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리는 처음엔 3개 리(里)로 구

대기리는 처음엔 3개 리(里)로 구성됐으나 1965년 화전민들이 농지를 개간해 감자, 채소를 심고 마을을 형성하면서 4개 리가 됐다. 그렇게 대기4리는 안반데기 마을이 됐다. 안반데기는 경사가 가파른 탓에 기계를 이용한 농사가 불가능해 농부의 힘과 노력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전형적인 농업지역이다. 화전민들은 수십m 아래로 굴러떨어질 수도 있는 가파른 비탈에서 곡괭이와 삽, 소를 이용해 밭을 일구어냈다. 1995년에는 대를 이어 밭을 갈아 낸 28가구 안반데기 주민들이 땅을 정식으로 매입하면서 실질적인 소유주가 됐다. 척박했던 땅은 축구장보다 280배나 큰 200만㎡에 이르는 풍요로운 밭이 됐다. 안반데기 배추는 최고등급으로 인정받으며 국내 배추시장의 48%를 차지해 밥상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주민들은 매년 5월 마을을 수호하는 성황지신과 척박한 땅에서 풍요로운 수확을 염원하는 토지지신, 마을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안반데기만의 지신인 여력지신에게 성황제를 올린다.

‘룰라 효과’ 반영되는 듯…결선투표 성사돼도 결과는 점치기 어려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대구출장샵 특파원 = 브라질 대선 파주출장샵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극우 안산출장샵 성향 후보가 여전히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으나 좌파 성향 후보들이 약진하면서 승부를 수원출장샵 점치기 어려운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14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수원출장샵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특히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대안으로 나선 아다지 후보의 지지율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광주출장샵 이른바 ‘룰라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노동자당은 지난 11일 룰라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남부 쿠리치바 시에서 지도부 회의를 열어 대선후보 교체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를 계기로 룰라 전 대통령은 영천출장샵 서한을 통해 지지자들에게 아다지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촉구했으며, 노동자당은 룰라 지지층이 아다지 후보 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