 작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을 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새터민특별위원회를 만들었다.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올해는 조그만 결실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주최로 국회에서 ‘북한이주민 관점에서 본 대북 및 이주민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뒤이어 통일부도 서울, 부산, 대구에서 탈북민 정책 방향을 정하기 위해 유사한 세미나를 했다. 탈북민 관점에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는 올해가 처음이다. 그동안 탈북민 정책은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주도해왔다. 르몽드는 남북 합의가 트럼프 미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이번 발표가 새로운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 프랑스 24 방송도 서울 특파원을 현장 연결해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했다. 이 방송의 콩스탕탱 시몽 서울특파원은 회담종료 직후 리포트에서 «미국과의 협상이 교착에 빠져 있었는데 놀라운 소식»이라면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현장 참관에 외신기자들을 부른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전문가들을 불러 시설을 폐기하기로 한 것은 큰 진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될 뻔한 위기가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두 정상을 설득해 만남을 가능케 한 바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방송 라디오프랑스앵테나시오날(RFI)도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이라는 제목의 인터넷판 기사로 회담 내용을 상세히 보도했다. 방송은 «중재자로 온 문재인이 미션을 달성했는가. 남북 화해와 비핵화 논의의 재개를 위해 18일 평양에 도착한 한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두 개의 주요 핵·탄도미사일 시설을 폐기할 준비가 됐다고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일간 르 파리지앵 역시 회담 소식과 함께 «김정은이 역사적인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는 등 프랑스 주요언론들은 이번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스마트폰 역출장안마 과의존(중독) 문제에 대한 종교계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이 열렸다.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해소를 위한 민관협력 운동체인 스마트쉼문화운동본부는 송고 (도쿄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NTT Resonant Inc.가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테스팅 서비스 «Remote TestKit»(*1)에서 Appium을 이용하는 자동 테스팅 클라우드 기능에 iOS 앱을 위한 자동 테스팅을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NTT Resonant는 이 서비스에서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58) 도쿄대 교수는 «기본적으로 남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아주 콜걸샵 구체적으로 합의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다»며 «그런 측면에서 물론 부족한 점이 많지만 지난 4월 판문점 선언보다 좀더 구체적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점은 평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미야 교수는 «북한이 언제 비핵화를 하겠다는 것인지 그런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며 «지금 가진 것을 어떻게 폐기하겠다는 방법이 안 나와 부족한 점이 있다»고 재차 말한 뒤 «남북한이 비핵화 문제를 면밀하게 풀어나가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새삼스럽게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북제재 문제 등이 해결되면 남북관계는 더 발전되고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는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미야 교수는 «아직 불투명한 점이 많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면 전체적인 종전선언은 아니지만, 남북 사이에선 종전선언과 비슷한 것이 실질적으로 이뤄졌다고 볼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조심스럽게 언급했다.»北,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해체·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3차 남북 정상회담 뒤 ‘평양공동선언’을 채택한 사실을 긴급뉴스로 크게 보도하며 선언의 주요내용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타스 통신은 1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서로 악수를 나눴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정상회담이 올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세번째 회담이라면서 역사적으로는 2000년, 2007년 두 차례 정상회담에 이어 5번째 남북 정상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신은 평양공동선언에서 북한이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취해나갈 용의가있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986년 건설된 영변 핵시설에는 1년 동안 몇 개의 핵탄두를 만들 수 있는 우라늄 농축 공장과 5메가와트(MW) 원자로가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한 사실도 함께 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군사 분야 합의에 주목했다. 통신은 남북이 올해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한 사실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밀양=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독립운동과 아리랑, 아랑, 사명대사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한 도시 밀양이 매년 업그레이드하면서 제작하는 ‘밀양강 오딧세이’가 열린다. 밀양시는 경남 대표 문화관광콘텐츠로 만들어가는 ‘ 송고밀양 빛낸 영웅과 독립투사 이야기…»삶을 위로하고 희망 노래» 환노위는 당초 이날 인사청문회를 한 뒤 곧바로 보고서 채택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질의로 청문회가 예상외로 길어지자 여야는 다음 날인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보고서 채택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김학용 환노위원장은 «오늘 이재갑 후보자를 대상으로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녀야 할 업무수행 능력과 자질, 도덕성, 준법성, 책임성을 다각적으로 검증했다»며 «내일 간사 세 분과 협의해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어떻게 할 건지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지난 1월 영업 중단한 뒤 소유·명칭 바꿔…»북중관계 개선 따라 부활 여지»(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 때 ‘북한 해커의 비밀거점’으로 지목됐던 북중접경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의 칠보산호텔이 지역업계에서 퇴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중합작 기업 형태로 운영해온 칠보산호텔은 북한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재재 결의에 중국이 동참하면서 북한기업 대상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영업을 중단했다. 이후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꾸고 ‘중푸(中富)국제호텔’로 이름도 고친 뒤 지난 6월 11일 재개장했다. 애초 북한 핵·미사일 관련 물자를 거래한 혐의로 중국 당국에 체포된 단둥훙샹그룹(丹東鴻祥集團)의 마샤오훙(馬曉紅) 대표 등과 북한 측이 칠보산 호텔 지분을 나눠 가졌으나 중국 당국의 폐쇄 명령 이후 지분 구조가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주소지를 관할하는 선양시 허핑(和平)구 시장감독관리국에 등록된 바에 따르면 현재 중푸국제호텔 법인대표는 중국인 리이충(李怡瓊)으로 300만 위안(약 4억8천900만원)을 출자해 출자액 순위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푸환경보호산업그룹으로 400만 위안(약 6억5천200만원)을 출자했다. 이들에 이어 양궈펑(楊國峰) 200만 위안(약 3억2천600만원), 페이리광(裵麗光) 100만 위안(약 1억6천300만원) 등 2명의 개인이 3,4위를 차지했다. 지난 1월 호텔 영업중단 이후 기존의 중국·북한측 관리인으로 보이는 자오더타오(趙德濤) 사장과 정춘화(鄭春花) 상무이사가 고위관리인 명단에서 빠지고 리이충이 상무이사 겸 사장으로 등기됐다. 등기자본금 액수도 518만 위안(약 8억4천600만원)에서 1천만 위안(약 16억3천만원)으로 2배 가까이 늘렸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출장몸매최고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IT/과학 본문배너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송고남북정상 부부, 옥류관서 ‘평양냉면 오찬’…문대통령 «저는 쟁반국수가 더 좋다»지코·차범근, 평양냉면 맛에 ‘엄지 척’…유홍준 «서울에도 냉면 붐»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72)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회담과 공동선언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딜(협상)’을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공동선언에 직접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인3각’의 모양새로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한국은 올해만 3번째 북한과 정상회담을 했고 이제 4번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비핵화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북한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영변 핵시설 폐기를 언급한 것은 적어도 그 이상의 개발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미가 있다»며 «공동선언이나 기자회견에서는 빠졌지만 두 정상 사이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진전된 얘기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핵무기를 어떻게 폐기할지는 북미간 회담에서 해결할 일»이라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두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중간작업이라는 점에서 역할을 제대로 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향후 한반도 화해 분위기와 관련해 조만간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문제가 어떻게 논의될지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남북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추진하는 데에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유엔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가 어떻게 논의될지에 따라 남북간, 북미간 논의가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 2018년 9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국가적인 어업 분야 최고의 행사인 ‘제2차 러시아 국제수산포럼 및 박람회(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가 이달 13~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렸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 더저우 시 정부가 ‘녹색 성장, 녹색 생활’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SDC2018 대회를 개최했다. 8개 국가와 지역에서 34개 학교가 참여한 19개 팀이 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한 120~200㎡ 면적의 1층 혹은 2층 태양열 주택을 지었다. 각 주택은 태양에너지 장비로 모든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TV, 냉장고, 세탁기 및 컴퓨터 같은 모든 필수 가전 기기를 설치해야 한다.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18일 시청에서 SK이노베이션㈜ 1천500만원의 성금을 기탁받았다고 밝혔다. 성금 기탁식에는 맹정호 서산시장. 김진영 배터리 생산기술센터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기탁한 성금은 추석을 맞아 서산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의 생필품 구매에 사용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주)은 매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성금 기탁과 후원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만약 매너포트가 그대로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약 20년을 복역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번 유죄 인정 협상에 따라 형량이 10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인 그가 특검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경우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다. (파리=연합뉴스) 콜걸 김용래 특파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공동선언에 대해 프랑스 언론은 핵시설의 구체적인 폐기 약속과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노력 등에 관심을 보이며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유력지 르 몽드는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한 사실을 전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됐다»고 평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해 오는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남북정상회담에서 있었던 구체적인 이야기들을 나눌 예정이다. 르 몽드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면) 김정은 위원장과 합의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들을 뽐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신문은 북한이 비핵화 문제에서 이처럼 단호한 의지를 보인 적은 처음이라는 문 대통령의 말을 소개하고 그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의 위협이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자»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에서 연수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 정신의학 분야 진료를 맡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교육수련위원회, 학술 위원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소아 ADHD 50% 성인까지 이어져…»치료 놓치면 사회문제 유발»성인 ADHD 85% 우울증·공황장애 동반…»조기 진단·치료 중요»(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군(15)은 언젠가부터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공부보다 게임에 집중한 탓이다. 집에서는 가족과 거의 대화가 없어졌고, 사소한 일에 짜증을 내는 것은 물론 불쑥 욕을 하기도 했다.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딴생각만 하고, 공부할 의욕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집에서는 주변 정리나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 엄마가 일일이 챙겨야만 했다. 엄마는 «어릴 때부터 다소 산만하고 많이 꼼지락거린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머리가 좋아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떠올렸다.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그동안 병원도 멀리했다. 그런 엄마가 견디다 못해 A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리평가 결과 전형적인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였다. 우울, 낮은 자존감 등의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주의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A군에게 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얼마 되지 않아 A군의 집중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으며, 수업 태도도 개선됐다. 성적이 올라 성취감을 느끼면서 예전보다 게임 시간도 줄고 자기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짜증도 줄었다. A군은 요즘 성실하게 고등학교 진학을 준비 중이다.

남북은 평화수역을 출입하는 인원과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평화수역에는 원칙적으로 비무장 선박만 출입하도록 했다. 해군 함정이 불가피하게 이 구역에 진입할 필요성이 있으면 상대측에 사전 통보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평화수역 내 선박 수는 양측이 협의해 정하되, 선박 활동계획은 48시간 전에 상호 통보하기로 했다. 평화수역 출입시간은 4~9월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 10월부터 익년 3월까지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정했다. 평화수역 내 남측 선박은 북쪽 경계선을, 북측 선박은 남쪽 경계선을 넘을 수 없다. 평화수역을 출입하는 양측 선박은 가로 900㎜, 세로 600㎜ 크기의 한반도기를 남측 선박은 마스트 좌현 기류 줄에, 북측 선박은 마스트 우현 기류 줄에 게양해야 한다. 평화수역에서 민간선박 사이에 우발적인 충돌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자기 측의 모든 선박 등을 평화수역 밖으로 철수시키고, 남북 군 통신선 혹은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통해 사태를 수습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평화수역 내 조성되는 시범 공동어로구역은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남북군사공동위에서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어선의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250t급 이하의 양측 해경정(경비정)으로 ‘남북공동순찰대’를 조직하기로 했다. 공동순찰대는 제3국 어선의 출입을 통제하는 역할도 한다. 그렇다면 재능 자체는 강 씨 개인의 것일까? 씨름을 잘하는 데 필요한 강한 근력과 빠른 판단력, 개그맨으로서의 남다른 유머 감각은 강 씨 혼자의 소유물일까? 그 능력도 종족보존을 위한 인류 공동의 자산이라는 의견이 있다. 인류는 어떤 환경에서도 멸종하지 않기 위해 지능은 낮지만 끈질긴 사람, 내성적이지만 생각이 깊은 사람, 성격이 급하지만 리더십이 뛰어난 사람 등 다양한 성격과 재능을 유전자 결합으로 만들어내는데, 강 씨의 재능도 그 유형 중 하나라는 것이다. 개인의 재능은 기본적으로는 본인 스스로 노력해서 이뤄낸 것이 아니라 종족보존을 위한 역할분담 차원에서 주어졌다는 의견이다. 주로 진화생물학자들이 이런 식의 논리를 편다.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파주 출판포럼에 일본·중국 서점대표 오치아이 게이코·첸샤오화 (파주=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평화의 기본 조건은 모든 사람이 성별이나 직업, 연령, 자라온 환경, 신체조건에 따라 등급 매겨지지 않고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적극적인 의미의 평화는 가능한 한 경제적 격차가 없고 폭력이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다음 세대가 책을 통해 이런 것을 생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본의 유명 작가이자 어린이·여성도서 전문서점 ‘크레용하우스’를 운영하는 오치아이 게이코(落合惠子)는 송고»러시아 요구 반영돼»…러, 지난달 말 중간보고서 채택 가로막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 보고서 거부 입장을 철회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주재 러시아 상주대표부는 대북제재위원회 독립전문가패널의 보고서에 더는 이견이 없다고 표도르 스트르쥐좁스키 대표부 대변인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트르쥐좁스키 대변인은 «이제 우리는 유엔 안보리에서 보고서를 회람하는데 아무런 장애도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행 중간보고서 채택이 조만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5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2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5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6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7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 등 주요 의제에 진전을 이루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사흘간 여러 차례 만날 것이라고 전하면서 비핵화 문제를 둘러싸고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탈북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문 대통령 환영 인파가 손에 든 꽃은 김일성화나 김정일화가 아니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행사용 조화(造花)는 특정한 꽃을 형상화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탈북민은 «간혹 철쭉이나 진달래 모양으로 행사용 조화를 만드는 일이 있긴 하지만,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를 본뜨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탈북민도 조화를 든 평양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는 «김정일화가 아니다»라며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는 생화로만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 동남아시아 시장 위한 안전한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거래소 플랫폼 제공(싱가포르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싱가포르 기반의 Jupiter Chain과 Deloitte가 동남아시아에서 혁신적인 데이터 거래소를 시행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을 진행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이 데이터 거래소는 블록체인에 있는 사업체를 연결함으로써 데이터를 수익화할 수 있는 완전히 투명한 공간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양사 간의 파트너십은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솔루션이 지닌 힘과 기술, 위험, 거버넌스, 준수 및 규제 영역에서 사업 역량을 높이는 Deloitte의 기술 및 규제 위험 관리 서비스가 지닌 폭과 깊이를 이용한다. 비승인 데이터 이용과 데이터의 소유권 및 휴대성을 둘러싼 더욱 엄격해진 규제와 관련된 최근 스캔들로 볼 때, 이와 같은 스타일의 거래소는 데이터 채굴의 차세대 물결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그는 “인간이 운전하는 자동차는 매년 점점 자동화되고 있으며, 제조업체가 이와 같은 신기술을 채택하는 속도도 가속화되고 있다”라면서 “향후 수년 이내에 운송 네트워크에서 차량 자동화가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따라서 차량 자동화의 잠재적인 영향과 기회를 더 제대로 파악하기 위한 이와 같은 실험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예스 파크는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다. 도자기 예술을 하는 예술인들이 작품생활을 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3년 전 만들어졌다. 이천시는 2015년 700여억원을 들여 신둔면 고척리 40만㎡에 예스 파크를 조성했다. 입주한 각 도공의 준비 기간이 좀 길었다. 최근 들어서야 각 건물의 공사가 마무리되고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았다. 처음 느낌은 하나의 드라마 세트장 같을 정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문 열린 공방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카운터 뒤에서 힘차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가 눈에 들어왔다.(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내년 예산안에 기술연구비 640억원 책정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 논란(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마하5(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발이 완성되면 사실상 적(敵)의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춰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어기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신문은 김 위원장이 반복해서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특히 영변에 있는 메인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국제 사찰단의 입국도 허용하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하지만 언제 어떻게 이를 실시할지는 불투명하고 북한이 반대급부를 무엇을 원하는지도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영변에는 핵무기를 만드는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자로와 재처리시설이 있으며, 또 다른 핵무기 생산 방식인 우라늄농축을 위한 공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신세계 스타필드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쇼핑공간과 극장, 식당가, 대규모 위락시설이 한 건물에 들어가는 복합쇼핑몰이다. 신세계는 송고상업용지 매입 후 건축허가 미신청…시민 찬반논란만 격화 1974년 부산시 부산진구 범천2동에 있던 삼화고무는 미국의 나이키와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생산 첫 계약을 맺는다. 이 계약을 앞두고 나이키의 창업자 필 나이트가 송승호 전 삼화고무 수출담당이사(당시 수출부장)를 찾아올 정도였다. 당시만 해도 나이키는 저가의 일본 러닝화를 미국으로 수입해 팔던 보따리상이었다. 나이키의 사업 첫해 매출은 800달러에 불과할 정도였다. 삼화고무와 계약한 나이키의 첫 주문량은 운동화 3천켤레였는데 이후 수만켤레 이상으로 급격하게 늘어나 오늘날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한 나이키의 기초를 마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나이키와 삼화고무는 5년 독점계약을 체결했고 이후 국제상사와 동양고무 등도 나이키 운동화를 만들었다. 오늘날 세계적인 브랜드로 거듭난 나이키의 성장 배경에 우수한 노동력, 저임금, 엄격한 생산관리 등의 강점을 내세운 우리나라 신발회사들이 크게 기여한 셈이다. 나이키와의 계약을 계기로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은 부산으로 몰렸다. 北 국방위 ‘공개서한’…통일부 대변인 «한 번의 말로 평가 못해»(서울=연합뉴스) 장용훈 차대운 윤일건 기자 = 북한은 송고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한 것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반 고흐나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과 같은 인물로 뮤지컬을 만든 이유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전 이번 세종대왕 이야기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종대왕 일대기는 분명 한국적 소재지만 동시에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어요.» 그간 주로 유럽 인물을 소재로 창작 뮤지컬을 만든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이야기는 내적 갈등과 강렬한 사건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며 «뮤지컬로 만들기 좋은 구조»라고 자신했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되는 ‘1446’에는 태종의 셋째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던 ‘이도’가 위대한 성군 ‘세종대왕’으로 거듭나기까지 과정, 시력을 잃는 악조건 등을 이겨내고 이뤄낸 한글 창제의 순간 등이 담긴다.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유적지가 있는 경기 여주시와 함께 손을 잡고 제작하는 작품이다. 그는 «역사적 인물을 다룰 때 찬양 일색의 ‘위인전’ 같은 뮤지컬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며 «세종이란 인물이 여러 장애물과 인간적 트라우마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해나가는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누구나 아는 인물이기에 뻔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 사극 뮤지컬의 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HJ컬쳐는 2년여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새 창작품의 정식 공연에 앞선 시범 공연)을 거쳤고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제작진과 워크숍도 했다. 그는 «‘국뽕'(국수주의) 뮤지컬이 아니냐는 의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설사 ‘국뽕’이어도 잘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좋은 리더를 갈망하는 현시점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설립된 HJ컬쳐는 ‘세계인이 아는 소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뚜렷한 정체성을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한국 뮤지컬을 지탱한 스타 마케팅과 해외 라이선스 뮤지컬을 떼어냈지만 관객들과 평단의 지지를 두루 받는 좋은 뮤지컬을 여럿 탄생시켰다. 일부 작품은 해외로도 진출했다. 그는 늘 포화 상태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HJ컬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묻곤 한다. «결국 우리 콘텐츠가 관객들에게 특별한 위로,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길 바랍니다. 우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잃어버린 순수한 감성을 되찾아주고 싶어요. 이번 ‘1446’도 그와 같은 연장선에 있습니다. ‘이게 나라냐’는 말이 넘쳐나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위대한 왕이 있었다는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과거에도 존재했기에 미래에도 분명 가질 수 있어요.» 한편, 이번 공연에서 세종 역은 뮤지컬 배우 정상윤과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됐다. 아버지 태종 역은 남경주와 고영빈이 번갈아 맡는다.

남북 정상은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주민들은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아울러 «관광이 재개되면 관광객들이 단순히 금강산을 다녀오는 데 그치지 않고 고성군을 비롯한 설악권 관광지도 둘러보는, 이른바 설악과 금강을 연계한 관광프로젝트 개발도 필요하다»며 «이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1998년 11월 시작된 금강산관광은 2008년 7월 11일 중단됐다. IELTS on computer의 결과는 시험의 모든 네 개의 부분이 완전하게 끝난 후 5~7일 사이에 발표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 발표 후 트웨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면서 «매우 흥미롭다»고 반응한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 차후 남북미 협의가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남북 간 평양공동선언에 담기지 않은 내용이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한 정의용 실장 등이 미국을 방문해 메신저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지난 송고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이날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발생한 에볼라 때문에 인터뷰 중간중간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받았다. 그는 한국과도 각별한 인연이 있다. 그는 제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과 관련, 피해 여성이 의회에서 직접 공개적으로 증언하겠다는 의사를 송고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55 산투스 항을 빠져나간 코카인의 목적지는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벨기에, 영국, 독일 등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부는 예멘과 알바니아로도 운반되고 있다. 앞서 연방경찰은 지난해 송고작년 연간 압수량 넘어…대부분 유럽행 추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중남미 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항구로 알려진 브라질 남동부 산투스 항에서 코카인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전날 산투스 항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기계장비를 실은 컨테이너에 숨겨 밀반출되려던 코카인 1.2t을 적발해 압수했다. 적발된 코카인은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으로 밀반출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총기난사 소재 영화 ‘복스 룩스’ 시사회서 우려(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할리우드 배우 나탈리 포트먼(37)이 미국 학교에서 빈발하는 총기난사 사건을 ‘내전이자 테러’에 비유했다. 학교 총기난사를 소재로 한 영화 ‘복스 룩스’의 주연을 맡아 제75회 콜걸 이탈리아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 온 포트먼은 4일(현지시간) 이 영화의 시사회 참석에 앞서 학교 총기난사에 대한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물가 폭등’과 ‘수출 부진’도 현실과 거리가 있다. 이번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채소류 물가가 크게 뛰어 체감물가 상승 폭이 크기는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7로 10개월째 전년 동월대비 1%대 상승세(1.5%)를 유지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가 잠정 집계해 발표한 자료를 보면 7월 수출 실적은 518억8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으며, 월간 실적으로 역대 2위다. 1∼7월 누적 수출은 6.4% 증가한 3천491억달러로 사상 최대이며, 1∼7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22억2천만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갑상선혹 10∼20%가 암 구별 힘든 여포종양…15∼30%만 ‘악성'»감별 힘든 만큼 수술로 여포종양 실체 확인하는 게 최선»(서울=연합뉴스) 배자성 서울성모 암병원 갑상선암센터장 = # 이모(36·남)씨는 지름 8㎝ 정도의 갑상선 결절(혹)이 보여 조직검사를 한 결과 ‘갑상선 여포종양’으로 진단됐다. 갑상선 호르몬을 생성하고 저장하는 갑상선의 여포 세포에 종양이 생겼는데, 이 종양이 암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는 상태였다. 이에 종양을 떼어내면서 잘라낸 조직의 일부를 동결시켜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는 ‘동결절편검사’를 주변 림프절까지 확대 시행했다. 이 결과 림프절에 암이 전이된 것으로 판단돼 갑상선전절제술로 이씨의 갑상선 전부를 떼어냈다. 이후 최종 조직검사에서는 여포에서 시작된 ‘저분화갑상선암’으로 확진했다. 이씨는 이 수술 후 수차례의 정밀검사에서 서로 다른 림프절 3곳에 암이 전이된 것으로 진단돼 3차례의 림프절 절제술과 함께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를 받았다. 현재는 다행히 재발 없이 경과를 관찰 중이다. 갑상선암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는 암이다. 갑상선에 혹이 생기는 게 갑상선 결절인데, 이 중 5∼10% 정도가 암이다.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갑상선암은 진행속도가 느리다고 해서 ‘착한 암’으로 분류된다. 그렇다고 갑상선암을 마냥 가볍게만 넘겨서도 안 된다. 갑상선 주변에는 기도, 식도, 혈관, 성대 신경 등 주요기관이 지나가는데 갑상선에 생긴 암이 겉껍질(피막)을 뚫고 퍼지거나 심하면 기도, 성대 신경을 침범하는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갑상선암이 느리게 진행된다고 방치만 하는 것은 금물이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두고 강제착색과 기한경과 풋귤 유통행위, 품질검사 미이행 등 비상품감귤유통행위에 대해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5개반 15명을 편성, 현재까지 강제착색 행위 등 4건을 적발했다. 강제착색 감귤에 대해 전량 폐기하도록 관련 부서에 통보하는 한편, 비상품감귤로 적발된 선과장 등에 대해 관련 조례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이북에는 함경도 아바이 순대가 있다면 이남엔 충남 천안에 병천순대가 있다. 따끈한 순대국밥 한 그릇에 막걸리 한 사발이면 세상 걱정 다 잊게 해 주는 순대는 마음마저 따뜻하게 해주는 서민음식이다. 병천순대는 오일장인 병천장에서 팔던 장터 음식이다. 일반 순대와 달리 소나 돼지 소창에 채소와 선지를 넣어 맛이 담백해 전국적으로 명성을 크게 얻고 있다. 소창이란 사람의 소장과 같은 부분인데 소, 돼지 등을 이를 때 사용하는 용어다. 그러다 보니 오늘날 ‘병천순대’라는 상호를 걸고 영업하는 식당은 전국에 1천여 곳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적지 않은 가게가 병천순대와는 무관하게 이름만 내걸고 영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300억원이 순유출됐다. 192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9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1% 넘게 오르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43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이틀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349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550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927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이밖에 이산가족면회소, 소방서,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과 식당이 있는 온정각 동·서관 등이 있고, 관련 시설에 전기공급을 하는 현대아산의 발전차량도 있다. 온정각에서는 최근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오찬과 만찬이 진행됐다. 관광 코스로는 만물상, 구룡동, 신계사, 삼일포, 해금강, 내금강 등이 있다. 금강산 관광을 앞장서 추진해 온 현대는 올해 들어 급물살을 탄 남북 화해 무드 속에서 사업 재개를 향한 의지를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현정은 현대 회장은 최근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이제는 절망이 아닌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올해 안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난티는 북한이 현대아산에 임대한 168만5천㎡(51만 평) 대지를 50년간 재임대해 18홀 규모의 골프코스, 프라이빗 온천장을 겸비한 리조트 빌라, 노천온천 등을 설계했다. 2008년 5월에 오픈했으나 2개월 후부터 다시 문을 열지 못했다. 골프장 18홀 전 홀에서 금강산 절경을 볼 수 있고 3개의 홀을 제외한 나머지 홀에서 동해의 아름다움도 만끽할 수 있다. 이만규 아난티 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금강산에 다시 들어가게 되면 금강산리조트를 빌 게이츠가 한 번 관광할 만한 곳으로 만들고 싶다»며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많은 시설을 더 넣고, 온 가족이 놀 수 있는 곳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북한과의 관계가 호전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된다고 해서 당장 관광을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관광업계는 2016년 개성공단 폐쇄 후 북한에 있는 시설들을 제대로 점검할 수 없었기 때문에 현재 상태는 알 수 없으나, 전면적인 시설 보수가 필요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단순히 숙박이나 교통 시설을 개보수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 시설, 하수처리 시설 등 주요 시설들에 더해 등산로 계단 등 사소한 부분까지 전반적인 관광 인프라를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온천장과 문화회관, 온정각 등을 콜걸업소 운영하는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몰수 이후 시설들을 북한에서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지은 지 20년이 넘었으니 안전 진단 등 시설 점검을 한 후에야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송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송고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송고 우려스러운 것은 통계청장 교체로 통계 전반에 대한 신뢰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소득분배뿐 아니라 경제통계에서 실적이 좋아지면 사람들은 혹시 손질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할지도 모른다. 경제가 좋아졌는데, 사람들이 믿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억울하고 답답한 일이다. 물론, 통계청 직원들의 사명감과 윤리 수준을 고려하면 통계가 조작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다만, 그런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게 문제라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의 분석과 전망도 의심을 살 수 있다. 연구자들의 의견이 고스란히 보고서에 들어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사람들은 생각할 수 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공동선언에 대해 프랑스 언론은 핵시설의 구체적인 폐기 약속과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노력 등에 관심을 보이며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유력지 르 몽드는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한 사실을 전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됐다»고 평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해 오는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남북정상회담에서 있었던 구체적인 이야기들을 나눌 예정이다. 르 몽드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면) 김정은 위원장과 합의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들을 뽐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신문은 북한이 비핵화 문제에서 이처럼 단호한 의지를 보인 적은 처음이라는 문 대통령의 말을 출장안마야한곳 소개하고 그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의 위협이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자»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스웨덴을 떠나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고 13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구스타프의 든든한 후원과 일본의 비호 아래 전국을 누비며 야생동물을 마음껏 잡았다. 백두산 일대에서 수렵할 때는 러시아의 일급 사냥꾼 얀콥스키와 일본인 사냥꾼 요시무라를 고용했으며 동원한 말만 40필이었다. 일본은 베리만 일행이 마적들로부터 약탈당하지 않도록 관동군까지 붙여주어 호위하게 했다. 압록강 유역과 지리산 일대를 조사하기도 했고 제주도까지 건너가 야생동물을 포획했다. 희귀한 짐승을 잡으면 현지에서 박제한 뒤 곧바로 스웨덴으로 보냈고, 일부는 베리만이 한국을 떠날 때 산 채로 가져갔다. 최신형 장총을 주로 사용했으며 한국 전통 방식의 매사냥을 체험하기도 했다.고려궁성 최대 규모…국립문화재연구소, 북한과 공동 발굴(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북한 개성에 소재하는 고려 궁성인 만월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조사 결과 폭 13m가 넘는 초대형 계단이 확인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북한의 민족유산보호지도국,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지난 7월22일부터 8월16일까지 만월대에 대한 올해 제6차 공동 발굴조사 결과 고려 궁성 중심건축군에 속하는 회경전·장화전·원덕전과 서부건축군을 연결하는 문터(문지), 폭이 각각 13.4m와 5.8m인 대형 계단 2개소,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배수로 등이 발견됐다고 28일 밝혔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이 했다. (성남=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경기 성남에서 30대 성범죄 전력자가 여고생을 강제추행한 뒤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당국이 추적에 나섰다. 투스크 의장은 또 EU의 최대 과제인 난민문제와 관련,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유럽에 도착한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서로 비난하며 대립하지 말고 건설적인 해법 찾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15년 140만 명에 달했던 난민의 유입으로 ‘난민 쓰나미 사태’를 겪은 EU에선 최근 들어 난민수는 난민 위기 이전 수준으로 줄었지만 유럽에 들어온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에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가 최근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항을 거부하고 다른 회원국에 수용을 요구하면서 난민문제가 다시 ‘뜨거운 감자’로 재부상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의장국인 오스트리아와 일부 동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EU의 역외 국경을 강화할 것을 요구하면서 유럽 도착 난민의 재배치를 거부해왔다. 최근에는 ‘반(反) 난민’포퓰리스트 정권이 출범한 이탈리아도 이에 가세했다. 투스크 의장은 «일부는 난민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 반면에 일부는 이를 이용하려고 한다»면서 «잘츠부르크 회의에서는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접근에 나설 것을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는 반(反)난민을 내세운 극우정당이나 포퓰리스트 정당이 정권을 잡거나 지지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이들 정당이 돌풍을 일으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EU 내 기성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

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출장업계위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3. 남과 북은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내 개소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자신에 대한 경질설을 전면 부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는 11월 중간선거 이후 트럼프 행정부를 떠날 수도 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전혀 고려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3대 무상교육은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고교 무상교육, 무상급식, 중학교 무상교복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도와 교육청은 3대 무상교육과 예산 규모, 기관 간 재정 분담 비율 등을 최종 확정하고 세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고교 무상교육을 위해 도내 118개 고교(자사고·대안학교 제외) 5만9천5명에 수업료와 학교 운영 지원비, 교과서 구매비 등을 지원한다. 무상교육에 소요되는 예산 727억원 중 고교 1·2학년 예산 469억원은 도에서 부담하고, 3학년 258억원은 도교육청이 내기로 했다. 고교 무상급식 대상은 자사고, 대안학교까지 포함한 도내 모든 고교 학생 6만6천218명으로, 연 190일 1식당 5천880원씩 매년 740억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전망됐다. 식품비는 도와 시·군이, 인건비와 운영비는 도교육청이 부담한다. 중학교 무상교복은 내년부터 도내 소재 중학교에 입학하는 1학년 학생 1만9천310명을 대상으로 동복과 하복 한 벌씩 지원한다. 도교육청이 58억원 전액을 부담한다. 또 2020년부터 도내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만 5세 어린이 6천347명에 대한 교육비 차액을 지원한다. 국·공립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과의 형평을 맞추기 위한 것이다. 연간 지원금은 153억원으로 도가 61억원, 도교육청 92억원씩 부담한다. 도는 이와 별도로 국공립과 민간어린이집 간 보육료 격차 해소를 위해 내년부터 민간·가정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만 3∼5세 어린이에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한다. 이와 함께 2020년에는 도내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5세 원아에도 사립유치원과 동등하게 교육비 차액을 지원키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위협은 중국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이는 것이지만, 실제 관세 발효를 위한 행정부의 절차는 공청회 개최, 서면 의견서 접수, 내부 영향 평가 등에 수 주일이 걸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다 대통령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중국에 대한 호전적 언사를 쏟아냈다. 그는 고율관세 정책이 효과를 내느냐는 질문에 «이제 시작했을 뿐»이라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관계가 있는 중국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려고 중국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중국은 도움이 됐다. 아직도 도움이 될 것으로 희망하지만 거기에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발생하는 적자가 용인할 수 없을 만큼 커졌다며 «중국이 미국에서 쏟아지는 돈으로 국가를 재건했다», «우리는 세계의 돼지저금통이고 중국에게 돈을 출장만족보장 뜯겼다»는 등의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중국은 다음 주로 예정됐던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 간 협상을 진행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미국이 17일 2천억 달러 추가 관세부과를 발표한 직후 류 부총리가 참모들을 소집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이 회의에서 예정됐던 협상의 참석자 급을 낮춰 실무협상을 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애초 계획엔 류 부총리의 방미에 앞서 이번 주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사전 협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류 부총리의 방미 대신 왕 부부장이 실무협상을 하는 것으로 대체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 측 관리들은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연간 2만두 거래된 수원 우시장 수원 우시장의 형성 배경을 논할 때는 개혁과 효의 상징인 조선 22대 왕 정조(正祖·재위 1776∼1800)를 빼놓을 수 없다. 수원에 화성(華城)을 축조한 정조는 수원이 자립 도시로 기능할 수 있도록 둔전(屯田·군량을 충당하기 위해 요지에 설치한 땅)을 경영했다. 농민들에게 종자와 소를 나눠주고, 농사를 짓게끔 했다. 수확기가 되면 수확의 절반을 거둬들이고, 소는 3년에 한 마리씩 갚게 했다. 이후 소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거래를 할 마땅한 장소가 필요해지자 성 안팎에 우시장이 하나둘 생겼다. 장이 열리는 4·9일 닷새 간격으로 우시장에는 소 장수와 농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지리적인 요건도 수원 우시장 발전에 한몫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이들립에서 군사작전 수위를 조절한다면 양국간 협력관계가 파탄에 이르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터키는 이달 1일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을 테러조직으로 공식 지정, 러시아의 군사작전을 부분적으로 수용한다는 신호를 보냈다. 러시아·시리아군은 이달 7∼10일에 집중 공습을 벌였지만, 그 대상을 흐메이밈 공군기지의 러시아 공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는 이들립 남부와 하마주(州) 북부에 국한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는 공습이 소강 상태를 보이자 11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에는 일부 피란민이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전시회가 끝난 후에는 ‘글로벌로봇비즈니스포럼’, ‘한·중·일 로봇워크숍’, ‘한·중 로봇포럼’ 등이 열릴 예정이다. 이들 행사에서는 전 세계에서 온 로봇 엔지니어가 전시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로봇 업계의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AGC Group의 장기 경영 전략인 “Vision 2025”에서, 회사는 전략 사업으로 모빌리티 및 전자 제품 비즈니스를 지정하고, 해당 분야 중 특히 5G를 엄청난 비즈니스 기회로 간주하고 있다. 이후 회사는 차세대 고속 통신 기술의 성장에 공헌하기 위해 다년간 성장시킨 유리, 전자, 화학 및 세라믹 기술을 통합 및 조합을 계속하는 한편, 이 분야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중국에 있는 독립운동 사적지 관리는. ▲ 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는 대부분 독립기념관에서 관리한다. 직접 관리는 못 하고 현지 사람을 내세워 간접적으로 관리한다. 한중관계가 어려워지면 사적지 관리도 어렵다. 최근 들어 한국 독립운동 사적지를 중국 정부가 직접 조성하고 관리도 직접 하는 경우가 나오고 있다. 중국이 일방적으로 사적지를 복원하고 시설물을 설치하면 한국의 독립운동은 중국의 지원이 없었으면 불가능했다는 식으로 자신들의 관점을 내세울 가능성이 있다. 중국과 한국의 독립운동은 쌍방향 관계였다. 중국이 지원했지만, 우리도 할 만큼 했다고 본다. 중국의 역사해석이라는 것이 항상 중국 중심이기 때문에 우려가 된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태양계 밖 행성 중 지구를 닮은 ‘프록시마(Proxima) b’는 한때 외계 생명체를 발견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혔지만, 부정적인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그 가능성이 사그라들었다. 하지만 태양계와 가장 가까운 항성인 ‘프록시마 켄타우리(Proxima Centauri)’를 도는 이 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GISS)의 앤서니 델 지니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프록시마 b 행성의 환경을 다양한 조건에 맞춰 컴퓨터 모의실험을 한 결과,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확인했다고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 최신호에 밝혔다. 프록시마 b는 2016년 8월 유럽남방천문대(ESO) 천문학자들이 태양에서 4.24광년(약 40조1천104㎞) 떨어진 곳에서 처음 발견했으며,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계의 생명체 존재 가능 구역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이 태양보다 질량이 작고 온도가 낮은 ‘적색왜성’이기는 해도 폭발 활동이 너무 잦아 항성에서 가까운 궤도를 도는 프록시마 b에 생명체 유지에 필수적인 대기와 물이 유지될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항성에 가깝다 보니 초기에 온실가스가 걷잡을 수 없이 급증하고, 강력한 복사와 태양풍에 노출되면서 대기와 물을 빼앗겨 생명체가 정착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얘기다. 게다가 프록시마 켄타우리는 적색왜성 기준으로도 폭발 활동이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2차례의 강력한 폭발 중 두 번째 것은 육안으로도 관측될 정도였다고 한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가 옛소련 붕괴 후 최대 규모로 실시한 군사훈련을 정례화하는 계획을 추진한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송고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에 체류했던 한국인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대해 마즈다 알카탄 쿠웨이트 보건부 차관보는 «한국과 신속한 공조로 더 확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이번 메르스 발병과 관련, 쿠웨이트 보건부가 구성한 대응팀의 실무를 전담했다. 그는 «한국 보건당국과 신속히 공조해 메르스에 대응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요즘엔 국제적인 이동이 자유로워서 전염병을 막으려면 이처럼 국가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보건당국에서 8일 메르스 확진 통보를 받고 그의 동선을 가장 먼저 파악해 접촉자를 추적했다»며 «환자가 다행히도 주거지와 멀리 떨어진 공사 현장과 직원 숙소만 왕복해 접촉자를 한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염병을 통제하는 데 감염자의 동선이 이번처럼 제한적이고 단순한 것은 보건당국으로선 운이 따른 경우»라며 «확진자가 어린이거나 노인이 아니고 지병이 없는 것도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전염병이 확인되면 초기 대응이 핵심»이라며 «한국도 3년 전 교훈으로 빠르게 대처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3년 전 한국에서 메르스로 나라 전체가 어려움에 빠진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메르스에 대해 과도하게 공포를 느낄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메르스는 감염자와 가까운 거리에서 꽤 오랜 시간을 계속 접촉해야 전염된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까지 보고된 바로는 감염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것만으로는 감염 가능성이 작고 하루 이상 접촉해야 감염 우려가 커진다»며 «개인위생과 접촉자의 건강 상태도 감염 여부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접했으면서도 쿠웨이트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지금까지 4명 밖에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거주자의 위생 교육 수준이 높고, 메르스의 원인인 낙타를 방목하지 않고 한정된 공간에서 격리해 키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 확진자가 언제, 어디에서 메르스에 전염됐는지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알카탄 차관보는 «한국 언론에서 확진자가 쿠웨이트에서부터 아팠다는 점을 들어 쿠웨이트를 지목하지만 지금까지 역학조사 결과로는 ‘특정할 수 없다’라고 하는 게 맞다»고 답했다. 그는 «메르스의 잠복기가 최장 3주이기 때문에 그 환자가 쿠웨이트로 오는 도중에 메르스 바이러스에 접촉했을 수 있다»며 «감염 장소와 시기를 알 수 있는 확실한 정보가 아직 없어 쿠웨이트가 감염지라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확진자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에 머물렀다. 이달 4, 6일 설사 증세로 현지 병원에서 진료받은 뒤 7일 한국으로 돌아와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9일 오후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일광면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장실에 직접 전달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용지호수공원 내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보트 이용객이 3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외환 전문가들 «2002년 대선 당시보다는 안정»(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1994년 이후 24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전날보다 1.21% 오른 달러당 4.196헤알에 마감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날 환율은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종전 최고치인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을 넘어선 것이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상승률이 5천%를 넘는 비상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미국 달러화와 교환 비율을 1대 1로 묶는 고정환율제를 바탕으로 헤알화를 새 통화로 도입한 방안이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학생들은 남녀공학이 아닌 남자학교에 다닐 때 성적이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육학자 마이클 존스턴 박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뉴질랜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남녀공학에 다니는 남학생과 남자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학교가 위치한 지역사회의 사회 경제적 위상이나 학생들이 어떤 민족이냐와 관계없이 남자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주로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을 조사했다. 2015년의 경우 대학입학 자격을 얻은 남학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 다닌 학생들이 48%인데 반해 남녀공학 남학생들은 28%에 불과했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 남학생들의 대학 입학자격 취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서 22.7%였으나 남녀공학에서는 7.6%로 나타났다.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한 지역에서도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남자 고등학교 학생들의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은 32%, 남녀공학 남학생들의 취득 비율은 15%였다. 이와 관련, 남녀공학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던 넬슨 칼리지 게리 오시어 교장은 12~15세 청소년기에 여학생과 남학생들이 교실에서 배우는 방법이 아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여학생들은 대개 더 성숙하고 자기 생각을 분명히 표현할 수 있는 데 반해 남학생들은 교실에서 틀린 답을 말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학생들은 종종 서로 깎아내린다. 특히 여학생들이 주변에 있을 때 그렇다.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나쁜 남자가 될 수도 있고 교실에서 어릿광대가 될 수도 있다’는 태도 등 남학생들의 성숙하지 못한 모든 행동이 남자학교에서는 많이 줄어든다. 교실이 차분하고 수업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넬슨 칼리지 학생회장 톰 피터슨도 남녀공학 환경이 나이 어린 남학생들이 감당하기에는 만만치 않을 수 있다며 «사회적 측면에서 볼 때 눈을 돌려야 할 것들이 더 많다. 누가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있다거나 누가 주말에 누구와 밖에서 만난다는 것 등을 얘기할 게 많이 있다. 그런 게 공부에 집중할 수 없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클랜드대학 피터 오코너 교수는 «남자학교에 다니는 남학생들은 사회생활에서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리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관계 형성 등 삶의 다양한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학업 성적의 요인으로 한 가지만을 딱 집어서 얘기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는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의 약자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영어 능력 평가 시험이며 더 높은 교육 기회와 넓은 세계로의 이주를 위해서 작년 한 해만 3백만 명이 넘는 응시자들이 시험을 경험했습니다.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에 체류한 한국인이 메르스 감염으로 확인된 데 대해 쿠웨이트가 감염지가 아니라고 잠정적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쿠웨이트 보건부는 메르스 감염자 A씨가 방문했던 곳과 접촉자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렇게 판단했다. 쿠웨이트 보건부가 이런 결과를 내면서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된 ‘원점’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보건부는 또 이날 낸 자료에서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았으나 조사팀이 최선을 다했다»며 «그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는 모든 사람이 메르스 반응 조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A씨가 접촉한 한국인은 물론 그를 치료한 현지 의료진, 운전기사 등 외국인도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보건부는 자체 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검증 인력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건부는 «접촉자가 모두 음성이지만 이들을 계속 추적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공식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 내가 아닌 다른 곳을 ‘감염 원전’으로 의심하는 것 같다»며 «A씨가 쿠웨이트 체류시 보인 증상이 메르스 때문이라면 잠복기를 고려할 때 쿠웨이트 체류 이전에 감염된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중소 건설회사 임원인 A씨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시티 남부에 있는 공사 현장에 머무르다 6일 밤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이용,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7일 오후 인천으로 입국했다.

영화는 무엇보다 낯선 제목으로 관객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을 소재로 2010년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영한 김정수 형사의 실화를 재구성해 영화로 옮겼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소속 ‘김형민'(김윤석 분) 형사는 살인 혐의로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 분)로부터 접견 요청을 받게 된다. 접견 자리에서 태오는 형민에게 자신이 죽인 사람이 모두 7명이라고 자백한다, 태오의 구체적인 진술과 형사의 직감으로 그의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 태오가 적어준 7개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그러나 사건을 파헤칠수록 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공소시효는 얼마 남지 않았고 증거는 부족한 상황. 암수사건을 뒤집고 다니는 탓에 동료들마저 형민을 곱게 보지 않는다. 형민은 지방경찰청에서 일선 경찰서로, 다시 말단 파출소로 전출되는 수모를 겪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고, 태오는 그런 형민에게 두뇌 싸움을 걸며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Solar Decathlon(SD)은 학생들이 팀을 만들어 일반 치수의 태양광 발전 주택을 설계하고 짓는 국제 대학 대회다. 세계 굴지의 R&D와 설계팀이 만든 기술과 혁신을 볼 수 있는 SD는 안락하고, 살기 좋으며, 지속가능하고, 완전한 기능성을 자랑하는 태양열 주택을 설계하고 짓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태양에너지, 에너지 보존 및 건축 설계를 통합하고자 한다. 송고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기 위해 꺼낼 다른 카드는. ▲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 콜걸 수준을 출장마사지 감당할 수 있도록 흡수 능력을 키워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자영업자 대책, 근로장려세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출장최강미녀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수감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노무라 권영선 «‘플라자합의 후유증’ 반면교사 삼아 경제정책 신중 운용»터키·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 위기, 각국 전염 가능성 낮게 봐»한국, 수출경쟁력 유지 위한 세제·임금 정책 펼쳐야» 조언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러시아를 외교적으로 설득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나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는 이것이 미국을 일방적으로 희생시킨 불공정한 질서였다고 판단, 새 질서의 판을 짜고 있다. 민주주의와 자유 시장을 공유하는 가치 동맹보다 미국 이익을 기준으로 한 대외정책의 재구성이다. 이것이 극적으로 표출된 계기가 트럼프의 유럽·러시아 순방이다. 동맹국들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주장하며 나토의 방위비 증액을 강조했고, ‘푸틴과의 동침’도 꺼리지 않은 것이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은 앞으로 대만을 계속 지지하겠지만 현재의 중국, 대만과의 관계변화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대만 연합보가 13일 보도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국무부가 소환한 도미니카, 엘살바도르, 파나마 3국의 자국 대사와 미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중미 및 카리브해 지역의 민주체제와 경제 지지를 위한 미국의 방안을 토론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보는 전했다. 이들 3국은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취임 이후 대만과 단교했다. 미국은 이들 3국 주재 자국 대사들을 이달 초 본국으로 불러들였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섬진강의 토실토실 살 오른 가을 미꾸리와 지리산 청정 시래기의 조합광한루원 일대 50여곳…전국적으로 500여곳 ‘남원 추어탕’ 간판 걸고 성업 중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중재원은 이런 상황을 종합할 때 강 할아버지가 중한 임상 증상 및 검사 결과를 보였으나, 적절한 확인 없이 퇴원함으로써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흉통과 호흡곤란, 객혈의 임상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를 호전 없이 퇴원하도록 한 것은 부적절한 조치라고 본 것이다. 또 송고 포트먼은 «매일 학교에 가는 어린이들과 자녀를 학교에 등교시키는 부모들은 (잦은 총기난사를 보며) 정신적 고통을 느낀다»며 «이는 우리가 미국에서 겪고 있는 일종의 내전이자 테러»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 출신인 포트먼은 «주민들이 오랜 기간 폭력에 노출돼온 지역출신으로서 나는 폭력이 개개인의 심리, 나아가 집단심리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 학교 총기난사에 대해 «불행하지만,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포트먼은 이번 영화에서 어린 시절 끔찍한 학교 총기난사 사건을 겪고 살아남은 여주인공 ‘셀레스트’ 역을 맡았다. 영화는 셀레스트가 희생된 학우들을 추모하는 노래를 부른 것을 계기로 가수로서의 커리어를 쌓아나가 팝 디바로 성장하는 모습을 다룬다. 연출과 각본을 맡은 브레이디 코벳 감독은 «우리는 불안의 시대를 살고 있고, 그어느 때보다 잠들 수 없는 밤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 영화는 우리가 그동안 겪어내야 했던 사건들에 대한 시적 반추»라고 밝혔다. 포트먼와 주드 로가 주연한 ‘복스 룩스’는 올해 베네치아 영화제의 경쟁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송고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창비서 ‘아프리카를 가다’ 출간…»종횡 세계일주 마침표»일부 업체, 생산지 전환 검토…»비중 크지 않아 영향 제한적»(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정성호 김동현 기자 = 미중 무역분쟁이 확산일로로 치달으면서 우리 기업들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로 인한 타격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하면서도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일부 가전제품 등이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된 데다 향후 추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에서다. 특히 중국에서 생산되는 완제품에 들어가는 한국산 중간재가 상당수 영향권에 들 경우 상황이 심각해질 수 있다고 보고 정부와 업계는 생산지 전환 등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19일 업계와 관계 부처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 기관 등과 공동으로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를 열고 업계 영향을 분석하면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산업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 발표 직후인 지난 18일에는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국이 전날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당장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지난 7월부터 예고됐던 내용인 데다 관세 부과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지 않았고, 해당하는 일부 기업도 일찌감치 대응책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다만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SK하이닉스[000660] 등 주요 가전, 반도체 업체들은 관세 부과로 인한 가격 경쟁력 차질에 대비해 생산지 전환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되는 냉장고의 약 10%를 중국에서 생산하고 있는데, 중국산 냉장고가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생산지를 멕시코 등으로 옮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냉장고와 가정용 에어컨 물량의 일부를 중국에서 생산하는 LG전자도 우리나라와 베트남, 멕시코 등 관세 영향권 밖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반도체의 경우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는 거의 포함되지 않았으나 D램 모듈 일부가 해당됨에 따라 일부 업체는 생산지 조정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생산되는 D램 제품은 현지에서 모두 소화하고, 미국으로 수출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면 된다»면서 «이미 대책을 마련하고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구성된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양국이 PC 등 완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확대할 경우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우려다. 미국의 이번 대중 제재 품목에는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주요 대미 수출 제품도 포함됐지만 영향은 거의 없다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하는 차량은 거의 모두 국내에서 수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생산·조달하고 있다. 중국을 거쳐서 미국에 납품하는 형태로 수출이 이뤄지는 게 없기 때문에 ‘안전지대’에 들어 있다는 것이다. 타이어 업계도 몇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물량이 일부 있었으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적용 문제 등으로 말썽이 돼서 지금은 생산기지를 인도네시아 등으로 옮긴 상태다. 이밖에 조선 업종도 완제품을 통째로 수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의 ‘유탄’을 맞을 가능성은 없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미중 양국은 산업 연관성이 워낙 크기 때문에 전면전으로 치달을 경우 모두 엄청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수출 의존도가 높은 개별 기업의 입장에서는 영향권에 드는 것만으로도 충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울산해양경찰서는 낚시객들이 증가하는 가을철을 맞아 낚시 어선 5대 안전 위반 행위 종합 단속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5대 안전 위반 행위는 ▲ 기초 안전 질서 위반(구명조끼 미착용, 출입항 허위 신고, 정원 초과) ▲ 영업 구역 및 영업시간 위반 ▲ 음주 운항·선내 승객 음주 ▲ 항 내 과속 운항 ▲ 선박 불법 증·개축 및 안전 검사 미필 등이다. 해경은 23일까지 홍보·계도 기간을 거쳐, 10월 14일까지 3주간 울산시와 부산시 기장군 등 지자체와 공조해 합동 단속을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안전한 바다낚시를 위해서는 자율적 안전관리 문화 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업자와 이용자는 안전 의식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9일 한국을 방문하기로 하면서 이번 방한이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인도네시아 현지에선 신흥국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금융협력과 현대자동차 동남아 생산공장 유치 가능성 등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7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디 유숩 인도네시아 외무부 동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 조코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달러화 수요를 줄이기 위해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의 틀에서 루피아화나 원화를 (결제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한국, 중국과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기에 특정 상황에선 양자 간 거래에 달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협정을 말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013년 100억 달러(약 11조2천억원) 상당의 통화 스와프 협정을 체결했으며, 유효기간은 2020년 3월까지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하면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는 지난 5일 달러당 1만4천938 루피아에 거래돼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약세를 보였다.

당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김 여사와 함께 궁전을 둘러본 뒤 함께 오찬장인 옥류관으로 향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궁전 방문에는 동행하지 않았다.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은 평양에 거주하는 학생들을 위해 운영하는 방과 후 교육·문화 시설로, 북한의 대표적 영재교육기관으로 꼽힌다. 리 여사 역시 예체능 전문 영재학교인 금성중학교를 다니면서 궁전에서 교육을 받은 바 있어 사실상 모교나 다름없는 곳이라고 한다.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확약했다»고 언명한 것은 첫 비핵화 육성 메시지로 의미가 있다. 4ㆍ27 판문점 선언이나 6ㆍ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돼 있고, 여러 계기에 비핵화 뜻을 밝힌 게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된 바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 의지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뜻으로 보인다. 6.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3차 관세공격…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10% 관세 부과할듯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증권시장이 폐장한 이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공격인 이번 조치는 중국산 수입품 중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를 대상으로 한다. 관세율은 애초 알려진 25%보다는 낮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 8월 2차례에 걸쳐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어치의 제품에 대한 관세 공격을 주고받았다. 앞서 중국 정부는 만약 미국이 3차 관세 공격을 가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이에 앞서 강 장관은 최근 일본의 태풍·지진 피해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했고, 고노 외무상은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또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발표 송고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한은행을 비롯한 영국 런던 소재 한국계 금융기관들이 유엔 산하 다국적 금융기관과 대출 약정을 체결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검찰이 늘어나는 마약 밀수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송고 이번에 더저우 시 정부가 ‘녹색 성장, 녹색 생활’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SDC2018 대회를 개최했다. 8개 국가와 지역에서 34개 학교가 참여한 19개 팀이 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한 120~200㎡ 면적의 1층 혹은 2층 모텔출장 태양열 주택을 지었다. 각 주택은 태양에너지 장비로 모든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TV, 냉장고, 세탁기 및 컴퓨터 같은 모든 필수 가전 기기를 설치해야 한다. 그러나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박근혜 정부 당시 발전사업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도입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RPS는 500MW(메가와트)급 이상 발전 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에 대해 총 발전량 중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이 비율은 2012년 2.0%에서 매년 0.5%포인트씩 늘어 2017년 4.0%로 높아졌다. 올해부터는 1%포인트씩 늘어 2023년에는 10%에 이른다. 이에 따라 중부·남부·서부·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2013년 4월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용 바이오중유 사업 추진을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고,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2014년 1월부터 시범보급 사업·연구를 시작, 50개월간 진행했다. 이보다 앞서 2012년 11월에는 이강후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관계 부처·기관, 발전사업자 릉콜걸샵 등을 초청해 ‘바이오에너지의 발전용 연료 활용방안’을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따라서 ‘현 정부가 원전을 포기하고 삼겹살로 전기를 쓰려 한다’는 배 대변인의 주장과 일부 네티즌의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 (로마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Menarini Ricerche가 20일(내일) 제60회 SIC(Italian Cancer Society) 연례 회의에서 새로운 임상 전 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르면,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여러 가지 급성 골수성 백혈병(Acute Myeloid Leukemia, AML) 세포계에서 임상 후보 MEN 1112/OBT 357의 ADCC(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작용을 높인다고 한다. 짐을 내려놓고 인사를 하니 반갑게 맞이한다. 캐나다 토론토 출신의 영어강사란다. 캐나다에선 나무장작을 따로 사지 않고 이런 식으로 직접 나뭇가지를 모아 해변에 불을 피운다 했다. 작은 텐트를 재빨리 세팅하니 거의 10여 분 걸렸다. 역시 아웃도어에서 경험만큼 중요한 건 없나 보다. 할 일도 딱히 없고 해서 나무 모으는 걸 도왔다. 해변에서 요리할 예정이란다. 음 캠핑을 하러 왔는데 버너가 아니라 모닥불로 요리한다? 역시 아웃도어 종주국다운 모습이다. 영동군 농기센터 전성수씨, 시설원예기술사 자격 취득 (영동=연합뉴스) 영동군은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는 전성수(47) 지도사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시설원예기술사 자격시험에 합격했다고 18일 밝혔다. 임 실장은 «북쪽도 상당히 적극적인 의사가 있다»고 전해 남북이 이미 합의에 가까운 의견접근을 본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낳았다.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이 대남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한 탓에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다. 그랬던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라고 하니 이번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커진다.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에 관한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면 남북의 적십자를 창구로 후속접촉을 통해 이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개소한 남북연락사무소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 창구로 활용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다. 수원시주민자치위, 자치분권실행계획 마련 촉구 (수원=연합뉴스)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회는 19일 화성행궁 광장에서 ‘자치분권 결의대회’를 열고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수원시 주민자치위는 이날 제16회 수원시 주민자치박람회에서 발표한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을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지난 9월 11일 정부에서 발표한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보면 연방제 수준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치분권 핵심 사안인 재정 분권 과제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할 때 자치분권의 근간인 주민과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방자치법을 조속히 개정해 특례시 행정명칭을 부여하고, 인구 100만 대도시 위상에 걸맞은 행·재정적 자치 권한을 부여할 것도 요구했다. 송고(용인=연합뉴스) 용인시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시청광장에서 ‘농·축산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장에서는 관내 농·축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비롯해 어린이들을 위한 곤충체험·목공체험·인절미 만들기 등 체험부스, 최신 농기계 전시 부스가 운영된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소비자들에게 백옥쌀, 육류, 표고버섯, 꿀, 마른고추, 채소류, 전통주, 화훼류 등 400여 품목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행사장에서는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도 함께 열려 올해 뛰어난 농업경영으로 농업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7명에게 표창장을 시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