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 생활에 필요한 정부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가 경기 시흥 등 송고

비무장지대에서 퇴각한 ‘급진’ 반군이 어디로 가게 되느냐는 질문에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와 터키가 그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만 답변해, 급진 조직 처리방안을 전라북도출장샵 놓고 여전히 고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송고

항공편 삼지연공항으로 의왕출장샵 이동해 차량으로 정상 구미출장샵 오른다장군봉서 천지까지 1.5㎞로 돌계단 2천여개…곤돌라도 마련돼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키로 함에 따라 어떻게 이동해, 무엇을 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문 대통령은 항공편을 이용해 백두산을 찾은 뒤 현지에서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설명이다. 백두산 인근에는 삼지연공항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해 관광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현대아산과 군포출장샵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2007년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이용할 삼지연 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교류의 물꼬가 트이기 시작하는 가운데, 양측 언론교류도 본격적으로 논의 선상에 오를 전망이다.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의 청와대 오찬에서 자문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이 «남북 언론의 교류가 중요하다»고 말해 현재 정체된 언론교류 분야에도 불씨를 지필지 주목된다. 특히 임 이사장은 «남과 북의 통신사가 서로의 건물에 들어가 상주하며 활동을 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대구출장샵 임 이사장의 이런 언급은 뉴스통신사 교류가 독일 통일 전 동서독 나주출장샵 간 언론교류의 시발점이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동서독의 경우 1972년 11월에 체결된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에 따라 뉴스통신사 간 특파원의 상호 파견으로 언론교류의 문이 처음 광양출장샵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