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는 컴퓨터와 인터넷에 이어 “

IoT는 컴퓨터와 인터넷에 이어 “제3의 물결”로 여겨진다. 우시는 센서 연구와 집적회로 산업의 누적된 기술로 인해 2009년 «Experience China» 센터를 건설할 도시로 선정됐다. 우시의 IoT 발전은 예비 탐색 이후 2015년 굉장한 가속화 경향을 보였다. 지난 3년 우시는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 데이터 같은 새로운 정보 기술 산업의 융합으로 일련의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구미출장샵 123곳 중 11곳 휴업에 36곳 ‘재하도급’으로 연명 7일 개성공단기업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현재까지 협회가 집계한 소속 회원사의 실제 피해액은 1조5천억원 이상이다. 비대위는 지난해 2월 10일 통일부가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발표한 뒤 이틀 만인 같은 달 12일 발족한 개성공단기업협회의 비상조직이다. 집계 피해액은 지난해 3~5월 진행한 120여 개 입주 기업에 대한 ‘피해 목포출장샵 실태조사’ 결과에 이후 추가 신고된 피해 내용을 합산한 강원도출장샵 것이다. 대부분 단지에 버려두고 온 토지, 건물, 기계장치 등 투자자산의 피해액이 충청남도출장샵 5천936억 원에 이른다. 폐쇄 당시 섬유·피혁 한 조각이라도 더 실어오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원·부자재 등 유동자산 피해도 무려 남양주출장샵 2천452억 원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공단 폐쇄로 납기 등을 지키지 못해 업체들이 물어낸 위약금이 1천484억 원, 개성 현지 미수금이 375억 원, 개성공단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이 3천147억 원, 거래처에 대한 영업권 상실에 따른 손해가 2천10억 원으로 각각 추산됐다. 현재 123개의 입주 기업 가운데 11개는 완전 휴업 상태다. 개성공단이 아닌 광양출장샵 국내외 지역의 기존 공장 또는 신규 공장에서 생산을 이어가는 기업은 75곳(61%), ‘고육지책으로 ‘재하도급 방식’으로 수주한 물량을 처리하는 곳이 36곳이다. 개성공단 공장 폐쇄로 일감을 처리하지 못하자 받은 일감을 다시 다른 업체에 맡겼다는 뜻으로, ‘휴업’으로 분류는 되지 않지만 수지타산 등을 포기하고 ‘울며 겨자 먹기’로 사업을 연명하는 어려운 처지다. 비대위 관계자는 «입주 기업의 50% 안팎의 기업이 절반 이상 매출 감소를 겪었고, 앞으로도 기업들의 부채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에 부품 등을 납품했던 협력업체들의 사정은 더 좋지 않다. 주요 거래처가 사실상 사라져 많은 기업이 파산하거나 파산 위기에 놓였지만, 부산출장샵 입주 기업 당사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제 코가 석 자’인 입주기업들이 협력업체들의 미수금을 챙겨줄 리도 만무하다. 한 협력업체 대표는 «불황에 국내에서 새 거래처를 뚫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사업은 개성공단 폐쇄 한달 만에 정리했고, 지금은 일용직을 전전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